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모두의 열린 공간으로 사용 가능한 `시민시민누리공간 무교`ⓒ김경민

‘무교동 컨테이너’ 빌려 드려요

시민 누구나 사용 가능한 `시민시민누리공간 무교` ◈ 무교동 컨테이너-지도에서 보기 ◈ 서울시청에서 청계천 방향으로 발걸음을 옮기다보면 초록어린이재단 우산조형물 옆 오렌지색과 흰색 컨테이너 박스가 눈에 띈다. 이곳은 서울시가 2017년 9월 26일 오픈한 ‘시민누리공간 무교’이다. 서울시는 지난 2016년부터 고가하부, 지하보도, 방치된 공개공지 등 서울시내 활용도가 저조한 유휴공간을 시민참여형 활성화 공간으로 재창조하는 ‘시민누리공간 만들기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다. 2017년 하반기에 ▴시민누리공간 무교(중구 무교동)를 비롯해 ▴그린오아시스(강남구 삼성동) ▴꼭지 예술관(용산구 서계동) ▴ARTRASH ZONE’(아트래쉬존, 관악구 신림동) ▴수상한 통(은평구 수색동) ▴시민누리공간 길음(성북구 길음동) ▴고산자교·정릉천 활용 지역 커뮤니티 사업(동대문구 용두동) 등 7개 시민누리공간이 조성, 운영되었다. 현재는 사업정비 시간으로 시민누리공간 무교(중구 무교동)와 시민누리공간 길음(성북구 길음동) 2곳만 운영 중이다. 특히 이 중 시민누리공간은 방치되고 있는 공공공간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시민이 직접 공간에 대한 쓰임을 제안하고 만들고 운영하는 ‘시민에 의한, 시민을 위한 새로운 시민공간’을 말한다. 지난 달 열린 여성 듀오 `달에 닿아` 공연 시민누리공간 무교는 시민과 시민을 연결하고 서울의 지역별 누리공간을 잇는 거점 역할을 하고 있다. 무교동 인근 직장인 또는 관광객 등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 위치해 이들을 대상으로 한 공연이나 원데이 클래스 강연 등 체험 프로그램 및 사회적 기업이나 스타트업의 캠페인을 위한 공간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또한 시민누리공간 무교 내 실내공간 및 장비(빔프로젝터, 스크린, 책상, 의자, 스피커 등)를 대여해 15명 내외의 다양한 형태의 시민모임도 제공하는데, 대관신청은 시민누리공간 무교 전용 블로그(blog.naver.com/siminnuri)나 페이스북(www.facebook.com/n...
성북구 길음동 길음시장 앞 지하보도

방치된 지하보도가 동네 영화관으로 변신

성북구 길음동 길음시장 앞 지하보도 성북구 길음동 길음시장 앞 지하보도 `우리 동네 어디든 영화관이 된다` 조성 조감도 서울시가 지하보도, 고가하부 등 방치된 공간을 시민참여형 공간으로 재창조하는 ‘시민누리공간 만들기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한다. 이번 시민누리공간 만들기 프로젝트는 관(官) 주도 사업 추진체계에서 과감히 탈피, 공간 발굴과 기획, 조성 및 운영까지의 전 과정을 온전히 시민이 주도한다. 시는 이번 프로젝트를 수행하기 위해 시민에게 접수 받은 총 39건의 공간 활용 제안서 가운데 온라인 투표와 시민·전문가 100명으로 구성된 현장평가단 심사를 거쳐 최종 10곳을 선정했다. 각 사업내용을 살펴보면, 지하보도 생태공간 조성, 미니영화관 설치·운영, 마을 문화공급소 조성 등 유휴공간을 활용한 다양하고 재미있는 사업들이 많다. 횡단보도 설치로 통행량이 많지 않아 활용도가 저조해진 강남구 선릉 지하보도는 생태공간으로 조성해 인근 직장인들을 위한 쉼터로 제공한다. 이와 더불어 다양한 소규모 문화 행사도 개최된다. 무교동 어린이재단 앞 공터(좌), 조성 조감도(우) 중구 무교동 어린이재단 앞 공터에는 미니영화관 및 야외상영관을 설치해 지역주민 또는 직장인들을 위한 단편영화관람 장소로 활용할 예정이다. 은평구 수색역 굴다리 입구는 지역 내 청년예술가들을 통해 문화·예술 활동 및 작품 전시, 마을 명소 홍보 등 동네 문화 공급소 공간으로 재탄생한다. 통행량이 없어 폐쇄위기에 놓였던 길음시장 앞 지하보도는 마을 영화관 및 문화공연 장소로 조성한다. 인근 지역주민이 자유롭게 문화생활을 향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강나루공원은 대학생으로 구성된 시민참여단을 통해 시니어 전용 광장인 100(白, BACK)광장으로 조성해 각종 시니어 지원 프로그램, 시니어-청년 간 소통 프로그램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청계천 고산자교 하부 공터를 문화공연 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 용산구 후암시장 골목길을 소형 갤러리로 조성하는 사업 등...
시민누리공간 만들기 프로젝트

‘시민누리공간 프로젝트’ 참여시민 100인 모집

서울시는 고가다리 하부, 학교 옆 공터 등 사용도가 저조한 공공공간을 활성화시킬 아이디어를 시민이 직접 제안하고 선정해 스스로 운영까지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민누리공간 만들기 프로젝트’를 시행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의 제안서 접수는 서울시 온라인 플랫폼 '천만상상 오아시스'를 통해 공개 모집했으며, 이에 대한 1차 선정은 시민 온라인투표로 진행됐다.이어서 1차 선정된 제안들 중 올해 실제로 운영될 제안을 시민이 직접 선정하는 ‘숙의테이블’ 행사가 오는 23일 오후 2시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2시간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시민이 중심이 되는 ‘시민누리공간 만들기 프로젝트’의 꽃이라고 할 수 있다. 시민누리공간 후보지'숙의테이블' 행사 당일에는 제안을 올린 시민들이 직접 자신의 제안을 발표한 후, 100명의 시민평가단과 약 10여명의 전문가들이 그룹 토론을 통해 이를 평가하는 시간을 갖는다. 최종적으로 전문가와 시민 모두가 동등한 한 표를 행사해 '시민누리공간'의 최종 운영지를 선발하게 된다. 이날 행사에 참여하는 시민에게는 5,000원 상당의 문화상품권 기프티콘이 제공된다. (☞ 참여 신청하기)문의 : 재생정책과 02-2133-8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