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미리 제2묘지를 찾은 성묘객들

22일부터 ‘용미리 시립묘지’ 순환버스 무료 운행

용미리 제2묘지를 찾은 성묘객들 서울시설공단에서 운영하는 용미리, 벽제 시립묘지 등 16개 장사시설에서 추석 연휴기간 성묘객들을 위한 다양한 편의가 제공된다. 이를 위해 공단직원 400여명이 특별근무에 나서고, 원활한 교통을 위해 상습 정체구역에 교통경찰 200여명도 지원 근무할 예정이다. 순환버스 탑승장소 용미리 1묘지와 2묘지에서는 성묘객들의 편의를 돕는 무료 순환버스를 운영한다. 순환버스는 9월 22일부터 25일까지 4일간, 오전 7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약 20분 간격으로 운영된다. 운행구간은 용미리 1묘지는 ‘옥미교~왕릉식 추모의 집’이며, 용미리 2묘지는 ‘K할인마트~용미리 2묘지 주차장’이다. 각 2대씩 운영된다. 그밖에 성묘객들의 편의를 위해 임시휴게소와 간이화장실 및 음수대도 추가 설치된다. 한편, 용미리 묘지로 가는 버스 노선이 지난 2017년 11월 1일부로 변경되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기존 703번 버스가 774번으로 변경되면서, 노선이 ‘서울역~용미리 묘지’에서 ‘불광역~용미리 묘지’로 단축돼 운영 중이다. 서울시설공단 이지윤 이사장은 “용미리 묘지 등 서울시립묘지에 성묘객 약 17만 명과 차량 5만여 대 이상이 몰릴 것으로 예상한다”며 “서울시설공단은 성묘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서울시설공단 운영 장사시설 현황(총 16개) 구분 내용 묘지(5개소) 용미리제1․2, 벽제리, 망우리, 내곡리 봉안(5개소) 승화원(1), 파주 용미리(4)-옥외벽식, 왕릉식·벽식, 분묘형, 건물식 산골(3개소) 추모의 숲(1), 유택동산(1), 어린이추모동산(1) 자연장(3개소) 잔디장(1), 수목장(1), 다목적 자연장(1) 문의 : 서울시설공단 추모시설운영처 031...
용미리 시립묘지`를 찾은 성묘객들

용미리 시립묘지 ‘성묘객 무료 순환버스’

`용미리 시립묘지`를 찾은 성묘객들 서울시설공단이 설 연휴기간 성묘객을 위해 다양한 편의를 제공한다. 특히 성묘객이 다수 몰리는 용미리 시립묘지는 순환버스를 무료로 운영한다. 시설공단은 설 연휴를 앞두고 용미리, 벽제 묘지 등 16개 시립장사시설에서 공단직원 340여명이 특별 근무에 나선다. 원활한 교통지원을 위해 교통경찰 370여명도 지원 근무할 계획이다. 인력 배치와 더불어 임시휴게소, 간이화장실, 임시제례단 및 음수대 등 편의시설도 설치한다. 안전사고에 대비해 소방 구급차와 구급요원이 용미리1묘지 및 망우리묘지에 배치되며, 구급 의약품을 5개소(승화원, 용미리1‧2묘지, 벽제, 망우리)에 비치한다. 순환버스 탑승장소 성묘객이 많은 용미리 시립묘지의 경우 15일부터 18일까지 무료 순환 버스도 운영한다. 4일간 오전 7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약 20분 간격으로 용미리 1‧2묘지에 각 2대씩 투입한다. 용미리 1묘지에서는 '옥미교 ~ 왕릉식 추모의 집' 구간을, 용미리 2묘지에서는 'K할인마트 ~ 용미리 2묘지 주차장' 구간을 순환 운행한다. 공단은 승차 대기시 시민들이 추위를 피할 수 있도록 탑승 장소 2곳(옥미교, K할인마트)에 추위 가림막을 설치할 계획이다. 용미리 시립묘지로 가는 버스 노선이 지난 2017년 11월 1일부로 변경되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은 주의가 필요하다. 기존 703번 버스가 774번으로 변경되면서, 노선이 ‘서울역 ~ 용미리 묘지’에서 ‘불광역 ~ 용미리 묘지’로 단축 운영 중이다. 문의 : 서울시설공단 추모시설운영처 031-960-0211 ...
서울역 승강장에 대기 중인 귀성객들

16-17일, 설 명절 귀성길 ‘지하철 버스 막차 연장’

서울역 승강장에 대기 중인 귀성객들 서울시가 설 명절을 맞아 고향을 찾는 시민들의 교통 편의를 위한 특별교통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심야에 이동하는 귀성ㆍ귀경객을 위해 지하철과 버스 막차시간을 연장하고, 시립묘지를 경유하는 시내버스는 운행횟수를 늘려 성묫길 편의를 제공합니다. 또 빅데이터를 활용한 시내도로 교통상황 예측서비스를 통해 교통량이 몰리는 곳을 피해갈 수 있도록 했습니다. 그밖에 미리 알아두면 유익한 귀성ㆍ귀경길 교통정보, 지금 확인해보세요. 서울시가 민족 고유 명절인 설을 맞아 귀성·귀경객 모두 안전하고 편안하게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을 실시한다. 24시간 빈틈없이…당일, 익일 지하철·버스 막차 연장 우선 귀경객이 집중되는 명절 당일(16일)과 다음날(17일)엔 지하철과 버스 막차시간을 늦춰 다음날 새벽 2시까지 운행한다. 올빼미버스 9개 노선과 심야 전용 택시 2,800여대도 연휴기간 내내 정상 운행해 심야 이동에도 불편이 없을 전망이다. 지하철 1~9호선과 우이신설선은 종착역 도착 시간 기준으로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역과 행선지마다 출발시간이 다르므로 역에 부착된 안내물이나 안내방송을 미리 확인해두는 것이 좋다. 같은 날 시내버스도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주요 기차역 5곳(서울역·용산역·영등포역·청량리역·수서역) 및 버스터미널 4곳(강남·동서울·남부·상봉)을 경유하는 130개 노선에 해당한다. 버스의 경우 역과 터미널 앞 정류소(차고지 방면) 정차시각을 기준으로 새벽 2시까지 연장된다. 단, 역과 터미널을 2곳 이상 경유하는 노선의 경우 마지막 정류소 정차시각을 기준으로 연장된다. 올빼미버스 노선도 시립묘지 경유 버스, 서울 출발 고속·시외버스 늘려 또한 시립묘지 성묘객을 위해 16일, 17일 이틀 간 용미리(774번)와 망우리(201, 262, 270번) 시립묘지를 경유하는 시내버스 4개 노선의 운행 횟수를 늘린다. 시내 5개 터미널을 경유하는 서울 출발 고속·시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