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내년부터 ‘승용차요일제’를 ‘승용차마일리지제’로 일원화한다

승용차요일제에서 ‘마일리지제’ 갈아타고 혜택도 챙기세요

서울시는 내년부터 ‘승용차요일제’를 ‘승용차마일리지제’로 일원화한다 서울시가 효과적인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내년부터 ‘승용차요일제’를 ‘승용차마일리지제’로 일원화합니다. 승용차마일리지제로 바꾸면 주행거리 감축에 따라 연간 최대 7만 포인트를 받을 수 있고, 적립한 포인트는 지방세 납부, 기부 등에 사용할 수 있는데요. 9월 2일부터 한 달간 승용차마일리지제 가입전환 이벤트가 진행됩니다. 선착순 1,200명에게 영화관람권을 제공하고, 신규 회원도 모바일상품권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 뿐인가요. 가입 후 14일 이내 차량번호판 등 사진을 등록하면 승용차마일리지 3천 포인트 추가 지급까지. 승용차마일리지제로 갈아타고, 혜택도 알뜰하게 챙기세요. 서울시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시행 중인 기존 ‘승용차요일제’를 내년부터 ‘승용차마일리지제’로 전환, 일원화하여 운영한다. ‘승용차요일제’는 월~금요일 중 스스로 쉬는 날을 정하고 전자태그를 차량에 부착한 후 해당요일에 차량을 운행하지 않는 자발적인 시민운동이다. 2003년 도입돼 현재까지 약 25만 대가 가입돼 있지만, 실효성 논란과 함께 실제 교통량 감축으로 이어지기 어렵다는 비판이 있었다. 또, 공공주차장 요금 할인(20∼30%), 남산터널 등 혼잡통행료 할인(50%) 같은 혜택이 자동차 이용 감소라는 제도의 취지와 맞지 않는다는 지적도 있어왔다. 이를 위해 시는 오는 12월 31일까지(예정) 관련 조례 개정을 통해 승용차요일제의 혜택을 폐지할 계획이다. ‘승용차마일리지제’는 기존 ‘승용차요일제’를 대체하기 위해 시가 지난 2017년 도입했다. 이는 자동차 주행거리를 실질적으로 감축한 차량에 인센티브를 주는 제도다. 전년도 연간 주행거리 대비 주행거리를 감축하거나 비상저감조치 발령시 운행제한에 참여하면 실적에 따라 최대 7만 포인트의 마일리지를 받는다. 적립한 마일리지는 자동차세 등 지방세를 납부하거나 모바일 도서‧문화상품권 구입, 기부 등 다양한 곳...
thumb

20일부터 공항 리무진 버스 1,000원 인하

새해가 밝았습니다. 2017년이 되면서 교통시책에도 크고 작은 변화가 일고 있습니다. 이에 내 손안에 서울에서는 시민들이 알아두면 유용한 '2017년부터 달라지는 교통정보'를 알려드립니다. 특히 공항버스 요금 인하 소식은 여행을 가고자 하는 분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될 것 같네요. 자세한 설명 이어집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20일부터 공항 버스노선 요금 인하...가족할인제도 확대 올해 1월 20일부터 인천공항방면 공항리무진버스의 요금을 1,000원씩 인하한다. 또 가족할인제도도 인천공항 방면 공항버스 전체 노선으로 확대 시행한다. 서울시는 인천공항 이용객 증가와 지속적인 유가 하락 등으로 2014년부터 운송수익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점을 반영, 2001년 인천공항 개항 이후 최초로 공항버스회사와의 협의를 거쳐 요금을 인하하기로 했다. 요금인하 대상은 인천공항 방면 고급형리무진공항버스 중 ‘KAL리무진’에서 운영하는 5개 노선을 제외한 17개 노선으로 교통카드 및 매표이용객의 요금이 1,000원씩 인하된다. KAL리무진의 경우 최근까지 운송수지가 적자여서 요금조정 대상에서 제외됐다. 현재 인천공항 방면 고급형 리무진버스의 이용요금은 현금, 교통카드 구분 없이 노선에 따라 1만 5,000원~1만 6,000원을 받고 있다.  또한 승용차 이용수요를 줄이고 공항버스 이용자를 늘리기 위해 ‘미성년자 동반 직계 3인 이상 가족 이용 시 1인은 무료로 이용’하는 가족 할인제도도 확대 시행한다. 가족할인 미적용(변경전) 가족할인 적용(변경후) ○ 이용인원 : 어른 2명, 청소년 1명 ○ 요금 : 14,000원/명 ○ 이용요금 : 14,000원×3명=42,000원 ○ 이용인원 : 어른 2명, 청소년 1명 ○ 요금 : 14,000원/명 ○ 이용요금 : 14,000원×2명=28,000원 ○ 할인금액 : 14,000원(미성년자 동반 직계 3인 이상 가족 1인 무료) ...
자동차ⓒ뉴시스

앗! 갱신 깜빡? ‘승용차요일제’ 혜택 사라져요

내 차가 쉬는 날을 정하는 승용차요일제. 교통난 해소와 에너지 절약에 동참할 수 있는 기회와 자동차세, 주차요금 감면 등 각종 요금 혜택이 주어져 많은 분들이 참여하고 계신데요. 2010년 이전에 전자태그를 발급받으셨다면, 다음달 30일까지 갱신하셔야 합니다. 기한 내 재발급 받지 않으시면 지금까지 누렸던 혜택이 모두 사라지니, 해당 운전자들은 오늘 '내손안에서울'을 꼼꼼히 확인하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2006년부터 2010년까지 발급한 서울시 승용차요일제 전자태그가 다음달 30일을 기점으로 만료됩니다.서울시는 지난해부터 승용차요일제 전자태그를 5년마다 경과일로부터 90일 이내 재발급을 받아야 하는 ‘전자태그 5년 갱신제’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이는 요일제를 성실히 지키고 있는 운전자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제도입니다.이에 따라 2010년까지 발급된 전자태그를 부착하고 있는 차량은 3월 30일까지 재발급 받아 부착해야 합니다. 전자태그 갱신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첫째, 동주민센터나 구청을 방문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전자태그를 재발급 받으세요.■ 전자태그 재발급 방법  ○ 방문 신청   - 차량소유자나 대리인이 가까운 동주민센터나 구청 방문하여 재발급 신청. 단, 서대문구는 구청에서만 발급 가능  ○ 홈페이지 신청   - 승용차요일제 홈페이지 접속 > 요일제 참여 > 나의 요일제 > 로그인 > 태그재발급 버튼 클릭 > 2~4일 후 우편 수령. 단, 차량소유자 본인만 신청 가능    · 요일 변동사항 없다면: ‘전자태그 훼손 및 분실’ 신청    · 요일 변동사항 있다면: ‘운휴요일 변경’ 신청둘째, 새로 받은 전자태그를 운전석 앞 유리창에 부착한 다음, 인증 사진을 찍으세요.인증을 위해선 총 2장의 사진이 필요합니다. 우선 차량번호판과 전자태그가 보이도록 한 장을 촬영하시고, 전자태그 번호가 보이도록 한 장 더 촬영하세요. 차량번호가 보이지 않거나, 전자태그 번호가 보이지 않으면 등록 처리가 되지 ...
승용차요일제

‘승용차요일제’하면 1,057곳서 혜택이 와르르~

승용차요일제 알고 계시죠? 월~금요일 중 스스로 쉬는 날을 정하고 승용차요일제 전자태그를 차량에 부착한 후 해당요일에 차량을 운행하지 않는 방식을 말하는데요. 2015년 1월말 기준으로 서울시내 등록 승용차 241만대 중 30.9%인 74만대가 승용차요일제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좀 더 많은 혜택이 승용차요일제 이용자들에게 돌아갈 예정입니다. 귀찮다고 안하기엔 아쉬우실 걸요. 환경도 지키고 혜택도 받을 수 있는 기회, 오늘 제대로 알려드릴게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승용차요일제 할인혜택 확대  - 주유소, 자동차수리센터, 세차장 등 1,057곳에서 할인혜택  - 전자태급 발급일 만 5년 지난 승용차요일제 가입차량, 90일 이내 재발급 받아야 올해는 어떤 혜택이? 13년째를 맞는 올해에는 서울시내 공공기관은 물론 민간 연계 1,057곳 점포에서 주유요금, 세차비 할인 등의 혜택을 누릴 수 있습니다. 먼저 자동차세 5% 감면, 혼잡통행료 50% 감면, 공영주차장 주차요금 20~30% 할인, 교통유발부담금 20%를 감면 받을 수 있습니다. 또 주유요금을 리터당 10~30원 할인받을 수 있고, 자동차정기검사 수수료와 건강검진 비용도 10% 할인됩니다. 자동차 수리센터 이용시에도 5~15% 할인되고, 세차비도 1,000원 할인받을 수 있으니 꼭 챙기세요. 자세한 혜택은 승용차요일제 홈페이지 혜택가맹점찾기 나 요일제 어플(앱)의 혜택지도 보기 메뉴를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시는 승용차요일제 가입차량에 대해 자동차세 감면, 혼잡통행료 감면, 공영주차장 주차요금 할인 등 공공부문에 인센티브(보상)를 제공하고 있으며, 전기차 카쉐어링 업체, 안경점, 꽃배달, 음식점, 은행 등 다양한 민간부문 인센티브 가맹점을 발굴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가맹점 신청을 원하는 업체는 승용차요일제 홈페이지 '혜택가맹점신청'에서 직접 신청 가능합니다. 구분 혜택 내용 공...
도로(뉴시스)

“승용차 마일리지 이제 누구나 신청 가능합니다”

평소보다 자동차를 덜 타서 주행거리를 감축하면 감축률에 따라 6개월간 최대 3만 5,000원까지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는 '승용차마일리지'를 12월부터 자동차를 소유한 시민(보험가입자)이라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게 됐다. 가입 대상을 기존 시범사업 참여 3사(▲한화손해보험 ▲현대하이카다이렉트 ▲MG손해보험사)의 신규 또는 갱신 보험가입자에서 승용자를 소유한 시민 전체로 확대한 것. 3개 보험사 외의 보험 가입자가 승용차마일리지에 가입하는 경우에는 집 가까운 동주민센터에서 가입할 수 있다(단, 서대문구는 구청 교통행정과에 가입).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으로 승용차마일리지의 가입 대상과 가입 창구를 대폭 확대하고, 내년 3월까지 선착순 5만 명을 모집한다. 승용차마일리지 참여자는 3개 손해보험사 및 동주민센터에 참여 신청을 하고 6개월간 자동차를 기존보다 덜 타 주행거리를 줄이면 된다. 이후 전년도와 비교해 얼마나 주행거리가 줄었는지 확인하고 감축률에 따라 현금(계좌이체)으로 인센티브를 지급하게 된다. ■ 참여절차 시 민 ▶ 시 민 ▶ 시 민 신청 및 가입 주행거리 감축 최종 주행거리 및 계좌정보 제출 서울시(손해보험사) - 서울시(손해보험사)         ▼ 시 민 ◀ 서울시 ◀ 서울시(손해보험사) 인센티브 수령 인센티브 지급 감축 확인 - 시 민(계좌이체 등) 데이터, 사진 승용차마일리지 시범사업 참여 관련 세부사항은 서울시 승용차요일제 홈페이지(no-driving.seoul.go.kr) 또는 시범사업 참여 민간보험사별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인센티브는 전년도 대비 ▲5%~10% 감축하면 1만 원 ▲10%~20%는 1만 5,000원 ▲20~30%는 2만 원 ▲30~40%는 2만 5,000원 ▲40~50%는 3만 원 ▲50% 이상은 3만 5,000원을 지급한다. ■ 인센티브 지...
승용차요일제 포스터

승용차요일제 지키고 계신가요?

요즘 단풍이 절정에 다다르면서 나들이 차량이 부쩍 늘었습니다. 덩달아 시내 도로 상황도 좀처럼 풀리지 않고 있죠. 꽉 막힌 도로 사이에서 번뜩 눈에 들어온 '승용차요일제' (전자)태그! 오늘은 승용차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약속한 날이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승용차요일제' 태그를 붙이고 운행 중인 차량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그동안 성실히 참여한 사람이 왠지 손해 보는 느낌이 있었는데요, 서울시가 실제 참여하고 계신 시민 분들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를 시행합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승용차요일제를 실시한 지 어느덧 12년이나 됐습니다. 2003년에 실시된 이후 서울 시내 전체 자가용 승용차 236만대 중 약 34%인 80만대가 가입하여(2014년 5월 말 기준), 에너지 절약 및 도심 교통량 감소와 대기질 개선에 기여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약속한 운휴일을 위반하는 등 승용차요일제의 실효성에 대한 문제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그동안 승용차요일제 운영에 있어 시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전문가, 시민 의견을 수렴하는 공청회(6월)를 열기도 했고요, 이번엔 2006년부터 발급해 온 승용차요일제 전자태그의 운영상 일부 문제점을 보완·개선해 실제 참여자에게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전자태그 '5년 갱신제'를 시행합니다. 기존엔 전자태그를 한 번 발급받으면 갱신 없이 사용이 가능했다면, 앞으로는 5년마다 경과일로부터 90일 이내 재발급 받아야 합니다. 재발급 받지 않으면 자동으로 승용차요일제 탈퇴로 간주돼 각종 혜택 또한 자동 소멸됩니다. 현재 승용차요일제 참여자에게 발급된 전자태그는 유효기간이 별도로 정해져 있지 않아, 그동안 차량에서 탈착되거나 훼손된 일부 차량도 자동차세 감면(5%), 공영주차장 주차요금 할인(20~30%), 혼잡통행료 감면(50%) 등 승용차요일제 혜택을 고스란히 받는 문제점이 있었거든요. 전자태그 갱신은 ① 가까운 구청이나 동 ...
2014061602355880_mainimg

12년 묵은 승용차요일제 재설계한다

2003년 실시된 이후 서울시내 전체 자가용 승용차 236만대 중 약 34%인 80만대가 가입하여(2014년 5월 말 기준), 에너지 절약 및 도심 교통량 감소와 대기질 개선에 기여하고 있는 승용차요일제. 하지만, 5일(월~금) 중 하루는 승용차 대신 대중교통 이용을 약속한 운휴일을 위반하는 등 승용차요일제의 실효성에 대한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서울시는 승용차요일제 운영 과정에서의 시민 불편을 해소하고 실제 참여자가 혜택을 받는 제도로 개선하기 위해 전문가, 시민의 의견을 수렴하는 '승용차요일제 재설계를 위한 대시민 공청회'를 19일(목) 15시부터 서울시청 신청사 3층 대회의실에서 개최한다. 이를 통해 승용차요일제를 현 상황에 맞추어 현실적이고 합리적으로 재설계하기 위해 이번 공청회를 통해 시민의 의견을 수렴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립대 손의영 교수를 좌장으로 서울연구원 고준호 연구원과 서울시 강희은 친환경교통과장의 발제에 이어 전문가와 시민단체의 지정토론 후 시민 등 참석자 전체가 자유토론한다. 승용차요일제는 2003년 서울시에서 시작해, 경기, 부산, 인천, 대구, 울산, 대전으로 확대되어 시행하고 있으며, 서울시에서는 승용차요일제에 가입한 회원에게 자동차세 5% 감면, 혼잡통행료 50% 감면, 공영주차장 주차요금 20~30% 감면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시는 이번 공청회를 통해 다양한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바탕으로 합리적으로 승용차요일제를 재설계함으로써 지속적으로 에너지 절약과 대기환경 개선에 힘쓸 예정이다. 문의 : 기후환경본부 친환경교통과 02-2133-8173, 3667승용차요일제 홈페이지 http://no-driving.seoul.go.kr/index.do    ...
2013011410471172_mainimg

승용차 요일제를 위반했어요, 과태료는?

Q) 운휴일을 수요일로 해서 승용차요일제에 참여하고 있는데요. 지난 수요일에 승용차를 꼭 써야 하는 일이 생겨 위반했어요. 혹시 과태료가 부과되는지요? A) 승용차요일제 참여는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시민 스스로 정한 약속이므로 과태료나 벌점 등의 특별한 규정은 없습니다. 하지만 매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 사이에 3회 이상 요일제를 위반하는 경우 승용차요일제 참여에 따른 혜택을 받으실 수 없습니다. 현재 승용차요일제에 참여하시면 자동차세 감면, 혼잡통행료 감면, 자동차 보험할인 등의 혜택이 있는데, 3회 이상 위반시 이미 감면 받은 자동차세가 있다면 이 세액에 대해서는 환수 조치되고 있습니다. 승용차요일제 미준수 기준은 하루 단위로 처리하고 있어서 같은 날 여러 곳을 운행하셨다고 해도 위반은 1회로 간주 됩니다. 미준수 내역은 운휴일에 리더기가 설치된 지역을 지나면 휴대폰 문자메시지로 자동 발송되고요. 구청 승용차요일제 담당부서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구청 담당부서는 120다산콜센터를 통해 연결 가능합니다. 운휴일 등 승용차요일제 가입사항을 변경하시고자 한다면 신분증을 지참해 가까운 구청이나 동 주민센터로 방문하시면 됩니다. 문의 : 다산콜센터 120    ...
201205211103118_mainimg

승용차요일제 혜택만 받고 지키지 않는 건..

'6월부터 개인차량에서 대형 건물로 가입대상 집중 확대, 사후관리 강화 서울시가 6월부터 승용차요일제 가입대상을 개인차량에서 대형건물 위주로 전환하고, 시민 불편 해소 프로그램 운영 및 사후 관리 강화를 통해 시민 자율 실천운동으로 정착시켜 나갈 계획이다. '12년 5월 현재 요일제에 참여하고 있지만, 인센티브를 받고 전자태그를 차량에 부착하지 않거나 '쉬는 요일'을 지키지 않는 차량이 약 108만대(43.2%)에 달하는 등 실효성 부분에서 문제되어 왔기 때문이다. ■ '승용차요일제' 개선사항 〈종 전〉 〈2012년부터 달라지는 내용〉 가입대상 · 개인차량 → · 대형건물 위주로 전환 ① 대형건물 100개소 이상 우선 가입② ‘14년까지 교통유발부담금 부과대상  시설물 중 50%개소 가입 추진· 교통유발금 20% 감면,  친환경 건물 인증 등 인센티브 프로그램 운영방식 · 공공기관 주도의   가입자 모집 → · 온 · 오프라인을 통해 시민이 자발적으로  가입자를 모집하는 ‘시민서포터즈’ 운영 혜택 정보 제공 · 공식 홈페이지 통해 제공 → · 어플을 통해 지도(로드뷰) 기반 인센티브  가맹점 위치 및 할인정보 안내서비스제공 전자태그발급 방식 · 구청, 동주민센터 방문 → · 전 자치구에서 가입자의 집으로 우편발송 가입 방식 · 차량등록지가 아닐 경우  가입 어려움 → · 서울· 경기· 인천 상호 요일제 가입대행· 서울· 경기· 인천 전입, 전출시 정보 자동 전환· 별도 탈퇴, 가입절차 없이 자동 전환 관리 방식 · 운휴요일 위반차량   단속지점 21개 운영 등 → · 교통량이 많은 강남지역에 단속지점 5개소  증설(21개소 → 26개소) → · 전자태그 미부착 차량 적발 위해 인증제 시행· 운휴요일 3회 이상 위반시 인센티브 중단 대형건물 집중 가입추진,'14년까지 교통유발부담금 대상시설물 50%가입 추진 먼저 올해부터는 교통 체증을 유발하...
1274774051admin

자동차보험료 8.7% 할인받는 방법

평균 차 보험료 65만 원 기준 5만 6천 원 정도 절감 가능 대기오염을 줄이고 교통체증을 완화하는 데 적잖은 역할을 하고 있는 '승용차요일제'에 참여하는 인원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가운데, 참여자들에게 보험료를 줄여주는 ‘요일제 자동차보험’ 상품이 오는 6월 1일부터 출시된다. 일주일 중 일정한 요일을 정해 승용차를 운행하지 않으면 자동차 보험료를 최대 8.7% 절감할 수 있어 많은 운전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평균 차 보험료 65만 원 선을 기준으로 할 때 매년 5만 6천 원을 절감하는 셈이다. 이는 서울시와 금융위원회ㆍ금융감독원과 보험개발원 및 13개 보험회사가 ‘승용차요일제’와 ‘요일제 자동차보험’ 업무 일원화 협약을 체결한 데 따른 것이다. ‘요일제 자동차보험’ 가입자는 차량의 운행 기록을 확인할 수 있는 운행정보확인장치(OBD : On-Board Diagnositics)를 차량에 부착해야 하며, 보험계약 만기 시에 기계장치에 저장된 운행기록을 보험회사에 보내 할인된 보험료 환급을 청구하면 된다. 보험 가입자는 차를 운행하지 않기로 약속한 요일(약정일)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는 차량을 운행하지 않아야 하며, 보험 기간 중 차량에 부착된 OBD를 임의로 떼어도 안 된다. 다만 주차를 위해 차를 이동시키는 등 하루 운행거리가 1㎞ 미만이면 차를 운행하지 않은 것으로 간주한다. 또 연간 3회까지는 요일제를 위반하더라도 약정을 지킨 것으로 인정해주며, 약정일에 사고가 나더라도 대인ㆍ대물을 비롯해 자손ㆍ자차담보까지 모든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보험 가입자가 승용차요일제를 신청하는 절차도 간소화 된다. ‘요일제 자동차보험’ 가입증명서 등 보험 가입 서류를 가까운 구청 및 동주민센터에 제출하면 별도의 신청서 작성 없이 ‘승용차요일제’에 가입할 수 있으며, 전자태그도 보험회사에서 보험가입 후 즉시 수령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승용차요일제’, 현재 102만 5천 대 참여해 40% 참여율 기록 서울시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