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나는 잡담

시민 500명이 직접 제안하는 일자리 정책

지난 7일부터 시작한 일자리대장정 기간동안 서울시는 다양한 일자리 현장에 찾아가 일자리 체험을 하고, 노동자의 애로사항을 듣고, 기업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동협력을 약속하기도 했습니다. 이제 서울시는 일자리대장정의 마무리 일정으로 시민 500명과 24시간 마라톤 잡담을 나누려 합니다. 일자리 문제는 시민 모두가 함께 풀어야할 문제인 만큼 이 자리에서 나온 아이디어는 곧바로 일자리 정책으로 이어지게 됩니다. 자, 이제 모두 머리를 맞대 일자리 문제를 풀어봅시다! ■ 일자리대장정 18일,19일차 일정 : 시민 아이디어로 일자리문제 해결  - 10월 30일~31일 24시간동안 ‘서울시장과 신나는 잡담(JOB談)’ 개최  - 방송인 김제동&박원순 시장, 일자리 고민해결 토크쇼로 행사 문열어  - 시민 500명이 팀을 나눠 일자리 아이디어 공유하고 구체화 해 최종성과물 도출  - 시, “일자리는 함께 풀어야할 문제, 좋은 아이디어는 실질적 정책으로 발전” 일자리대장정의 마무리를 장식할 ‘서울 일자리 아이디어톤-서울시장과 신나는 잡담(JOB談)’이 10월 30일 오후8시부터 다음날 오후8시까지 한국외국어대학교 오바마홀에서 열립니다. 이번 행사는 시민이 제기한 일자리 문제와 아이디어에 대해 시민 스스로 답을 찾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여기서 나온 최종 아이디어는 서울시 일자리 정책으로 발전시킬 계획입니다. 행사 주제는 ▲행복한 잡담 : 새로운 사회·문화 트렌드에 맞는 나만의 새로운 직업 ▲착한 잡담 :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혁신적인 일자리 ▲궁금한 잡담: 신기술을 활용한 미래 비즈니스 일자리로 나눠집니다. '신나는 잡담' 첫 순서는 방송인 김제동의 사회로 진행하는 ‘서울시장과 신나는 잡담 토크콘서트’로 사회자와 박원순 서울시장이 함께 시민들의 일자리 사연을 읽고 청중과 소통하는 시간을 갖습니다. 이어 온·오프라인으로 사전 참가 접수한 시민 500명이 5~8명 단위로 팀을 짜, 주어진 주제 관련 토론, 문제선정, 아이디어 제안 및 구체화 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