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갈등포럼

다함께 갈등해결 지혜를 모아봅시다, 서울갈등포럼에서!

10월 25일 서울갈등포럼이 열린 롯데호텔 앞 모습 ©김효리복잡다변해지는 사회 속에서 갈등의 양상 역시 다양해진 요즘, 그 해결방법을 찾고자 서울시에서 마련한 서울갈등포럼에 다녀왔다. 서울갈등포럼은 올해로 네 번째 개최되었고, 총 아홉 개의 세션으로 나뉘어 다양한 형태의 갈등에 대한 대안을 논의하고자 했다. 그 중 한국사회 공론화 모델을 탐색한 세션 4와 세션 5에 참여했다. 그 생생한 현장을 담아보고자 한다.본격적으로 세션이 시작되기에 앞서 각 세션을 짧게 소개하는 발표 시간인 ‘포럼 이니셔티브 시간’이 있었다. 각 갈등 주제에 대한 소개가 발표 형식으로 이루어졌고, 관심 있는 사람들이 찾아갈 수 있도록 흥미를 유발하는 발표들이 이어졌다. 각 세션은 다음와 같은 주제 하에 이루어졌다. 세션1 '세대 갈등의 벽을 넘어서 : 밀레니얼과 꼰대', 세션2 '직장 내 괴롭힘과 갈등의 차이', 세션3 '쓰레기의 행방불명', 세션4 '한국사회 공론화 모델 탐색(1), 세션5 한국사회 공론화 모델 탐색(2), 세션6 '마을 이웃분쟁 확산', 세션7 '갈등을 바라보는 세대간 인식', 세션8 '주민주도의 정책 갈등예방 해법찾기'. 세션9 '커져가는 규제갈등: 문제와 대안모색' 주제별로 다루었다.       포럼 이니셔티브가 진행되고 있는 모습 ©김효리    오전에 이루어진 개회식과 포럼이니셔티브가 끝나고, 점심시간 이후 각 세션별 발표와 토론이 본격적으로 진행되었다. 세션 4와 세션 5는 다른 세션들과는 다르게 하나의 주제로 연속적으로 이어졌다. 두 세션 모두 '한국 사회에 맞는 공론화 탐색'이라는 주제 아래 진행되었고, 세션 4는 발표 위주로, 세션 5는 토론 위주로 이어졌다. 우선, 세션 4에서는 공론화 사례 분석과 함께 주요 이슈에 대한 발표들이 이어졌다. 기본적인 개념을 짚어보자면, '공론화'란 논란이 되고 있는 쟁점에 대하여 일반 시민들이 숙의과정에 참여할 수 있는 참여적 의사결정 과정을 말한다. 한국의 경우, 가장 대표적으로 꼽히는 성공적인 공론화 사례가 2017년...
2014051902330946_mainimg

서울시가 묻고, 만 명이 답하다

지난 해 6월부터 시정 운영에 참고하기 위해 자체 실시하는 온라인 여론조사에 참여할 패널이 모집 10여 개월 만에 1만 명을 돌파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현재 총 1만 294명(5월 19일 기준)의 시민이 패널로 활동하고 있으며, 총 27건의 조사에 참여(누적인원 5만 2,032명)했다. 이중 남자가 44.8%, 여자가 55.2%이며, 거주 지역 비율은 서울 85.6%, 경기 10.7%, 기타 3.8%이다. 연령별로는 20대,30대,40대가 비슷한 비율로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이외에 50대, 60대 이상, 10대 순으로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 9월부터 패널들이 참여한 총 27건은 서울시 복지정책에 대한 인지도, 장사문화 관련 조사 등 시 정책에 대한 의견이나 인지도·만족도를 묻는 조사들이다. 최근엔 한 포스터 디자인 개발에 대한 사전 호감도 조사에 참여해 시민들이 쉽게 알 수 있는 디자인을 확정하는데 도움을 줬다. 이에 서울시는 온라인 여론조사 패널을 지속적으로 모집해 객관적인 시민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기반을 확대하고, 보다 다양한 시정관련 주제에 대해 조사를 진행 할 계획이다. 모집대상은 만14세 이상 서울, 경기, 인천 거주자이며, 서울시 여론조사 홈페이지(http://research.seoul.go.kr)에 접속해 간단한 패널 활동 동의와 가입 신청을 하면 된다. 온라인 여론조사에 참여하면 설문에 따라 300~500점의 마일리지를 적립 받을 수 있고, 적립 된 마일리지는 문자메시지 발송, T-Money 포인트 전환, 도서 문화상품권 신청 등에 사용할 수 있다. 한편, 서울시는 5월 가정의 달 및 온라인 패널 1만 명 돌파 기념으로 이들의 일상생활을 묻는 조사(4월 17일~ 20일)를 진행, 인포그래픽을 제작해 19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아침 기상시간부터 저녁 취침시간까지 주요 하루 일과를 16개 항목으로 구성해 물었으며, 온라인 패널의 약 25%인 2,426명이 참여했다. 문의 :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 뉴미디어담당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