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역의 수인선 열차

수원~인천 ‘수인선’ 9월 12일 개통…그 의의는?

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 (171) 수인선 광역전철 전 구간 개통 연배가 좀 있는 분이라면 수인선 협궤철도를 타보거나 들어보았을 것이다. '수인선(水仁線)'은 수원과 인천 잇는 철도라는 뜻으로, 철로 사이 간격인 궤간이 일반선의 절반인 762mm에 불과한 협궤인 것이 특징이었다. 도로 교통의 발달로 1995년 수인선 협궤철도는 폐지되었는데, 그동안 이를 1호선 같은 광역철도로 다시 만드는 사업이 진행 중이었다. 그리고 드디어 오는 9월 12일 수인선 전 구간(한대앞-수원)이 개통된다. 수인선 협궤철도 ⓒ경기도청 수인선 광역철도의 개통 의의는 세 가지로 볼 수 있다.   첫째, 서울 주변에 운행하는 기존선 개량 방식의 '5대 광역철도'의 완성이라는 점이다.  서울시가 시내에 서울지하철을 지어온 것처럼 정부에서는 수도권에 광역철도를 건설해왔다. 그런데 그 방식은 기존선 개량과 신선(新線) 건설이라는 두 가지로 나뉜다는 점이 흥미롭다.  우선 첫 번째 광역철도는 1974년 서울지하철 1호선과 동시에 개통된 경인선, 경부선, 경원선이다. 이들은 기존선 개량이었다. 원래 디젤기관차가 끄는 완행열차가 다니던 구간에 전동차를 운행시켰다. 그 후에는 1기 신도시 사업에 맞추어 새 노선들이 지어졌다. 이들은 기존에 철도가 없던 곳에 새 전철을 만드는 신선이었다. 과천선(1993), 분당선(1994), 일산선(1996)이 그것이다. 그리고 90년대 후반부터는 다시 기존선 개량 사업이 시작되었다. 5개의 노선인 중앙선(2005), 경원선(2006), 경의선(2009), 경춘선(2010), 수인선(2012) 등이 차례로 개통되었다. 그리고 드디어 다음 주 말에 수인선이 전 구간 개통하면서, 5대 광역전철망이 완성된다.  그리고 지금은 다시 신선 건설사업인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가 진행되고 있다. 이렇듯 기존선-신선-기존선-신선이 교대로 등장하는 수도권 광역철도망 사업에서, 수인선의 전 구간 개통은 3단계 철도망의 완성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 것...
서울 내부순환로 정릉천 고가 ⓒnews1

서울-수도권 순환 교통망 톺아보기

서울 내부순환로 정릉천 고가 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 (82) 서울의 순환도로 교통은 도시의 기능을 유지하기 위해 꼭 필요한 요소다. 각종 수단을 이용해 사람이 오가거나 짐을 나르는 일이란 뜻의 교통은 인체로 보면 핏줄에 비유할 수 있겠다. 도시교통을 구성하는 다양한 교통망은 방사망과 순환망으로 구분된다. 방사망이란 외곽에서 도심으로 바로 들어오는 형태이고, 순환망은 외곽끼리를 둥그렇게 연결한 것이다. 방사망과 순환망을 함께 그리면 마치 거미줄 같은 모습이 된다. 흔히 도시가 발전할 때는 방사망을 중요시 여긴다. 도시기능의 핵심인 도심부와 외곽을 빠르게 연결해야 사람과 물자의 교류가 활발해지기 때문이다. 그런데 도시가 어느 이상 발전하면 이제 순환망이 필요해진다. 도심에 의존하지 않고 외곽지역도 다른 외곽지역과 교류하면서 자생적으로 발전할 시기가 되는 것이다. 이번 호에서는 서울-수도권의 순환 교통망에 대해 알아보자. 서울의 대표 순환도로 내부순환로, 외곽순환고속도 서울의 대표적인 순환도로는 내부순환로이다. 성산대교북단~마포구청역~가좌역~홍제역~길음역~월곡역~제기동역~한양대역으로 이어지는 22km의 도시고속도로이며, 중간에 홍지문터널과 정릉터널이 있다. 내부순환로는 서울의 동서를 북편에서 이어주면서 도심을 우회할 수 있게 해준다. 아울러 남쪽의 강변북로와 연결하면 끊김 없는 둥근 순환선이 구성된다. 이 순환선을 남쪽으로 더 넓힐 수 있다. 한양대역에서 동부간선도로에 합류하고 강변북로, 청담대교를 거쳐 동부간선도로에 들어간다. 그리고 수서IC~양재IC의 양재대로, 이후 강남순환로를 거쳐 소하IC~성산대교까지 서부간선도로를 이용하면 서울 강남북을 포함해 전체를 둘러싸는 더 큰 순환도로가 구성된다. 내부순환로, 강남순환로, 서부간선도로를 이으며 더 큰 순환도로로 확대된다. 서울 바깥에도 순환도로가 있다. 바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128km)이다. 도로의 대부분은 서울 시계 외에 있고, 수락산터널과 송파구, 강동구 일부 구간만 서울시 안에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