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몸비는 거리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을 좀비에 빗댄 말이다

위험천만! 길 위의 스마트폰 좀비 ‘스몸비’

스몸비는 거리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을 좀비에 빗댄 말이다 서울시 정책 알기 쉽게 풀어드려요(43) 혹시 당신도 ‘스몸비’ 인가요? 스몸비가 뭔지 모르겠다고요? 스몸비는 스마트폰과 좀비의 합성어입니다. 스마트폰을 눈에서 떼지 못해, 걸음이 느리고 주위를 살피지 못하는 사람을 말합니다. 거리를 걷는 사람 중에는 의외로 스마트폰 사용자 많습니다.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보행 중 전체의 33%가 스마트폰을 사용했고, 횡단보도 횡단 시에는 전체의 26%가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스마트폰을 보유한 초등학생 10명 중 4명이 보행 중 스마트폰을 사용한다는 조사 결과도 있습니다. (현대해상 조사: 서울지역 초등학생 1천800여명 조사, 72% 스마트폰 보유,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 비율 41%) 보행사고의 61.7%가 휴대전화 사용 중 발생 스마트폰을 사용하다가 신호등이 바뀐 지 몰라 교통사고를 당하는 등 보행 중 스마트폰 사고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 ‘스몸비’가 위험한 이유는 스마트폰을 이용하다가 주위를 살피지 못해 교통사고 등으로 이어지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지난 5년간(2011~2015년) 스마트폰 관련 교통사고 등을 보면 차량사고는 2.2배 증가했고, 보행사고는 1.6배 증가했습니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의 ‘보행 중 주의분산 실태와 사고특성 분석’ 결과를 보면 최근 3년간(14~16년) 보행 중 주의분산에 의한 교통사고 사상자 1,791명 중 61.7%(1,105명)가 휴대전화 사용 중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휴대전화 사용 중 사상자의 절반 이상(53.8%)이 10대와 20대가 차지했습니다. 10~20대 휴대전화 사용 중 사고의 71%가 8~9시(등교·출근 시간)에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현대해상이 서울 지역 초등학생 가족 1,800여 명을 조사한 결과, 걸으면서 스마트폰을 쓰다가 사고를 당했다고 답한 학생은 267명이었으며, 이 중 자동차와 충돌한 경우...
구남초등학교 앞에 설치된 옐로카펫

횡단보도에 옐로카펫이 떴다!

구남초등학교 앞에 설치된 옐로카펫 서울 광진구 구의강변로에 위치한 서울 구남초등학교 앞을 지나는데, 노란색 벽과 바닥이 멀리서부터 눈에 들어왔다. 노란색 영역에 서서 신호를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이 한낮인데도 눈에 띄었다. 개나리를 닮은 화사한 색깔의 이곳은 보행자의 안전한 보행을 돕기 위해 횡단보도 앞에 설치한 옐로카펫이다. 옐로카펫은 보행자, 특히 어린이들의 안전한 보행을 돕기 위해 ‘아동이 안전한 마을 만들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설치되었다. 횡단보도 진입부의 노면과 벽면에 삼각형 모양의 노란색 존을 설치하여 어린이들이 안전한 영역에서 신호를 기다릴 수 있게 했다. 어린이들이 안전한 영역에서 신호를 기다리게 하는 장치인 셈이다. 아이들뿐 아니라 운전자도 주위를 기울이며 어린이를 쉽게 인식할 수 있어, 교통사고를 예방해주는 효과가 있다. 안전이야 모든 연령대의 사람에게 중요시되어야겠지만, 위험 인지능력이 부족한 어린이에게는 꼭 필요한 보호구역이 아닐 수 없다. 방과 후 아이들이 옐로카펫 영역에 지나 신호등을 건너고 있다. 옐로카펫 상단에 부착된 램프는 태양광으로 충전되며 야간에도 보행자의 안전한 보행을 도와준다. 단, 우천 등 충전에 부적합한 날씨가 이어지는 경우 작동하지 않을 수도 있다. 이렇듯 보행자에게 안전을 가져다주는 옐로카펫은 광진구를 비롯한 성북구와 마포구 이 외에 전국의 초등학교 부근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만날 수가 있다. 보행신호 음성안내 보조장치 옐로카펫과 더불어 횡단보도에서 보행자의 안전을 도와주는 것으로 보행신호 음성안내 보조 장치도 한 몫을 한다. 횡단보도의 안전선을 한 발짝이라도 넘어설 경우 사람을 인식하여 “안전을 위해 한걸음 뒤로 물러서주기 바랍니다” 하는 신호음을 보낸다. 무의식중이라도 신호음이 각인되어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보행 신호 등의 상태를 음성으로 안내해 시각장애인뿐만 아니라 교통약자의 보행에 도움을 준다. 스마트폰을 보면서 걷는 이들에게 경고 메시지를 전하는 보도...
thumb_597x377 사본

[카느뉴스] 스마트폰 보다 쿵!…`스몸비` 막아라!

#스몸비는 이제 그만! 보행자 안전을 위한 5가지 안전대책 #무단횡단, 보행신호위반 등 보행자 사망사고 중 약 70%가 보행자 과실이라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특히 최근에는 스마트폰을 보며 길을 건너는 '스마트폰좀비', 일명 '스몸비'족의 위험이 큰 상황입니다. 보행자 과실 68.4% 운전자 과실 31.6%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추세에도 불구하고 보행 중 사망자 비율은 좀처럼 줄지 않는 가운데,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 도입되는 대책을 소개합니다. #1. 중앙선을 넘지마시오 무단횡단 금지용 중앙분리대 설치 영동대로 등 무단횡단 사고 다발지점 위주로 중앙분리대 설치 (하반기까지 설치 예정) #2. 스몸비는 아니되오 바닥신호등 설치 보행 중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일몽 '스몸비'족의 경각심을 위해 바닥신호등 설치 예정 (세종로사거리, 시청역 교차로) #3. 고개를 드시오 스마트폰 사용주의 보도부착물 설치 횡단보도 주변에 인도에 붙여진 스마트폰 사용 주의 안내 부착물을 눈에 잘 띄게 개선 예정 #4. 더 편하게 건너시오 횡단보도 추가 설치 'ㄴ'자나 'ㄷ'자 형태의 교차로 횡단보도를 'ㅁ'자로 바꿔 모든 방향으로 건너도록 횡단보도 추가 설치 #5 차는 천천히 달리시오 통행속도 하향 구간 확대 (상반기 중 시행) -종로 통행제한 속도 시속 60km → 50km -보행자 사고다발구간 통행속도 하향 #바쁠수록 천천히! 기본부터 지키는 것이 안전의 첫걸음이겠죠? 우리 모두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운전자와 보행자 모두 노력해주세요! ...
서울시는 무단횡단을 줄이고 스몸비 교통사고를 줄이는 보행안전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 사진은 교통안전 캠페인에 참가한 어린이들.

바닥신호등으로 ‘스몸비’ 교통사고 막는다

서울시는 무단횡단을 줄이고 스몸비 교통사고를 줄이는 보행안전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 사진은 교통안전 캠페인에 참가한 어린이들. 얼마 전, 광주에서 대학생 2명이 왕복 9차선 도로를 무단횡단하다 차에 치이는 사고가 발생해 충격을 전한 바 있다. 갈수록 교통사고 사망자는 감소함에도 불구하고 보행사망자 비율은 좀처럼 줄지 않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차로 중앙선엔 무단횡단 금지시설을 설치하고, 스마트폰을 보며 걷는 보행자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바닥신호등을 설치하는 등 보행안전을 강화한다. 시는 보행안전을 강화하고 교통사고를 방지하기 위하여 ① 무단횡단 금지시설 47곳 설치, ② 바닥신호등과 보도부착물 설치, ③ 횡단보도 16곳 설치, ④ 안전속도 5030 시범사업 확대, ⑤ 교통안전 교육 및 홍보 등을 중점 추진한다. 우선, 영동대로 등 무단횡단 사고 다발지점 47개소 총 24km에 무단횡단 금지시설을 설치한다. 5월부터 시작해 하반기 중 설치 완료할 예정이다. 무단횡단금지시설이란 도로의 중앙선을 따라 설치하는 연성 플라스틱 재질의 간이중앙분리대를 일컫는 것으로, 보행자 무단횡단 사망사고 발생지점, 무단횡단 다발지점 등을 조사한 후 교통사고 예방효과가 높은 지점에 우선적으로 설치할 계획이다. 무단횡단 금지시설 보행 중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일명 ‘스몸비(스마트폰과 좀비의 합성어)’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바닥신호등을 설치한다. 바닥신호등이란 LED전구를 횡단보도 앞 바닥에 매립하는 신호등으로, 5월 중 세종로사거리와 시청역 교차로 두 곳에 시범 설치한다. 스마트폰 사용주의를 알리는 보도부착물의 내구성 또한 개선한다. 서울시는 보행자가 많은 횡단보도 주변에 스마트폰 사용에 주의를 요하는 표지 및 부착물의 내구성을 높여 424개를 설치한다. 스마트폰 사용주의를 알리는 보도부착물 개선 전(좌)과 개선 후(우) 모습 또한 도로 횡단 시 우회해야 하거나 보행동선이 연결되지 않아 불편이 따랐던 16곳에 횡단보도를 추가 설치하고, 통행속도를 줄이는 ‘안전...
교통안전표지(좌), 보도부착물(우)

스마트폰族 위한 새로운 교통표지판 등장

서울시가 보행중 스마트폰 사용의 위험을 알리는 교통안전표지 및 보도부착물 설치 시범사업을 경찰청과 실시한다.시범사업 5개 지역은 스마트폰 주 사용층인 10~30대 보행자가 많고 교통사고가 잦은 홍대 앞을 비롯해 시청 앞, 연대 앞, 강남역, 잠실역 등이다. 교통안전표지(좌), 보도부착물(우)교통안전표지는 보행 중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이 자동차와 맞닥뜨리는 위험한 상황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게 형상화했다. ‘보행중 스마트폰 주의’라는 문구의 보조표지도 함께 달아 이해를 높일 계획이다.또, 보도부착물에는 ‘걸을 때는 안전하게’라는 안내문구가 표시되어 있으며, 특히 스마트폰을 보느라 시선이 아래로 향해 있는 경우가 많은 보행자들의 시야에 잘 들어오도록 단순 명료하게 메시지를 담았다.시는 시범사업 5개 지역의 신호등과 가로등에 교통안전표지 50개를, 보행자가 걷는 길 위에 보도부착물 250개를 16일부터 순차적으로 설치한다. 시범사업은 올 연말까지 진행될 예정이다.이와 더불어 서울시는 24일 오후 6시 연세로 유플렉스 앞 광장에서 플래시몹 캠페인을 펼친다. 스마트폰을 사용하며 길을 걷다가 서로 부딪치는 퍼포먼스로 이뤄지는 이번 캠페인에 참여하고자 하는 시민은 페이스북 페이지(www.facebook.com/seoulcampaign)에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한편, 스마트폰 사용의 문제되고 있는 것은 우리나라 뿐이 아니다. 최근 해외에서도 스마트폰중독자를 뜻하는 스마트폰(smartphone)과 좀비(zombie)의 합성어, 스몸비(smombie)라는 신조어가 생겨났다. (왼쪽부터) 안내표지(스웨덴), 스마트폰 전용도로(벨기에), 스마트폰 주의신호등(독일)이에 따른 해외사례로는 스웨덴, 영국에서는 안내표지를, 벨기에에서는 스마트폰 이용자를 위한 전용도로를 설치했다. 또, 독일에서도 철길 건널목 바닥에 주의신호등을 설치해 보행자가 선로로 진입하는 것을 예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