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 시장’이 문화비축기지에서 5월~12월까지 매월 2회 열린다.

이런 매력만점 시장을 봤나! 주말 서울이색시장

문화비축기지에서는 5월~12월까지 ‘모두의 시장’이 매월 2회 열린다. 시장 구경 만큼 재미난 것도 없습니다. 손님을 끄는 상인들의 목소리, 아기자기한 물건들, 침샘을 자극하는 맛난 음식들까지 구경을 해도 끝이 없는 곳이 시장인데요. 꼭 뭔가를 사지 않더라도 시장을 거닐며 기분좋은 에너지와 활력을 느껴보세요. 오늘은 특색있는 서울의 시장을 소개합니다. '모두의 시장', '농부의 시장', '예술시장' 날이면 날마다 오는 시장이 아닌 만큼 가족, 연인과 함께 방문해보세요. 미래를 생각하는 착한 시장 | 모두의 시장 5월 25일 문화비축기지 마당에서 2019년 첫 번째 ‘모두의 시장’이 개장한다. 2018년 7월 첫 선을 보인 ‘모두의 시장’은 업사이클링, 동물복지, 가드닝, 전기와 화학물질 없이 살아가기 등을 주제로 진행됐다. 올해는 5월 25일 개장일을 시작으로 12월까지, 월 2회(둘째 넷째 토요일 13:00~18:00 / 7월·8월은 야시장) 정기적으로 열린다. 매월 지구를 위한 ‘지속가능성’과 ‘순환’을 이야기할 수 있는 새로운 주제를 가지고 진행된다. 5월 ‘지구-재사용’, 6월 ‘일상-핸드메이드’, 7월 ‘생활-손작업’, 8월 ‘마을-가족’, 9월 ‘친구-취향’, 10월 ‘가족-반려동물’, 11월 ‘몸-건강’, 12월 ‘산타-선물’을 주제로 하며, 더운 7월과 8월은 야시장(16:00~21:00)으로 운영된다. ‘모두의 시장’이 열리는 문화비축기지 5월 25일 첫 시장에서는 미세먼지와 화학물질이 없는 맑은 미래를 꿈꾸는 도시민들을 위한 세 가지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미니 공기청정기 만들기’(25일/13:00~18:00/20,000원), ‘청림 착가와 함께하는 천연염색 체험’(25일/13:00~18:00/2,000원), ‘자전거 관리와 수리워크숍’(25일/14:00~17:00/무료)이 그것으로, 체험 프로그램은 현장에서 바로 신청하고 참여할 수 있다. 모두의 시장에...
오일장 가운데 가장 활기가 넘친다는 강원도 정선오일장

렌즈로 담아낸 ‘장터’라는 삶의 현장

시대에 밀려 스러져가는 시골 오일장 집에서 전철을 타고 갈 수 있는 경기도 성남의 모란장, 일산역 앞 일산장, 파주 문산역 앞 문산장 등 수도권에 있는 오일장 장터들을 알게 된 건 정영신 작가의 사진집 '한국의 장터'를 읽고서다. 특히 100년이 넘었다는 일산 오일장터에는 귀여운 강아지, 토끼들과 멋진 수탉과 암탉들을 볼 수 있는 가축장, 작은 트럭에 별별 것들을 다 싣고 다니는 만물상 아저씨, 뻥튀기 아저씨 기계 앞에 가만히 앉아 자신들이 가져온 각종 곡물을 양철통에 넣어 놓고 돌리면 기다리는 사람들의 모습들이 펼쳐지는데 영락없는 시골 장터였다. 이 책에는 강원도 삼척 근덕장과 양양장에서 제주도 모슬포장까지 책 속엔 500개가 넘는 오일장터 사진들이 담겨 있다. 아직도 전국 동네방네 곳곳에 저마다의 날짜에 맞춰 오일장들이 서고 있다는 사실과 사진들을 보고 놀랐다. 전국의 시골과 소읍까지 들어선 대형 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들 틈바구니에서 이런 오일장터가 아직도 사라지지 않고 자생하고 있다는 게 고맙고 여행 삼아 나도 꼭 가보고 싶었던 곳이다. 마침 부부 다큐 사진가 정영신·조문호씨가 전국의 5일장 522곳을 30년간에 걸쳐 기록한 사진들을 모은 사진 전시회 '장에 가자'가 2월 17일까지 종로구 인사동 아라아트센터에서 열리고 있다. 1987년부터 최근까지 28년 동안 전국의 전통시장 522곳을 돌며 만들어낸 작품 80여 점을 볼 수 있다. 추억 속 장터들과 동네주민·장꾼들의 삶, 장터의 변두리 풍경 등이 정겨우면서도 애잔하게 펼쳐진다. 오일장터 사진전 앞에서 추억을 나누는 어르신들 오일장이 펼쳐지는 공간은 서울에서 태어나 줄곧 살아온 터라 딱히 고향이라고 할 것이 없는 내게 고향의 정감을 나눠주는 곳이다. 어릴 적 시골생활을 경험했던 사람들, 편하지만 팍팍한 도시생활이 왠지 내 삶 같지 않을 도시 이방인들에겐 오일장은 더더욱 고향 같은 편안함과 함께 회한을 느끼게 하는 공간이다. 부부 작가도 그러한 것을 느꼈는지 정영신 작가의 사진들은 감성적...
2011072910162144_mainimg

프랑스에 살면서 너무도 그리웠다…

전통 이어가는 현대판 육의전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봐야 그 사람의 소중함을 알듯, 먼 나라 프랑스에서 살면서 나는 이제 겨우 서울에 대한 사랑에 눈을 뜨게 된 걸까? 아니, 사람의 냄새가 그리웠다고 하는 것이 더 정확할 것이다. 타향에서 살다 보면 곧 익숙해지기 마련이지만, 항상 고향 생각이 나는 건 어쩔 수가 없다. 특히 서울에 오면 세월이 흐르고 모든 게 바뀌어도 항상 그곳에 있을 것 같은 다양한 시장들, 그 속에서 사람 냄새를 맡고 싶었다. 사람들의 사는 모습을 보고 싶었다. 을지로2가에서 종로2가에 걸쳐 있는 중부시장과 방산시장, 광장시장은 과거 조선시대 육의전의 모습을 하고 있다. 당시 육의전에서는 비단, 면포, 명주, 종이, 모시, 어물, 이 여섯 가지 물품만을 볼 수 있었다면 지금의 이 시장들에서는 좀 더 다양한 물건을 만나볼 수 있다는 것이 다르다고 할까. 대표적인 건어물 시장인 중부시장은 멸치, 다시마, 황태채, 오징어채부터 온갖 젓갈류와 마른 굴비까지 없는 게 없다. 프랑스에서는 쥐포나 오징어포 종류가 상당히 비싸다. 프랑스 사람들은 마른 오징어에서 ‘발 냄새’가 난다고 싫어하기 때문에 한국 유학생들은 마른 오징어를 쉽게 사오지 못한다. 하지만 뭐 어떠랴. 우리에게는 ‘발 냄새’ 나는 치즈가 그들에게는 최고의 디저트인 것처럼, 내게도 마른 오징어가 최고의 심심풀이 간식인 것을. 그런 눈치를 보지 않게 된 건 이미 오래된 일이다. 길이 명확하게 있는 것도 아니고 가게 이름이 없는 곳도 많은데, 저마다 단골 가게를 찾아가는 모습이 참 경이롭게 여겨진다. 물건 가격이 쓰여 있지 않은 것은 일일이 물어야 하고, 그래놓고 사지 않기란 여간 미안한 일이 아니다. 몇 번의 미안함을 거친 후에야 사람 좋게 생긴 아주머니가 얼굴 가득 웃음을 띤 채 반기는 한 가게에서 아내가 조갯살을 발견한다. 칼국수, 된장찌개를 끓일 때 너무 조개가 그리웠다는 아내. 프랑스에는 이런 조개가 없으니 꼭 사가야 한단다. 조갯살을 사면서 프랑스에 산다고 했더니, 아주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