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뜨는 ‘해방촌’ 신흥시장을 찾다

요즘 뜨는 ‘해방촌’ 신흥시장을 찾다

해방촌의 신흥로 거리 모습, 영어로 된 간판과 외국인들이 어울려 이국적인 분위기이다. 일제에 해방된 지 어언 70여 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아직도 그 시절의 흔적이 어린 동네가 서울에 남아있다면 아마도 해방촌이 아닐까? 오랜 역사의 자취가 곳곳에 배어 있는 동네, 해방촌은 일제 식민지 해방을 거쳐 한국전쟁을 겪던 중 월남한 실향민들이 남산 아래 판자촌을 이루게 되면서 형성된 마을이다. 해방과 더불어 만나 서로 의지해 살면서 ‘해방촌’이라는 이름도 얻게 됐다. 녹사평역 2번 출구에서 미군 부대 담장을 따라 남산 방향으로 5분 정도 걸어 올라가면 제법 번화한 거리에 이른다. 해방촌의 초입 길인 용산구 신흥로 거리이다. 수제버거, 샌드위치, 케이크 가게 등 젊은층 취향의 다양한 맛집들이 즐비하다. 영어로 된 간판과 외국인도 심심찮게 보여 이국적인 분위기마저 풍긴다. 2년 전 겨울, 이태원에 갔다가 예정에도 없던 해방촌으로 들어서게 됐다. 그 지역을 알려거든 시장을 둘러보는 것이 지름길일 터. 허름한 주택 사이의 비좁은 골목길을 숨이 턱에 차도록 올라가다 꼭대기에 이르러서야 신흥시장을 만났다. 신흥로를 따라 올라갈수록 초입의 번화한 풍경과는 딴판이다. 시장은 입구부터 휑해 인적이 끊긴 모습이었다. 초행길이라면 쉽게 찾을 수 없을 정도다. 슬레이트 지붕의 터진 틈으로 바람만 들락거려 을씨년스러운 시장은 마치 동굴 속 같았다. 빈 점포가 대부분이었고 고추 방앗간과 구멍가게, 옷 수선집, 정육점 정도가 문을 열긴 했지만 고요했다. 불을 밝히고 있던 몇몇 가게에도 다가설 엄두가 나질 않았다. 가파른 골목길의 오래된 집들은 페인트칠이 벗겨지고 타일 조각이 떨어져 나갔다. 공중에서 곡예라도 하듯 전선 가닥들은 축축 늘어져 있고 간혹 빈집인 듯 지붕이 거의 무너져 내린 집들도 보였다. 그런데 어느 골목에 들어서든 남산 서울타워가 손에 잡힐 듯 보였다. 해방촌만의 익숙한 풍경인 듯 보였다. 올해 5월, 해방촌 도시재생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는 소식을 듣고 해방촌을...
[카드뉴스] 서울 속 보물창고 ‘독립서점’ 6곳

[카드뉴스] 서울 속 보물창고 ‘독립서점’ 6곳

매력적인 독립서점 6 ⓒVD비주얼다이브 #1 대형서점이 등장하면서 동네 서점이 하나둘 사라진 자리에 생겨난 독립 서점들. 책을 사고파는 서점 본연의 기능을 넘어 각자의 방식으로 매력을 발산하는 독립 서점 여섯 곳을 만나보자. #2 01 1세대 독립 서점 유어마인드 서울 서대문구 연희로11라길 10-6 2층 매일 13~20시 #3 서점 자체적으로 기획·출판하는 책을 포함해 다양한 독립출판 서적을 발견할 수 있다. 대표가 독립출판 북 페어도 주최한다. 서교동에 있다가 최근 연희동으로 이사했다. #4 02 책을 처방해드립니다 사적인서점 서울 마포구 서강로9길 60 4층 일~금요일 13~22시(예약 방문만 가능) 토요일 13~20시 #5 오직 한 사람을 위한 서점이다. 신청서를 작성해 서점에서 주인과 상담하면 약 일주일 후 처방된 책을 택배로 받아볼 수 있다. 예약제로 운영되며 토요일은 자유롭게 방문 가능. #6 03 독립출판을 배울 수 있는 스토리지북앤필름 서울 용산구 신흥로 115-1 매일 13~19시 #7 독립출판에 대한 정보와 노하우를 배울 수 있는 수업과 워크숍을 운영한다. 매년 각종 독립 서적을 만나볼 수 있는 독립출판 전시회, ‘연어전’도 열린다. #8 04 낮에는 서점, 저녁엔 바(bar) 다시서점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로42길 34 지하 1층 월~토요일 12~18시 #9 주로 시집을 취급한다. 서점 이름은 ‘다시 한다’는 뜻과 더불어 ‘시가 많다(多詩)는 뜻을 담았다. 저녁엔 바 ’초능력‘으로 변신한다. #10 05 제주의 기억을 담은 책방이곶 서울 성동구 광나루로9길 2 지하 1층 매일 13~20시 #11 제주를 자주 여행하는 서점 주인 덕에 제주 관련 독립잡지와 출판물이 다양하다. 국내외 독립출판물, 절판된 사진집, 희귀 중고 서적까지 갖췄다. #12 06 감각적 사진이 가득한 얄라북스 서울 종로구 성균관로3길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