신도림 2번 출구 앞의 한 건물에 구로드웨이 벽화가 있다.

신도림역 거리가 예술이네…‘구로드웨이’ 핫스폿 13개

2호선 신도림역 2번 출구 앞을 평소처럼 지나가는데 어느 날 갑자기 한 건물이 눈에 확 들어왔다. 건물 한쪽 벽면이 형형색색의 그림으로 채워져 있었다. 자세히 보니 예술인의 모습을 형상화한 듯한데 하단의 문구를 보니 GURODWAY(구로드웨이)라고 적혀 있었다. 신도림 2번 출구 앞의 한 건물에 구로드웨이 벽화가 있다. ©김재형 여기는 3년 전 신혼 때 살던 동네다. 너무 익숙하다는 이유로 주변 변화를 관찰하는데 너무 소홀히 하지 않았는지 되뇌며 단서를 찾기 시작했다. 다행히 출구 앞의 표지판을 발견해 궁금증이 단박에 해소됐다.  신도림역 2호선 2번 출구 일대의 환경을 개선하면서 구로드웨이가 조성된 것이다. 미국 뉴욕시의 맨허튼 타임스 스퀘어에 자리한 극장들을 중심으로 지금도 활발하게 영화와 공연이 상연되는 브로드웨이를 연상해 구로드웨이로 센스 있는 이름을 지은 듯하다. 이곳에는 무려 13개의 주요시설이 자리했는데 맛보기로 소개하고자 한다. 구로드웨이를 알리는 간판에는 주요시설 안내도가 있다. ©김재형 ​1. 국제음식문화거리 예전에는 집 근처라서 별다른 생각 없이 자주 들렀던 곳인데 지금은 국제음식문화거리로 조성됐다. 입구에도 커다랗게 국제음식문화거리를 알리는 아치가 있다. 특별히 이름난 맛집거리로 유명한 것은 아니라도 고깃집, 선술집, 족발집, 횟집, 곱창, 중국식 샤부샤부 훠궈 등 다양한 먹거리가 있어 그날 그날 당기는 입맛에 맞춰 뭐든지 고를 수 있다. 다양한 음식점이 있어서 입맛에 맞춰 메뉴를 고를 수 있다. ©김재형​ 2.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 국제이해교육원(APCEIU) 국제이해교육원(APCEIU)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 회원국 47개국과 함께 ‘평화의 문화를 위한 교육’ 이념을 바탕으로 국제 이해 교육을 발전시키기 위한 국제기구라고 한다. 인종·문화·종교 등의 갈등을 극복하고 평화문화를 정착하기 위해서 교원 연수, 자료 개발을 주사업으로 하고 있다.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 국제이해교육원 전경 ©김재형 3. 소...
2017 성패트릭 데이 축제 홍보 포스터 ⓒ한국아일랜드협회

서울 속 아일랜드, 성패트릭데이 축제!

아일랜드의 국경일인 성패트릭 데이에는 전 세계적으로 초록빛 물결이 가득하다. 이 기념일은 아일랜드 교회에서 가장 존경받는 인물이자 기원후 5세기에 기독교를 전파한 패트릭 성인의 죽음을 기리는 날이다. 오늘날에는 특정 종교나 민족성을 막론하고 아일랜드인의 포용성과 다양성을 축하하는 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매년 3월 17일과 가까운 토요일에 한국아일랜드협회(Irish Association of Korea, 이하 IAK) 주최로 공식적인 퍼레이드와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2017 성패트릭 데이 축제 홍보 포스터 한국아일랜드협회(IAK)는 한국에 아일랜드 문화를 널리 알리기 위해 설립된 비영리단체로, 아일랜드와 한국에 거주하는 다양한 사람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들은 고향을 그리워하는 아일랜드인에게는 고국의 정서를 느끼게 해주고, 한국인들에게는 아일랜드 문화와 전통에 대해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행사를 기획한다. 작년 성패트길 데이, 신도림 디큐브시티에서 열린 축제 현장 올해 성패트릭 데이 축제는 3월 18일 1시부터 6시까지 구로구 신도림 디큐브시티 플라자 야외에서 열린다. 이곳에서 아일랜드 전통음악, 락 음악, 탭 댄스 등 다양한 공연을 감상할 수 있다. Ceoltóirí Soul, Tap Pung, Boss Hogwon, The Scott Hildebrand band, 2 Much and Sweet Murphys Fancy 등이 공연에 참여하며 입장료는 무료다. 또한, 페이스 페인팅 등의 행사와 더불어 베스트 드레스 시상식이 열리고, 에티하드 항공이 협찬하는 아일랜드행 항공권 경품 추천도 진행된다. 축제가 끝나면 저녁 7시부터 새벽 1시까지 이태원에 있는 펍 록키마운틴터번 2층에서 Hooley(파티를 뜻하는 아일랜드의 옛말) 파티가 이어진다. 파티에서는 Ceoltóirí Soul, Just in Time, Miguel del toro, The Truck, Boss Hogwon, Pentasonic, The Scott Hildeb...
문화철도 959ⓒ임영근

신도림역에 ‘문화철도959’ 달린다

신도림 선상역사가 ‘주민 문화·예술 공간’으로 바뀌었다. 구로구는 복합문화공간인 ‘문화철도 959’를 조성하고 2월 21일부터 개방했다. 신도림 선상역사는 하루 평균 50여만 명이 이용하는 신도림역의 혼잡함을 줄이기 위해 지난 2015년 5월 신도림역의 국철 1호선 역사로 건립됐다. 인근 대형마트와 백화점이 편리하게 연결되어 있고, 수도권 및 타 지역으로의 이동과 접근성이 좋은 역이다. 총 579.8㎡  규모로 조성된 ‘문화철도 959’는 신도림역의 상징성을 살려 ‘기차’와 ‘플랫폼’을 테마로 디자인돼 눈길을 끈다. 이름 또한 주민들의 문화예술공간과 철도역사라는 의미에 구로구를 숫자로 표현한 ‘959’로 부르게 했다. ‘문화철도 959’는 크게 세 공간으로 나눠진다. 2층에 북&키즈카페가 조성되었으며, 3층에 예술창작소 5개실과 문화교실이 들어섰다. 어린이와 부모를 위한 공간인 북&키즈카페는 친환경 편백놀이존, 미니 기차, 볼풀장 등을 갖췄고, 유아 중심 서적 2,000여 권도 구비됐다. 특히 증기기관차 모양의 요금소와 기차 객실 형태의 북카페는 부모들이 자녀와 함께 차를 마시며 편안하게 책을 볼 수 있도록 꾸며졌다. 30분 간격으로 운행되는 미니열차는 큰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급한 볼일이 있는 부모를 위한 자녀 잠깐 돌봄서비스도 진행된다. 이용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입장료는 12~24개월 미만 영아는 3,000원, 24개월~미취학 유아는 5,000원, 초등학생~성인은 2,500원(음료 무료 제공)이다. 지역주민이나 단체는 20% 할인된다. 작가들의 창작공방인 예술창작소에는 시각, 산업, 공예, 영상, 회화, 삽화등 다양한 분야의 작가 20여 명이 입주해 자유로운 창작활동을 펼친다. 입주작가들은 창작활동 외에도 문화교실 강의 등 주민을 위한 지역 환원 활동도 전개한다. 입주작가 중 일부는 뉴딜일자리사업으로 채용되며, 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홍보물 디자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
석탄을 압착하여 19공탄으로 만들던 윤전기. 아래에는 차곡차곡 쌓여있는 연탄이 보인다

신도림역에 남은 연탄의 흔적

신도림역 앞 미니 연탄박물관서울시의 웬만한 인구수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매일 각자의 위치로 가기 위해 모이고, 다시 흩어지는 신도림역. 현재의 신도림역은 주상복합과 아파트, 쇼핑시설이 늘어서 있는 서울 교통의 가장 유명한 중심지이다. 서울 외곽에서 서울의 중심으로 들어오는 엄청난 수의 사람들이 오늘도 ‘전쟁 같은 하루’를 치르기 위해 열차에서, 버스에서 내려 열차를, 버스를 갈아타기 위해 들르는 곳이기도 하다.신도림역은 지난 1984년, 2호선의 개통과 동시에 생겼는데, 개통하기가 무섭게 하루 45만 명이 오가는 역이 되었다. 당초 예상했던 15만 명을 훌쩍 넘는 수치였다. 1996년 5호선의 일부 구간이 개통되기 이전까지 여러 방송 매체에서 신도림역을 취재고, 문제를 분석했을 정도였다고 한다.신도림역 앞의 풍경은 30년 동안 굉장히 많이 변했다. 30년 전의 신도림역은 화물열차가 자주 서는 화물겸용 역이었다. 이 일대가 공장지대였기 때문이다. 더욱 재미있는 사실은 선로를 따라 화물열차가 들어가던 공장은 2000년대 이전까지 서울시민의 필수품 중 하나였던 연탄을 만드는 공장이었다는 것이다. 석탄을 압착하여 19공탄으로 만들던 윤전기. 아래에는 차곡차곡 쌓여있는 연탄이 보인다1970년에 완공되어 300만 장의 연탄을 생산해냈던 공장이었지만, 연탄 수요가 가파르게 줄어들며 1990년대에 연탄 생산을 중단했다. 2000년대에 들어선 직영으로 운영하던 탄광까지도 모두 폐쇄했다.공장과 신도림역을 잇던 철로를 걷어내고, 신도림역의 연탄공장이 있던 자리에는 백화점과 쇼핑센터, 호텔과 사무실이 합쳐진 복합 쇼핑몰이 들어섰다. 서울 시민들의 겨울을 책임지던 공장이 서울 시민이 찾는 쇼핑명소로 거듭난 것이다.신도림역 5번 출구를 나오거나, 그 쪽으로 걸어가다 보면 출구 바로 앞에 검은색 쇳덩어리가 이리저리 널려있는 모습이 보인다. 연탄공장의 흔적을 그대로 보존하고, 정리해 둔 조그마한 야외전시관이다. 막 도착한 석탄을 부수어 잘게 만드는 분쇄기, 석탄의 불순물을 없애는 두 종...
2012112801490584_mainimg

신도림역이 즐거워진다

신도림 예술공간 '고리'는 시민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쉽게 문화예술 창작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신도림역 지하광장에 조성된 주민생활 밀착형 문화예술 공간이다. 서울시는 시민 문화예술 공간인 '고리'의 개관 기념 축제를 11월 30일(금)부터 12월 2일(일)까지 3일간 개최한다. 이번 축제는 지난 6개월 간 '고리'를 이용한 다양한 시민과 예술가가 함께 준비한 행사로, '릴레이 음악난장', '자전거로 쓰는 자서전', '100인의 드럼서클'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릴레이 음악난장'은 LBC 밴드, 클루코사민 등 다양한 음악 장르의 밴드가 시민과 함께 공연을 펼치며, '자전거로 쓰는 편지'는 지난 2개월 동안 시민이 '고리'의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직접 디자인하고 제작한 맞춤형 자전거를 전시하는 행사다. '100인의 드럼서클'은 사전신청을 통해 선정된 100명의 참가자들이 둥글게 모여 다양한 타악기를 연주하여 즉흥적인 리듬과 음악을 만들면서 즉석 공연을 펼친다. 이외에도 ▴라 퍼커션 팀의 열정적인 거리 퍼레이드와 DJing Party, ▴작가들의 생활창작품을 직접 만날 수 있는 예술장터, ▴수작공방(手作工房) 하루체험, ▴풀밭 위에서 펼쳐지는 환상적인 마술쇼 '환상체험', ▴사회적 멘토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리빙라이브러리(숨 쉬는 도서관) 등 생활현장에서 즐길 수 있는 시민 문화예술 향유 프로그램들이 진행된다. '지하1층, 예술피크닉'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신도림 예술공간 고리의 홈페이지(www.artgori.or.kr)를 참조하거나 고리 운영사무실(867-2202)로 문의하면 된다. 홈페이지 : 신도림 예술공간 고리(www.artgori.or.kr)문의 : 고리 운영사무실 02)867-2202 ■ 고리 개관 축제 프로그램    ...
2012091311233318_mainimg

책과 예술작품이 한 곳에~

지하철 신도림역을 오랜만에 찾은 사람들은 한참을 두리번거리게 된다. 마치 예술작품 같은 고층 빌딩에, 잘 조성된 주변 환경까지, 붐비고 허름했던 과거의 신도림역 흔적은 남아있지 않다. 그러나 횡단보도 건너 5분 정도만 걷다보면 새로운 도로개통을 위한 공사가 한창이어서 동네 곳곳의 속살이 훤히 보인다. 공사현장 끝의 뒷 골목으로 들어서면 개발되지 않아 아직도 옛모습 그대로인 좁은길이 나타난다. 목욕탕이나 미용실,식당, 구멍가게, 방앗간, 공업사, 요즘 보기 드문 여관까지, 허름한 마을을 만날 수 있다. 이 마을에는 신도림동 청소년공부방이 있는데, 이 곳엔 어린이들을 위한 영어 전문 도서관도 함께 있다. 신도림 어린이 영어 작은도서관은 평일뿐 아니라 주말에도 이용할 수 있고, 프로그램도 영화 상영이나 인형극, 뮤지컬, 마술체험까지  다양해서 주민들의 관심도 크다. 영어로 진행되지만 영어 수준에 제약 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구로구 구민뿐 아니라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지난 9월 11일, 구로구는 또다시 관내 거주 작가들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 재능기부를 바탕으로 지역사회 문화공동체를 활성화하기 위해 창작 공방 '푸르나'를 청소년공부방 2층에 개관했다. 신도림동 창작공방 '푸르나'는 이성 구로구청장이 신도림 청소년 공부방의 유휴공간을 주민들에게 되돌려 주고자 하는 취지에서 조성했다. 공부방과 도서관, 창작공간이 같은 시설에 위치한 멋진 곳이다. 공방 이름 '푸르나'는 우리말 '푸르다'와 수확의 여신이라는 뜻을 가진 히말라야의 안나 푸르나봉을 함축하는 의미로 비록 지리적 여건이 좋지 못하더라도 주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문화 예술 공간으로 문화의 산물을 풍요롭게 수확할 수 있다는 믿음과 희망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창작공방은 한지, 목공, 도예, 사진 등 4개 분야의 작가들이 입주해 자유로운 창작활동을 하고 월 1회 이상의 재능기부를 통해 주민들과 함께하는 문화체험의 시간을 갖는다. 9월 15일 토요일에 오픈 강의를 통해 주민들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