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청사

[해명자료]조국 아들도 ‘스펙 특혜’ 의혹

◆ 서울시 청소년참여위원회는 청소년기본법(제5조의2)에 의거 청소년 관련 정책 수립과정에 청소년들의 참여를 보장하고 자치 활동의 활성화를 위하여 설치된 참여기구로 - ’13년 당시 공개모집을 통해 서류‧면접 심사를 거쳐 예비후보 없이 총 25명선정, 4명이 오리엔테이션에 참가하지 않고 사퇴하여 추가모집(공개) 실시한 것임 ※ 청소년 참여기구(청소년 참여위원회)는 청소년활동진흥센터에 위탁하여 선발·운영 【청소년기본법】 제5조의2(청소년의 자치권 확대) ③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는 청소년과 관련된 정책 수립 절차에 청소년의 참여 또는 의견 수렴을 보장하는 조치를 하여야 한다. ④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는 청소년 관련 정책의 수립과 시행과정에 청소년의 의견을 수렴하고 참여를 촉진하기 위하여 청소년으로 구성되는 청소년참여위원회를 운영하여야 한다. ◆ “5회이상 불참 땐 해촉이지만 박원순 시장 인증서 받아” 보도와 관련 - 청소년참여위원회 운영규정 제7조(해촉)에 따른 해촉사유는 ‘특별한 사유 없이 5회 이상 활동 및 회의에 불참한 자는 해촉할 수 있다’ 등 4가지가 규정되어 있으나, 이는 청소년들의 참여를 장려하기 위한 것이지 해당 사유 발생 시 반드시 해촉해야 하는 것은 아님(임의규정) - 당시 5회 이상 불참한 위원은 조후보자의 아들을 포함해 총 7명이었지만 출석부족을 사유로 해촉 한 사례는 한명도 없었으며 - ’13년 청소년참여위원회 활동 종료 후 운영규정 제13조(증명서 발급)에 따라 5회 이상 불참한 위원들 모두에게도 동일하게 활동증명서가 발급되어 조 후보자 아들에 대해 특혜를 제공한 것이 아님 ◆ “조씨는 활동 참여가 부족해 위원들의 투표를 통해 해촉됐다”는 보도와 관련 - 해촉되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며 조씨는 해촉 된 바 없음 【서울특별시 청소년참여위원회 운영규정(2013년 기준)】 제7조 (해촉) ① 참여위원회 위원으로서 다음 각호의 1에 해당하는 자는 해촉할 수 있다. 1. 특별한 사유 없이 ...
201210050337522_mainimg

학교 공부만 성실히 해도, 서울시립대는 환영!

서울시립대가 오는 2014학년도 수시모집부터 다른 자격요건이 되더라도 학교에서 정한 등급 이상의 수능 점수를 받아야 합격할 수 있는 수능최저등급제를 폐지하고, 입학 전형을 8개에서 5개로 축소한다. 서울시립대 입학제도개선기획단은 지난 5일(금) 오전, 서울시청 본관에서 2014학년도 입학제도 개선안에 대한 중간보고회를 개최하고 이 같이 밝혔다. 개선안은 ▲학생의 성장 ▲공교육 정상화 ▲사회적 책무성 ▲고교와 대학 간의 유기적 협력·연계 ▲대학 교육력 제고 6가지 관점에서 제시됐다. 먼저 기획단은 2014학년도 입시부터 수시 논술 전형은 논술 역량 중심으로, 입학사정관 전형은 심층면접을 강화한 종합역량 중심으로 선발하며 논술 출제와 심층면접 과정에 고교 교사를 참여시키기로 했다. 또한 수시 사회통합(기회균등)전형|의 경우 교육 양극화 완화를 위해 대상을 기존 독립유공자 자녀 및 손자 등에서 다문화가정 자녀와 민주화 운동 관련자 자녀 등으로 확대하고 이를 반영해, 지난해 69명이던 모집인원도 내년에는 200명으로 늘린다. 올해 8개에 달했던 입학전형도 정보격차로 인한 기회의 불공평을 해소하기 위해 내년에는 창의역량(논술·입학사정관), 사회통합Ⅰ·Ⅱ, 일반전형 등 5개로 단순화된다. 이에 따라 어학특기자 전형인 글로벌 리더 특별전형은 폐지된다. 이와 함께 사교육 유발 가능성이 높은 학교 외 활동으로 취득한 자격증과 수상 실적, 토익·토플 등 외부 '스펙' 서류는 인정하지 않고 학교생활기록부와 교사 의견만 반영하기로 했다. 기획단은 입학사정관 전형에서 심층면접을 강화해 수험생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논술 출제와 심층면접 과정에 고교 교사를 참여하기로 했다. 한편 시립대는 오는 15일 공청회를 통해 학부모와 시민 등의 의견을 수렴, 내달 초 2014학년도 입학전형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