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job담 둘째 날, 밤샘 토론을 거친 아이디어가 한국외대 오바마홀을 채우고 있다

밤샘 일자리 토론, 이렇게 끝났다!

일자리 job담 둘째 날, 밤샘 토론을 거친 아이디어가 한국외대 오바마홀을 채우고 있다 지난 10월 31일, 어둠이 어둑어둑 내린 저녁 무렵에 기자가 찾은 한국외대 오바마홀은 연단과 좌우는 물론 뒤편 스탠드까지 행사에 참여한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서울시장과 함께하는 신나는 일자리 JOB담’을 위해 모인 74개팀 중 69개 팀의 참신한 일자리 아이디어가 행사장 벽면에 빼곡하게 전시되고 있었다.  `행복하잡`의 아이디어 벽보 이번 행사에 참석한 청년들은 무박 2일 동안 궁금한 잡담, 착한 잡담, 행복한 잡담이라는 총 3개의 테마별 주제에 따라 각 팀들의 아이디어를 꾹꾹 담아 제출했다. 아이디어를 둘러보니 참가자들의 열정과 고민이 담겨있는 듯 했다. 어찌나 치열했던지 오후 4시부터 시작된 팀별 발표와 심사는 예정된 시상식 시간인 저녁 7시를 훌쩍 넘겼다. 치열했던 무박 2일의 브레인스토밍 때문인지 행사장 내 테이블과 뒤편 스탠드에서는 아예 지쳐 쓰러진 듯 잠을 자는 참석자도 눈에 띄었다. 오후 7시 30분이 넘어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인철 한국외국어대학교 총장이 입장을 하였고, 시장님은 입구에서부터 참석자들에 둘러싸여 한 팀 한 팀의 발표작들을 살펴보며 자리로 향했다. 현장 발표와 심사는 끝났지만 3조 ‘상남Job’ 팀처럼 적극적으로 시장님께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어필하는 팀도 있었다. 서울시 청년들의 패기를 엿볼 수 있는 장면이었다. `상남job`팀이 서울시장에게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어필하고 있다 이날 서포터즈로 참여한 정가람 씨 또한 무박 2일의 행사진행으로 많이 피곤한 기색이었지만, 기자에게 행사내용을 친절하게 안내해 주었다. 정씨는 대학생활 박람회 등을 주최하는 대학생 연합동아리인 유니브엑스포의 일원으로, 이번 행사에 참여하여 많은 보람을 느낀다고 했다. 또한 한 켠에서 짧은 시간 동안 동고동락하며 정이 들었는지 기자에게 사진을 부탁했던 착한잡담 테마의 51조, ‘I Job U팀’ 박희선씨는 수상결과와 관계없이 공공화장실을 주제로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