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승정보를 정확하게 알 수 있도록 ‘환승방향 바닥사인’을 적용했다.

‘스트레스 없는 지하철역’ 디자인 어떻게 바뀌었길래?

환승정보를 정확하게 알 수 있도록 ‘환승방향 바닥사인’을 적용했다.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이 1호 ‘스트레스 프리 지하철역’으로 재탄생했다.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은 2·4·5호선 3개 노선이 만나는 혼잡 구간으로, 서울시는 7월 초 시민 누구나 환승노선을 쉽게 찾아가고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스트레스 프리(Stress Free) 디자인’을 적용 완료했다. ‘스트레스 프리(Stress Free) 디자인’은 범죄, 학교폭력, 인지장애, 스트레스 등 다양한 사회문제를 디자인을 통해 해결하는 서울시의 ‘사회문제 해결 디자인’ 정책의 하나이다. 2016년 학교에 스트레스 프리 디자인을 적용한 데 이어 이번엔 지하철로 대상을 확대했다. 시는 지하철 이용시민을 대상으로 스트레스 요인을 조사(2017.12~2018.1)한 후 시민 체감도, 디자인적 개선 가능성에 따라 지하철역에 디자인을 적용했다. 교통카드를 미리 준비하지 않아 대기시간이 늘어나는 문제를 해결하고자 ‘카드준비사인’을 적용했다. 먼저 지하철 이용 시민이 정보를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멀리서도 환승구간임을 직관적으로 알 수 있도록 환승구간 천정과 벽면, 바닥에 각 노선 색을 활용해 이동 방향을 화살표로 표시했다. 출구 근처 바닥엔 각 출입구까지 가는 방향을 화살표로 그려 넣고 예상 소요 시간도 표기했다. 또 배려있는 행동을 유도하는 디자인으로 질서를 유지하고 안전사고를 예방하고자 했다. 지하철 플랫폼엔 승·하차하는 시민들 간 충돌을 방지하도록 노란색 선으로 대기라인을 그렸다. 유난히 이용객이 몰리는 칸은 스크린 도어에 여러 사람이 서있는 그림과 함께 ‘여기는 사람이 몰리는 칸입니다’란 문구로 혼잡 구간임을 알려 시민들이 분산될 수 있도록 했다. 잠시 쉬어가거나 휴대전화를 충전할 수 있는 ‘워크 힐링존’ 개찰구 근처엔 ‘카드를 준비해주세요!’란 문구가 새겨진 ‘카드준비사인’을 마련해 교통카드를 미리 준비하지 않아 대기시간이 늘어나는 ...
중랑구 신현중학교 스트레스 프리 존을 이용 중인 학생들

‘스트레스 프리 디자인’에 서울 청소년 미소짓다

중랑구 신현중학교 스트레스 프리 존을 이용 중인 학생들 서울시 ‘스트레스 프리 디자인’ 시범사업 결과 스트레스 해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범사업 참가자의 스트레스에 대한 저항력이 향상되는 결과가 도출됐다. 서울시는 시민들의 일상생활 속 스트레스 요인을 찾아내 개선하는 ‘스트레스 프리 디자인’ 사업을 디자인정책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에 10대부터 60대 이상까지 생애주기별 스트레스 현황을 조사한 결과, 10대 청소년이 과도한 학습부담과 학력위주 경쟁환경으로 가장 많은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중랑구 신현중학교를 사업 시범대상으로 선정하고 ‘스트레스 프리 존’을 교내에 조성하였다. 교실 2.5개 크기 유휴공간을 새롭게 디자인, 리모델링하였다. 신현중학교 학생들은 스트레스 프리 존에서 스스로 스트레스와 우울증 정도를 진단하고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개인별 휴식, 테라피를 위한 정적인 공간과 또래간 놀이‧소통을 위한 동적인 공간에서 적절한 대처방안을 체험해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다. 스트레스 프리 존을 이용하고 있는 학생들 사업의 실질적 효과 검증을 위해 학생 13명을 대상으로 2차례에 걸쳐 스트레스 프리 존 이용 전후 뇌파검사를 실시하였다. 그 결과 스트레스에 대한 저항능력을 의미하는 항스트레스 지수가 이용 전보다 평균 좌뇌, 우뇌 각각 33.7%, 24%로 향상되었다. 일부 학생은 변화정도가 100% 전후의 증가량을 보이기도 했다. 시는 스트레스 프리 디자인 사업 효과성이 입증된 만큼 이을 ‘청소년 쉼 디자인’으로 발전시켜 일선학교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서정협 문화본부장은 “디자인적인 요소가 스트레스 완화에 도움을 줄 수 있어, 서울시에서는 공공장소에 이를 반영하는 사업을 추진하고자 한다”며 “학교 뿐 아니라 지하철역사의 물리적 특성과 이용자 행태적 특성을 분석하여 스트레스 요인과 개선 방안을 찾는 솔루션 또한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