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장상을 수상한 작품들

글보다 인생이 먼저 보인다…어르신들의 ‘시화전’ 감동

지난 9월에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이 ‘2020 서울 문해교육 시화전’을 개최했다. ‘온라인 시화전’이다. 그때 출품한 작품 중 서울특별시장상 3편, 서울특별시평생교육진흥원장상 14편, 전국 시화전 입상작 18편 등 수상작 총 35편이 있다. 모두 문해교육에 참여한 어르신들의 작품이다. 필자는 시화전의 작품을 보면서 배움에 목말라하셨던 어릴 적 할머니가 떠올랐다. 2020 서울 문해교육 시화전 포스터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 필자의 할머니는 초등학교 문턱에도 가지 못하셨다. 할머니의 말씀에 따르면 집안에 유일한 남자였던 막내동생만 초등학교에 보내서 글자를 깨우치게 했다고 하셨다. 할머니는 원거리에 버스를 타고 이동하실 때면 차례대로 한글을 깨친 손주들의 손을 잡고 다니셨다. 그러면서 철부지였던 우리에게 늘 배움의 중요성을 일깨워 주셨다. 할머니는 자신을 보라면서 우리가 공부를 게을리하기라도 하면 엄하게 꾸지람을 하셨다. 그러다 노인대학에서 한글을 가르쳐준다는 얘기를 전해 들으시곤 “내가 이 나이에 한글을 배워서 뭐하랴?”라고 손사래를 치면서도 동네 친한 할머니와 같이 노인대학에 등록하셨다. 그때부터 하교한 뒤 할머니가 공책에 한 글자씩 따라 쓰면서 한글을 익히시는 모습을 바라보았다. 문득 어린 시절 연필을 손에 쥐고 꾹꾹 눌러서 글자를 쓰면서 소리 내 발음하셨던 할머니가 그립다. 2020 서울시 문해교육 시화전 온라인 작품집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 10월 9일 한글날을 맞아서 서울시와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은 문해교육에 참여한 어르신들의 수상작으로 시화전을 열고 있다. 농삿일에 바쁜 백성들이 어려운 한자를 배워서 쓰지 못하는 점을 불쌍히 여긴 세종대왕이 백성들을 위해 한글을 만들었다. 처음엔 한글을 훈민정음(訓民正音)이라고 불렀다. 백성을 가르치는 바른 소리라는 뜻이다. 아마도 세종대왕이 시화전에 참여한 어르신들의 작품을 구경한다면 정말 기뻐할 것 같다. '서울 문해교육 시화전' 작품은 카카오 갤러리(다음 갤러리)를 통해서 공개했다. ‘다음 모바일 ...
서울시는 지하철 승강장 안전문에 게시할 시 200편을 공모한다.

지하철 승강장에 ‘내 시’가 실리면 정말 좋겠네!

서울시는 지하철 승강장 안전문에 게시할 시 200편을 공모한다. 안내방송과 함께 지하철이 덜컹거리며 들어옵니다. 화려한 광고판과 바쁘게 지나는 사람들, 그 속에서 무심코 승강장 안전문을 바라본 적 있나요? 서울시는 2011년부터 시민 공모를 통해 지하철 승강장 안전문에 시를 게시해왔습니다. 이 공모전은 바쁜 일상 속에서 지친 이들의 마음을 위로해 주고자 진행돼 왔는데요. 올해는 6월 27일~7월 11일 지하철 승강장 안전문에 게시할 시 200편을 찾습니다. 당신의 시 한 편이 지하철을 기다리는 이들에게 따뜻한 선물의 되기를 기대합니다. 서울시는 6월 27일~7월 11일 지하철 승강장 안전문에 게시할 ‘시민 창작 시(詩)’ 작품 150편과 시민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애송시’ 50편을 공모한다. 시민공모는 2011년부터 시작됐으며, 뜨거운 관심과 기대 속에 참여하는 시민이 해마다 늘고 있다. 창작시 부문은 일상에서 휴식과 감동을 줄 수 있는 내용, 쉽고 정겨운 이야기로 긍정적인 메시지를 담은 내용이면 된다. 1인당 1편씩 응모할 수 있으며 최종 150편을 선정한다. 애송시 부문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에게 추천하고 싶은 시로, 1인당 3편까지 추천할 수 있으며 50편을 선정한다. 작품 응모는 누구나 가능하고, 작품은 A4 1매, 15줄 내외로 작성하여 응모신청서와 함께 '내 손안에 서울' 공모전 페이지 및 지하철 시 공모전 홈페이지에 제출하면 된다. 2018 지하철 승강강 안전문 시 공모전 포스터 이미지 이번 공모를 통해 게시되는 ‘시민 시(詩)’는 문학 평론가, 관련 학계 교수 등 전문가들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엄정한 심사를 거쳐 선정한다. 당선작은 8월 말 경 발표한다. 선정된 시는 지하철 1~9호선, 분당선 총 299개역 승강장 안전문에 게시하며, 오는 10월부터 작업할 계획이다. ‘지하철 승강장 안전문 게시용 시민 시 작품 공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내...
2013102509513913_mainimg

카페에서 詩를 만나다

올 가을, 시와 음악, 공연이 어우러진 분위기 있는 행사가 펼쳐진다. 서울시는 「시의 도시 서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시가 있는 카페> 행사를 10월 28일(월), 11월 25일(월) 2회 진행한다고 밝혔다. <시가 있는 카페>는 대학가 근처 분위기 있는 북카페에서 진행되며, 유명 시인과 함께 시와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 또한 음악과 시극(詩劇) 등의 퍼포먼스도 감상할 수 있다.  '제1회 시가 있는 카페'에서는 '유안진 시인'을 만날 수 있다. 행사는 10월 28일(월) 오후 4시부터 홍익대 인근 북카페 '카페꼼마'(1호점, 마포구 서교동)에서 열린다. 유안진 시인은 섬세하고 유려한 문체와 치밀한 구성 방식으로 주목을 받는 시인이다. <사랑, 그 이상의 사랑으로>, <기다림을 기다린다> 등 시인의 최신 작품을 이해하고 공감하는 시간을 갖는다. '제2회 시가 있는 카페'는 11월 25일(월) 오후 4시부터 '카페꼼마'(2호점, 마포구 동교동)에서 진행되며 '이승하 시인'이 초대된다. 이승하 시인은 1984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 <화가 뭉크와 함께>가 당선되어 등단했다. 진솔하고 평이한 시어로 남다른 울림을 전해주는 대표적 시인이다. 시집으로 <사랑의 탐구>, <천상의 바람, 지상의 길> 등이 있다. 행사는 누구나 카페에서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으며, 좌석 예약은 한국문인협회로 연락(02-744-8046~7)하면 된다. 문의 : 한국문인협회 02-744-8046~7    ...
2012060502035410_mainimg

공무원과 시인, 두 가지 인생이 즐겁다

행정안전부가 실시한 제15회 공무원문예대전 시상식이 열렸다. 시, 시조, 수필 등 7개 부문 총 2,005편이 응모된 가운데 시 '일감을 찾아서'로 은상을 수상한 서울 은평구청 한규동(53) 공보팀장. 공무원으로, 시인으로, 대학 출강 등으로 바쁘게 살고 있는 그를 만났다. "시인에게는 네 개의 눈이 있어요. 육안(肉眼), 뇌안(腦眼), 심안(心眼), 영안(靈眼). 어떤 눈으로 사물을 보느냐에 따라 아름다움이라든지 사랑의 크기가 달라지는 것이지요. 그러니 문학을 하면서 가장 즐거운 것은 자아를 찾아 가는 길과 그 길을 가기 위해 심안(心眼)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일이에요. 사물의 감추어진 얼굴을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시어가 달라지듯이 시를 쓸 때 중요한 것은 기술이 아니라 사물과 자연을 바라보는 눈이에요. 그러니 시인들이나 철학자들, 문학가들이나 예술가들은 같은 사물을 봐도 제각기 생각과 식견이 다를 수밖에 없어요. 네 개의 눈으로 보기 때문이지요." 한 팀장이 출품한 '일감을 찾아서'는 고물상으로 버려질 뻔한 재봉틀을 아파트거실에 옮겨놓고 한평생 자식들을 위해 희생해온 어머니를 떠올리며 쓴 작품이다. "어머니는 늘 부지런하고, 열심히 살아오신 분이예요. 초등학교 다니던 시절 바지를 누벼주고 기워 입혀 주선 어머니의 손길과 그 손때 묻은 재봉틀이 오랜 세월이 지난 지금에는 더할 나위없는 아름다운 추억이 되었어요" 이번 작품을 심사한 심사위원들은 "낡은 재봉틀 앞에 어머니를 다시 앉혀 놓는 데 성공했다. 어머니를 일평생 자식의 상처를 말끔하게 재생시키는 위대한 분으로 묘사하고 있어, 재봉틀 지나가는 소리 안에서 감동으로 출렁인다. 누구나 이 시를 읽으면서 어머니의 희생적 사랑을 그리워하거나 감사할 수밖에 없다"고 심사평을 했다. 공무원 25년째, 늦은 나이에 시 공부, 모두 아내 덕 경기도 가평에서 태어나 공무원이 된지 25년째인 한규동 팀장은 시가 좋아 늦은 나이에 명지전문대 문예창작과에 진학, 서울과학기술대학에서 석사과정을 마쳤다. 지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