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찾동이는 찾아가는 동네이웃이라는 의미로, 어려운 이웃들을 도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우리동네 ‘시민 찾동이’가 되어주실래요?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이들이 힘든 지금이지만, 사각지대에 있는 소외계층 이웃들은 당장 오늘 하루의 생계부터 큰 위협을 받으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제적, 사회적 어려움 뿐만 아니라 정보격차로 인해 누릴 수 있는 혜택을 제대로 누리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이처럼 우리 주변을 둘러보면 아직도 소외되고 사각지대에 속한 이웃들이 정말 많다. 이들을 위해 도움의 손길을 건넬 수 있는 우리 동네 ‘시민찾동이’가 되어보는 것은 어떨까. 시민찾동이는 찾아가는 동네 이웃이라는 의미로, 어려운 이웃들을 도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시민찾동이 시민찾동이는 ‘찾아가는 동네 이웃’의 줄임말이다.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을 돕는 아웃리치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다. 여기서 ‘아웃리치 프로그램’이란 ‘손을 내밀다’라는 의미의 outreach에서 파생된 개념이다. 쉽게 말해 어려운 이웃들에게 손을 먼저 내미는 프로그램이다. 시민찾동이 홍보 포스터 ⓒ시민찾동이 서울시는 지난 2019년 4월부터 시민찾동이 가입신청을 받고 있다. 활동을 원하는 서울 시민이라면 누구나 시민찾동이가 될 수 있다. 시민찾동이가 되면 주거지 또는 근무지 근처의 일상생활과 관련된 생활 문제나 어려운 이웃에 대한 댓글 신고 등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과 지역사회 문제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 활동을 펼치게 된다. 필요한 경우에는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안내문을 전달하기도 하고, 직접 방문하기도 한다. 시민찾동이의 활동 중 하나인 '찾아가는 골목회의'는 직접 지역사회문제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논의하는 장이다 ⓒ시민찾동이 시민찾동이가 되는 방법은 정말 간단하다. 오프라인 신청, 온라인 신청 두 방법 모두 가능하며, 오프라인 가입의 경우 각 동 주민센터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온라인 신청의 경우 앱스토어 또는 플레이스토어에서 ‘서울시민카드’ 애플리케이션을 검색해서 설치한 다음, 본인인증을 한 뒤 신청하면 된다. 서울시민카드 앱 내 시민찾동이 가입하기 버튼을 누르고 약관에 동의한...
서울시는 4월부터 본격적인 찾동 2.0 서비스를 시작한다

찾아가는 동네이웃 ‘시민찾동이’를 소개합니다

서울시는 4월부터 본격적인 찾동 2.0 서비스를 시작한다 ‘우리는 골목으로 간다’ 슬로건 아래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찾동 2.0’ 출범 선언 및 찾아가는 동네이웃 ‘시민찾동이’ 발대식이 열렸다. 4월 9일, 서울시청 신청사 8층에서 열린 ‘찾동 2.0’ 출범식에서 서울시는 찾동 정책에 대한 공감대를 높이고 소통과 협력을 다짐하며 동 단위보다 더 작은 단위의 골목 현장으로 복지 서비스를 스며들게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지난 4월 9일 찾동 2.0 출범식과 시민찾동이 발대식이 열렸다 이태수 찾동 추진운영위원장은 “2014년 ‘송파 세 모녀 사건’ 이후 복지 정책을 책상이 아닌 현장에서 펼치는 것으로 전면 혁신해, 2015년 7월 전국 최초로 ‘찾동’을 출범 시행 중”이라며 “80개 동에서 시작한 ‘찾동’ 서비스는 오는 7월이 되면 서울의 25개 자치구 424개 전체 동에서 전면 시행된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찾동은 ‘복지국가’와 ‘시민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중요한 매개체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서 서울시는 지난해 찾동 2.0 기본계획을 발표한 바 있으며, 세부 실행계획을 세워 오는 4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번 ‘찾동 2.0’ 서비스 중에는 찾아가는 동네이웃 ‘시민찾동이’가 특히 눈에 띈다. ‘시민찾동이’는 지역과 이웃의 문제를 함께 해결해 나가는 골목의 주인인 주민으로서 어려운 이웃을 발견하면 동주민센터에 연락하는 활동을 하게 된다. 서울 시민 누구나 ‘시민찾동이’가 될 수 있으며, 현재 ‘서울시민카드 앱’을 통해 가입 신청을 받고 있다. 그 동안 찾동의 성과 및 앞으로의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이날 소개한 찾동의 주요 성과에 따르면 이전에는 사회복지 인력이 21%에 불과했으나 2019년 2월 기준으로 찾동 인력은 48%로 2.3배 확대되었다고 한다. 이에 동 단위 지역복지를 책임지는 공공의 역할이 강화되며 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성과를 보였고, 지역 공공의제에 주민참여 기회가 확대되어 주민 조직, 마을계획단, 주...
찾동 2.0 출범식 및 시민찾동이 발대식 포스터

골목회의 활성화·시민찾동이 활동…찾동 2.0 시행

찾동이 모자를 쓰고 있는 시민. 찾동이는 찾동공무원의 현장방문 전기차를 말한다 서울시가 어려움에 처한 이웃을 찾는 ‘시민찾동이’를 운영하는 등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이하 찾동)’ 2.0 시대를 연다. '찾동'은 공무원이 직접 복지서비스가 필요한 대상을 발굴해 찾아 나서는 적극적 행정 서비스다. ‘시민찾동이’는 어려운 시민을 발견해 동주민센터에 연락하고, 골목회의를 개최하는 등 골목골목을 다니며 작은 찾동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시민찾동이’ 가입은 '서울시민카드 앱'을 통해 할 수 있다. 일정 규모 이상의 시민찾동이가 모집이 되면 동 주민센터별로 구체적인 세부 활동계획을 세울 예정이다.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상징표식 또한 찾동을 시행하는 동 어디서나 골목 반상회를 제안할 수 있고, 골목 단위 관심사에 대한 주민회의를 제안할 수 있다. 4월 중으로 각 동주민센터 홈페이지에 신설되는 ‘골목회의 제안코너’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돗자리, 카페, 마을활력소와 같은 커뮤니티 공간, SNS 등 어떤 형태로든 회의가 가능하다. 이밖에도 정책‧예산에 주민이 실질적 결정권한을 갖는 주민자치기구 '서울형 주민자치회'는 2022년 424개 전 동에서 전면 실시된다. ‘돌봄SOS센터’는 올해 성동‧노원‧은평‧마포‧강서구에서 시범사업을 시작해 2022년 424개 전 동으로 확대된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9일 오후 3시 ‘우리는 골목으로 간다!’라는 주제로 '찾동 2.0 출범식'을 개최했다. 출범식에서 찾동 2.0 정책의 새로운 시작과 협력을 대‧내외적으로 선포했다. 한편, 시는 '송파세모녀 사건'(2014.2) 이후 복지 패러다임을 책상에서 현장으로 전면 혁신해 2015년 7월 전국 최초로 '찾동'을 출범·시행 중이다. 80개 동(1단계)에서 시작, 작년 283개 동(2단계), 2017년 7월 342개 동(3단계), 2018년 7월 408개 동(4단계), 오는 7월이 되면 서울의 25개 자치구, 전동 (424개)에서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