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서점 바로대출제'를 통해 읽고싶은 책을 빌렸다.

“책 빌리러 서점가요!” 동네서점 바로대출제

독서의 계절 가을이 왔건만 도서관에서 독서하기가 쉽지 않다. 집에 머무는 시간은 길지만 막상 읽을 책을 구하기가 어려운 현실이다. 그런데 도서관을 찾지 않아도 책을 빌려볼 수 있는 방법이 생겼다. 바로 ‘동네서점 바로대출’ 제도를 이용하는 것이다. 지하철역에서 동네서점 바로대출제 입간판을 발견했다. Ⓒ박혜진 ‘동네서점 바로대출’은 보고 싶은 책을 서점에서 직접 대출하고 반납할 수 있는 제도로 작년 6월 관악구가 서울시 자치구 중 처음으로 시행했다. 희망도서를 도서관을 거치지 않고 직접 서점에서 대출하고 반납하는 서비스이다. 이렇게 반납한 책은 도서관이 소장해 다른 주민들이 빌려볼 수 있다. 이와 비슷한 것이 서초구의 ‘북페이백’인데, 북페이백은 먼저 책을 구입한 후 나중에 구매금액을 돌려받는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관악구의 동네서점 바로대출제(왼쪽)와 서초 북페이백 서비스 Ⓒ서울시 집콕 생활의 무료함도 달랠 겸, 동네서점 바로대출제를 이용해보기로 했다. 먼저 관악구통합도서관에서 회원가입을 해야한다. 관악구민은 물론 서울시민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신규 회원은 모바일 회원증을 발급받을 수도 있어 요즘처럼 도서관이 문을 닫은 시기에 유용하다. 회원증을 발급받았다면, 도서관 홈페이지에 로그인한 후 동네서점 바로대출제 홈페이지로 이동한다. 책 신청은 1회 5권, 월 10권까지 할 수 있다. 단 신청도서가 관악구 주요 도서관에 소장 중이거나 서점에서 대출 중인 도서가 너무 많은 경우, 또 출판된 지 3년 이상 경과한 도서 등은 도서선정에서 제외된다. 관악구통합도서관 홈페이지 신규 회원은 모바일 회원증을 발급받을 수 있다. Ⓒ관악구 도서신청 메뉴에서 읽고 싶은 책을 검색했다. 친구에게 추천 받은 신간과 평소 읽고 싶었던 시집, 관심있는 작가의 단편집 등을 골랐다. 마치 인터넷 서점 사이트에서 책을 장바구니에 담듯이 읽고 싶은 책을 고를 수 있었다. 신간이 도서관에 들어오기까지는 오랜 시일이 걸리는 경우가 많은데 기다리지 않아도 된다니 편리했다...
관악산 입구에 위치한 관악산詩도서관 ⓒ최은주

관악산 입구 ‘詩 도서관’…산에서 시 읊는 풍류

관악산 입구에 위치한 관악산詩도서관 나는, 우리가 잃어버린 소중한 것 가운데 하나가 우체국이었음을 알았습니다. 우체통을 굳이 빨간색으로 칠한 까닭도 그때 알았습니다. 사람들에게 경고를 하기 위한 것이겠지요 - 이문재의 ‘푸른 곰팡이’ 중에서- 사람들 간에 이메일과 카톡을 주고받기 시작하면서, 편지를 주고받는 일이 드물어졌다. 동네 초등학교 앞 문방구에 있던 빨간 우체통도 어느 샌가 사라져버렸다. 그래서인지 수많은 등산객이 오가는 관악산 등산로 입구, ‘관악산詩도서관’ 빨간 우체통이 유독 눈길을 끌었다. 배낭을 멘 중년 여성들이 詩도서관 ‘시항아리’에서 ‘6월의 시’를 들고 나왔다. 그들은 산속에서 읽는 시가 최고라며 시항아리에서 꺼내든 시인 한강의 ‘유월’을 들고 관악산 속으로 걸어갔다. 그들이 詩도서관을 이용하는 것은 익숙해보였다. 도서관 신착시집들(좌), 기자가 고른 시집 `꽃사과 꽃이 피었다`(우) 도서관 안은 시집으로 가득했다. 일반도서관에 비해 규모는 작지만 약 5,000여 권의 다양한 시집이 비치돼 있어, 시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즐겨 들를만했다. 詩도서관에서는 시를 읽는 것뿐만 아니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시낭송회’나 ‘詩로 보내는 편지’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시낭송하기’, ‘시 편지쓰기’, ‘시 읽고 감상하기’ 등을 경험할 수 있다. 관악산詩도서관 앞에 놓여있는 빨간 우체통(좌), 어린이가 빨간 우체통에 넣을 `詩로 보내는 편지`를 쓰고 있다 ‘詩로 보내는 편지’ 프로그램은 바쁜 일상 속에서 사랑하는 이에게 미처 전하지 못했던 마음을 시와 함께 편지지에 담아 보내는 프로그램이다. 편지지와 봉투, 우표까지 도서관에 마련되어 있어, 편지지에 자신이 전하고 싶은 마음을 적고 도서관 앞 우체통에 넣기만 하면 된다. 엄마 손을 잡고 들어온 어린이가 진지하게 편지를 써내려가기 시작했다. 한참동안 긴 편지를 쓴 모녀는 도서관 앞 우체통에 마음을 담은 편지를 부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