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청 본관청사

[설명자료] “월세만 100만 원”…청년 살기 힘든 청년주택

“월세만 100만 원”...청년 살기 힘든 청년주택 (2020.10.06.) ◆ “서울시 ‘청년 주택’에 빈집이 많다. 임대료가 비싼 탓”, “민간임대의 경우 보증금이 1억 원이 넘거나 월세가 백만 원이 넘기도…”, “공공임대를 제외한 민간임대의 경우 가격대가 높게 형성돼 있다”는 보도 관련 - 청년주택 중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 1인 거주유형의 월세는 30만원대에 형성되어 있으며, 보도된 서교동 청년주택의 경우도 비슷한 수준임 ※ 입주시작 6개 사업장(서교동, 충정로, 구의동, 숭인동, 용답동, 등촌동) 1인 거주 공급유형 비율 : 74%(1,400/1,896실) - 2인 이상 거주 주택의 경우 상대적으로 넓은 면적을 가짐에 따라 1인 거주 주택에 비해 임대료 수준은 높으나, 다양한 보증금-월세 비율을 제시하여 입주자 여건에 맞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하고 있음 ※ 임대보증금 비율 30%~40% 전환 시 서교동 37㎡ : 보증금 9,170~12,230만원 / 월세 85~73만원 서교동 17㎡ : 보증금 4,580~6,120만원 / 월세 42~36만원 - 다만, 서교동의 월세 100만원 이상 청년주택은 보증금 비율을 10%로 대폭 낮추어 월세가 증가한 예외적인 경우이며, 보증금 비율은 입주자가 선택하는 사항임 ※ 서교동 37㎡ 임대보증금 비율 10% 적용 시 보증금 3,060만원/월세 109만원 - 또한, 서울시에서는 민간임대주택 입주자들의 주거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임대보증금의 50%까지 무이자 지원하고 있고, 유휴 부설주차장의 개방을 통한 수익을 관리비 절감에 활용하는 등의 방안을 시행 중임 - 아울러, 청년주택의 계약률은 입주 초기에는 낮게 형성되었지만 지속적으로 증가해왔고, 서교동 청년주택의 `20.10.7. 현재 민간임대주택 계약률은 100%이며, 입주가 시작된 6개 청년주택 민간임대주택 전체 계약률은 약 95%임 - 이러한 최근의 계약률 증가추세는 역세권 청년주...
서울시청 본관청사

[설명자료] ‘1호 도시재생사업’ 서울 창신동, 결국 공공재개발로 간다

‘1호 도시재생사업’ 서울 창신동, 결국 공공재개발로 간다 (2020.09.03.) ◆ “도시재생 사업지역이 공공재개발 사업 참여가 가능한 지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없어 향후 혼란도 예상된다”, “국토부가 도시재생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공공재개발 사업을 도시재생 인정사업에 편입했다고 들었다, 공공재개발을 통해 창신동의 도시재생 사업을 완성화는 것이 목표다” 는 보도 관련 - 공공재개발사업은 ‘장기 정체된’ 정비구역, 해제지역 및 예정구역 등에 공공이 참여하는 사업추진을 통해 주거환경개선에 중점을 둔 합리적인 주택공급을 목적으로 하는 사업으로 현재 후보지 공모를 준비 중에 있음 - 서울 창신·숭인동은 ‘13년 10월 주민동의 등 관련 절차에 따라 재정비 촉진지구에서 해제된 후, 지역 주민 및 다양한 지역 공동체 조직의 준비과정을 통해 ‘14년 5월 도시재생선도지역으로 선정 후 하수관 정비 등 25개의 마중물·연계 사업이 진행된 지역임 - 올해 9.1 「도시재생법 시행령」 개정으로 공공재개발사업이 도시재생 인정사업에는 포함되었지만, 도시재생 인정사업은 원칙적으로 창신·숭인동처럼 도시재생활성화지역에서는 시행할 수 없음 - 서울시에서는 위 내용을 포함, 주민 혼란을 방지하고자 공공재개발사업 관련 후보지 선정기준을 검토 중으로, 향후 정부, 의회 등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최종 확정할 계획임 문의전화: 02-2133-7204 ...
채석장 전망대

종로의 숨은 비경, 전망이 멋진 ‘채석장전망대’

우리나라는 예로부터 산과 물이 좋은 것으로 유명했다. 이를 알고 있었던 일본인들은 1910년부터 조선총독부와 조선은행 등을 짓기 위해서 1924년 돌산이라고 불리던 곳에 채석장을 만들어 석재를 가져갔다. 돌산, 돌산마을, 절벽마을로 불리던 곳이 종로구 창신동과 숭인동이다. 우리 민족이 아픔이 서려 있는 이곳에 '채석장 전망대'가 있다. 전망대가 설치된 창신숭인 채석장  ©김민선 높은 곳에 위치한 채석장 전망대는 서울의 스카이라인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오래된 주택과 세련된 도시들의 이색적인 조화는 다채로운 그림을 만들어낸다. 실내에 있는 2층에서는 유리를 통해 밖으로 볼 수 있으며 실외에 있는 3층은 바람을 맞으면서 볼 수 있다. 현재 코로나19로 인해서 출입을 할 수 없다. 산동네와 서울 스카이라인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김민선 십자가를 옆으로 세워놓은 듯한 채석장 전망대는 2020년 제 38회 '서울시 건축상' 수상예정작에 올랐다. 서울시 건축상은 우수 건축물을 선정하여 건축 관계자에게 수여하는 권위 있는 상이다. 파란 하늘 아래 놓인 채석장 전망대는 단순하면서도 절제미가 느껴지는 한폭의 수묵화를 연상시킨다. 창신 숭인동은 2007년부터  재개발의 논의가 있었지만 여러가지 이유로 개발이 더디게 되었다. 그 이후 철거가 아닌 재생의 개념으로 개발이 되어 '국내 도시재생 1호' 지역으로 선정되었다. 채석장 전망대  뒤편 모습 ©김민선 서울시는 창신 숭인 지역에 거미줄처럼 서로 얽혀 있는 골목길과 계단 난간을 정비하고 주변에는 CCTV와 비상벨 등을 설치했다. 주거환경이 개선되면서 복잡한 길목 사이로 이 지역에 숨겨진 문화와 역사가 들어났다. 이에 채석장 전망대와 백남준기념관도 설립했다. 주민들은 2017년 도시재생기업 창신숭인 도시재생협동조합을 운영하여 이들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채석장 전망대 앞에 있는 체력단련장과 숲길 ©김민선 채석장 전망대 앞에는 '체력단련장과 동네숲'이 있다. 하늘과 맞닿을 듯한 이곳에서 운동을 하고 ...
서울시청 본관

[설명자료]막판 증액 청년예산 3900억…심사할 시간도 없었다

막판 증액 청년예산 3900억… 심사할 시간도 없었다(2020.07.07.) ◆ “숭인동 청년주택은 높은 임대료 탓에 입주 대상 200여 가구 중 180여 가구가 입주를 포기하는 사태가 벌어졌다”는 보도 관련 - 숭인동 청년주택은 공공임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임대료가 높은 민간임대의 경우에도 임대료가 보증금 약 4천만원에 월임대료 30~37만원 수준으로 주변 원룸 시세에 비해 높지 않으며, - 서울시가 보증금의 50%를 무이자로 지원하여 임대료 부담은 시세에 대비하면 더욱 낮은 상황임 - 숭인동 청년주택이 계약 초기 계약률이 저조하였던 것은 사업자가 방청소, 침대렌탈, 침구세탁비, 조식 제공 등 호텔식 서비스를 모든 입주자가 수용해야 하는 필수 옵션으로 적용하였던 탓에 관리비가 증대되는 문제로 논란이 된 것이 원인이었으나 사업자가 호텔식 서비스 옵션을 전면 취소하여 현재는 민간임대 입주 대상 207호중 172가구가 입주하여 입주율이 83%를 넘었음 문의전화: 02-2133-628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