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위생을 위해 손 씻는 것만큼 스마트폰 소독도 중요하다.

올바른 ‘스마트폰 소독’ 손 씻는 것만큼 중요해요~

우리가 일상생활을 하면서 하루에 가장 많이 만지게 되는 물건은 아마도 '스마트폰' 일 것이다. 스마트폰에서 울리는 알람 소리에 눈을 떠 뉴스를 확인하면서 아침을 시작하고, 출퇴근길 지하철에서도 스마트폰으로 동영상을 시청하든지 지인들과 메신저 앱을 통해 대화를 나눈다. 지나가다가 멋진 풍경을 만나게 되면 곧바로 스마트폰을 열고 사진을 찍는다. 스마트폰을 손에서 떼기 힘든 만큼 온갖 세균이 묻을 확률도 그만큼 커진다. 코로나19로 인해 감염병 예방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다. 스마트폰은 손으로 만졌다가 통화를 할 때면 입 근처로 가기 때문에 위생관리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 질병 예방을 위해 우리가 하루에도 수차례 손을 닦는다지만, 스마트폰에 세균이 묻어 있으면 자칫 무용지물이 될 수 있다. 이에 필자는 스마트폰을 깨끗하게 관리하는 방법을 직접 실천해 봤다. 1. 알코올 사용하기 스마트폰의 액정 파손을 대비해 대부분 액정보호필름 또는 강화유리를 부착해 둔다. 이 경우 물을 이용한 세척보다 ‘알코올’ 사용을 추천한다. 수십 종류가 되는 알코올 중 소독제로는 '에탄올'이 이용되고 있으며, 에탄올 손소독제는 식약처에서 허가를 받는 의약외품이므로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에탄올이 68% 함유된 손 세정제를 이용해 스마트폰을 세척해 봤다. ©김재형 에탄올을 안경 닦는 천에 묻힌 후 스마트폰의 액정을 닦아봤다. ©김재형 에탄올 함유량은 향균 살균력의 척도이다. 그러나 알코올 100%는 스마트폰 기기에 오히려 좋지 않을 수 있으니,  60~70% 안팎의 알코올을 극세사 천 또는 안경 닦는 천 등에 묻혀서 세척하면 된다. 수시로 만지는 액정 화면뿐 아니라 스마트폰 뒷면 세척도 잊지 말자. 스마트폰의 구멍은 블로어 또는 귀청소 솜 등을 이용하면 좋다. ©김재형 다만 스마트폰에 있는 충전단자라든지 각종 구멍이 있는 부분은 가급적 세척하지 않는 게 좋다. 스마트폰에 있는 각종 조그마한 구멍은 카메라 청소 때 사용하는 블로어가 있으면 편하다. 블로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