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청사

[설명자료]새 광화문 광장 강행…’59번 회의’ 시민은 들러리?

◆ “비전문가 시민들의 공식 모임은 1년 동안 단 3차례”(지난 2월 SBS 단독 보도에 2차례뿐이었다고 지적한 뒤에도 단 한차례 더 열렸다)라는 보도 관련 - 서울시는 새로운 광화문 광장 조성에 대한 공론화를 위해 지난해 7월 시민대표와 전문가 150명(시민 100, 도시공간, 건축·조경, 시민소통, 도시재생 등 각 분야 전문가 50)으로 구성된 광화문시민위원회를 발족했으며 - 워크숍, 총회, 역사·인문학 강좌, (대학생)서포터즈 모임, 전문위원과 시민참여단이 함께하는 상임위원회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시민들과 소통하고 있음 - 광화문시민위원회 발족 후 시민참여단 모임은 총 17회('18.7.~'19.8.) 개최했으며(올해 2월 이후 13회) ('18.7.~'19.8, 워크숍·총회 4회, 역사·인문학 강좌 4회, 서포터즈 모임 3회, 상임위 6회) - 광화문광장 사업에 가장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지역 주민과도 주기적인 소통을 하고 있음(인근 5개 동 주민과 25회에 걸쳐 현장설명회 및 간담회 개최) - 또한 광화문광장 홈페이지를 '19. 8월말 리뉴얼하여 시민들과 소통을 더욱 활발히 할 계획임 참고: 광화문시민위원회 추진현황('18.7.21 ~ '19.8.8), 시민참여단 활동 사진 문의전화: 02-2133-7715 □ 광화문시민위원회 추진현황('18.7.21 ~ '19.8.8) ※ 2018년 26회, 2019년 41회 총67회 운영 ※ 시민참여단 8월 운영계획(위 집계에 미포함) - 시민참여단 워크숍(8.27) - 8월 시민참여단 대상 강좌 운영(8.28) □ 시민참여단 활동 사진 ...
잊어선 안 될 역사 `국치의 길`, 미리 가보다

잊어선 안 될 역사 ‘국치의 길’, 미리 가보다

일제침략기 통감관저가 있었던 곳, 경술국치의 현장 ‘국치일(國恥日, 나라가 수치를 당한 날)’, 우리나라가 일본에 국권을 강탈당한 날인 1910년 8월 29일을 말한다. 기억하지 않는 역사는 언제나 되풀이되는 법, 우리가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우리의 아픈 역사가 잊히는 것이다. 서울시에서는 우리의 아픈 역사가 잊혀지지 않도록 ‘국치의 길’을 조성 중이다. 서울의 대표 명소 남산. 이곳은 우리나라 근현대사의 암울한 역사를 올올히 간직하고 있는 역사적 공간이기도 하다. 특히 1910년 한일병탄조약 이후 사실상 조선의 국권이 일제에 의해 피탈되면서, 일제는 조선의 얼굴이자 수도 한양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남산에 가장 격이 높은 조선 신궁을 세운다. 그 후 메이지 왕을 제신으로 숭배하게 했으며, 조선 통치 중추인 통감부를 세우고 일본인 집단 거주지를 조성하였다. 해방 이후 남산에 중앙정보부가 들어서고 1995년 이전하기까지 100여 년간 시민들이 가까이 다가갈 수 없는 곳이었기에 그 치욕스러운 역사의 흔적조차 찾기 어려웠다. 현재 조성 중인 국치의 길을 둘러보고 있는 시민위원 310 남산 ‘국치의 길’은 바로 이러한 역사 현장을 직접 걸으며 치욕의 순간을 기억하고 상처를 치유하자는 의미로 일제강점기 역사현장을 조성 중이다. ‘한국통감관저 터’에서부터 ‘조선신궁’까지 총 1.7km의 역사탐방로는 2018년 8월 완성될 예정이다. 지난 9월 23일, 3·1운동 100주년 서울시기념사업 서해성 총감독과 김구 선생의 증손자인 김용만 ‘310인 시민위원회’ 단장이 참석한 가운데, ‘시민위원 310’ 50여 명이 조선통감관저 터에 모였다. 서울시의 ‘3.1운동100 대한민국100’사업의 두 번째 답사행사인 ‘국치의 길을 걷다’에 참여하기 위해서다. 참여자들은 오후 3시부터 2시간여 동안 조선통감관저 터 ~ 조선총독부 터 ~ 노기신사 터 ~ 한양공원 비석 ~ 조선신궁 터로 이어지는 코스를 걸었다. 통감관저 터에 세운 `거꾸로 세운 동상`과 `기억의 터` 조...
비니마스(Winy Maas, 네덜란드)

`서울역 7017` 시민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비니마스(Winy Maas, 네덜란드) ‘서울역7017프로젝트’의 시민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한 시민의견 수렴기구인 시민위원회가 도시재생, 기술자문 등 전문가 25명을 대폭 수혈합니다. 이로써 시민위원회는 총 58명(민간위원 48명, 시의원 5명, 공무원 5명)으로 확대돼 전문성과 내실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또, 효율적인 토론과 의견 개진을 위해 위원회 내에 4개 분과(▲기획운영 ▲문화관광 ▲기술자문 ▲도시활성화)가 신규로 설치되어, 분야별 현안에 대한 논의기구로서의 역할이 강화됩니다. 서울시는 시민 주도의 '서울역7017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지난 3월 구성한 시민위원회를 이와 같이 확대 개편하고 7월 1일 오전 9시 서울시 NPO 지원센터 1층 대강당 품다에서 신규위원 위촉식 및 를 개최했습니다. 이날 '서울역7017프로젝트' 국제현상설계공모 당선자인 네덜란드 건축‧조경 전문가인 비니마스(Winy Maas)와 박원순 시장도 참석해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의 발전방향을 함께 모색했습니다. 또, 회의 장면은 서울시 소셜TV 라이브서울(tv.seoul.go.kr)을 통해서 생중계됐습니다. 비니마스는 공모 당선작 '서울수목원'을 시민위원들에게 설명하고, 이어서 자유롭게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날 제시된 다양한 시민 의견은 향후 실시설계에 반영될 예정입니다. 한편, 이번에 신설되는 4개 분과 중 기술자문 분과와 도시활성화 분과는 이번 확대 개편의 핵심입니다. 향후 비니마스의 설계공모당선작 ‘서울수목원’의 실시설계와 실제 공사 착공 및 서울역 일대 종합발전계획의 실행과 맞추어 다양한 자문역할을 수행합니다. 시는 시민위원회 전체 정기회는 격월로 개최하고 분과위원회는 사안에 따라 수시로 개최해 시민위원회의 자문기능을 한층 확대할 계획입니다. ■ 서울역 7017 시민위원회 조직도 및 역할  ○ 기획운영분과 : 위원회 운영 및 각종 행사에 대한 자문과 향후 고가 운영에 대한 자문  ○ 문화관광분과 : 서울역 일대의 사회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