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건축문화제 2019가 지난 6일부터 22일까지 17일간 마포 문화비축기지에서 개최했다.

아름다운 건축물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2019 서울건축문화제

  서울건축문화제 2019 ⓒ김진흥 서울시의 아름다운 건축물들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건축 페스티벌이 열리고 있다. 지난 9월 6일 서울시는 ‘서울건축문화제 2019’의 개막을 알렸다. 올해로 11회를 맞이한 서울건축문화제는 ‘열린 공간(New open space)’을 주제로 오는 22일까지 17일간 문화비축기지에서 운영된다. 2019 서울건축문화제의 주제인 ‘열린 공간’은 새로운 가능성들을 열어주는 모두에게 열려 있는 공간을 의미한다. 서울건축문화제는 2009년부터 시작된 서울시 대표 건축 페스티벌이다. 1979년부터 매년 개최된 ‘서울시 건축상’을 중심으로 서울시 우수 개별 건축물을 발굴하고 선도적 건축문화와 기술발전 홍보 등 건축의 공공적 가치실현 및 건축문화 저변 확대에 목적을 두고 있다. 건축 관련 전문가들과 시민, 학생 등이 함께 참여해 서로 소통하고 만드는 시민들의 축제로 발돋움하고 있다. 이번 문화제를 총괄한 천의영 총감독은 “지난 400여 년의 역사를 살펴볼 때 공간이 역사적으로 발달하는 과정에서 공간의 진화가 일어나게 된 배경의 핵심은 보다 많은 이들에게 참여와 혜택의 기회를 제공하는 열린 공간의 성장과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었다”라면서 “집합 도시(Collective cities)라는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의 주제와 큰 틀에서 함께 호흡하며 다양한 전시와 시민참여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라고 밝혔다. 서울건축문화제 2019 개막식 ⓒ김진흥 행사 첫 날인 9월 6일에는 개막식이 진행됐다. 개막식은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제37회 서울시 건축상과 SAF 여름건축학교 수상작 시상식이 열렸다. 이번 서울시 건축상은 총 133개 작품들 중에서 심사를 거쳐 11개의 작품들을 선정했다. 대상에는 ㈜알오에이건축사사무소 허서구 설계자의 작품이자 서울건축문화제의 장소인 '문화비축기지'가 수상했다. 문화비축기지는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에 있던 석유비축기지를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 건축물로, 기존 석유 탱크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