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5일부터 ‘하루에 걷는 600년 서울, 순성놀이’ 참가자를 모집한다.

일 년에 한 번! 한양도성 ‘순성놀이’ 참가자 모집

9월 5일부터 ‘하루에 걷는 600년 서울, 순성놀이’ 참가자를 모집한다. 서울시가 한양도성 40리길을 하루에 걸어볼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을 마련했다. 한양도성문화제 대표 프로그램인 ‘하루에 걷는 600년 서울, 순성놀이’가 9월 5일부터 참가자 700명을 선착순 모집한다. 순성(巡城)은 도성 안팎을 걸으며 주변의 경치를 즐겼던 풍습에서 유래한 것으로, 일제강점기까지 이어졌다. 프로그램은 도성을 한 바퀴 도는 일주코스(소요시간 10시간), 반주코스(소요시간 5시간)로 나눠지며, 신청자격은 12세 이상(초등 5학년 이상)이면 누구나 가능하다. 신청마감은 10월 8일까지, 순성놀이 홈페이지(www.seouldosung.net)에서 신청할 수 있다. 참가비는 1만 원이다. 운영은 서울KYC(한국청년연합)에서 담당한다. 서울KYC는 2008년부터 한양도성의 가치를 시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시민자원활동인 ‘도성길라잡이’를 양성하고 있다. 도성길라잡이는 3월부터 11월까지 매주 일요일에 시민들에게 도성을 무료로 해설을 하고 있다. 하루에 걷는 600년 서울 순성놀이 포스터 한편, 올해 순성놀이 참가자는 도성을 따라 걷는 동안 총 15곳에서 진행되는 미션 프로그램인 ‘웰컴 투 한양도성’도 함께 즐길 수 있다. ‘인왕산 호랑이와 한판!’, ‘수문장체험’, ‘도적을 이겨라!’ 등 도성과 관련된 이야기를 토대로 구간별 특색을 살린 미션 수행이 준비돼 있다. ‘순성놀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한양도성문화제 운영국(070-7462-1109) 또는 서울KYC(02-2273-2276)로 하면 된다. ■ 제7회 한양도성문화제 ○ 일 시 : 2019.10.12(토)~13(일) ○ 장 소 : 한양도성 일원(주 행사장 : 흥인지문 공원) ○ 프로그램 : 순성(미션순성, 일주-10시간, 반주-5시간)’, ‘단절구간 잇기 프로젝트’, ‘한양도성 30초 영화제’, ‘한양도성 토크콘서트’ 등 ○ 홈페이지 ...
[여행스토리 호호] 600년 한양도성역사를 한눈에

[여행스토리 호호] 600년 한양도성역사를 한눈에

호호의 유쾌한 여행 (59) 동대문성곽공원과 한양도성박물관 한양도성박물관과 동대문성곽공원 ◈ 한양도성박물관과 동대문성곽공원-지도에서 보기 ◈ 여전히 한 낮의 햇살은 따갑지만 하늘은 높고 바람은 쾌적합니다. 곧 최대 명절 연휴로 꼽히는 황금같은 추석 연휴가 시작됩니다. 여행스토리 호호가 오늘은 가슴을 두근거리게 하는 가을 연휴를 앞두고 동대문성곽공원과 한양도성박물관을 다녀왔습니다. 가장 빠른 인터넷 통신망, 아파트와 자동차가 가득 메운 거대 도시 서울에 살다보면 서울이 오랜 역사를 가진 곳이란 사실을 잘 잊게 됩니다. 동대문성곽공원과 한양도성박물관은 서울이 600년 역사를 가진 가치를 가진 도시라는 점을 잘 알 수 있게 해주는 곳입니다. 공원은 나지막한 언덕위에 오롯이 들어서 600년 고도의 관문이었던 동대문과 남산 사이의 서울의 전망을 가지런히 보여줍니다. 오랜 역사를 품은 성곽과 어우러진 현대 도시의 풍경은 또 다른 서울을 느끼게 합니다. 성곽공원에서 내려다보는 동대문 일대 풍경 아직 낯설은 이름인 동대문성곽공원과 한양도성박물관은 생긴 지 얼마 안 된 곳입니다. 서울시가 한양도성복원과 동대문성곽공원 사업화를 추진하면서 2014년 7월 처음 오픈했고 다시 시설을 확충해 2016년 9월 재개관한 곳입니다. 박물관 3층이 바로 서울 성곽길하고 연계되어 있어 하늘 높고 파란 이 계절에 가볍게 산책하며 둘러보기 좋습니다. 서울성곽은 1396년 축조된 한양도성을 지켜왔습니다. 총 18.627km의 길이에 이르는 성곽은 근대 들어와 일부 훼손되기도 했지만 오늘날까지 원형이 잘 남아있는 도시 문화유산으로 꼽힙니다.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고 있는 자랑스러운 문화적 재산이기도 합니다. 한양도성박물관 입구 한양도성박물관은 서울디자인지원센터 건물 1~3층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상설, 기획전시관을 통해 도시의 형성과 성곽 축조 과정, 훼손과 재탄생 등의 역사가 일목요연하게 정리되어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옛 조선의 수도, 한양의 모습을 ...
야간에 전문 해설과 함께 한양도성을 걷을 수 있는 `한양도성 달빛기행` 프로그램 ⓒ신유리

한양도성 달빛기행, 비처럼 음악처럼 걷다

야간에 전문 해설과 함께 한양도성을 걷을 수 있는 `한양도성 달빛기행` 프로그램가을이 스며들던 그즈음, 이틀 연속 하루는 목멱산(남산), 또 하루는 인왕산을 걸었다. ‘한양도성 달빛기행’에 참가해 보았다.이미 해가 진 산책길의 배경은 어두웠다. 그러나 삼삼오오 모인 사람들의 발걸음은 경쾌했다. ‘한양도성 달빛기행’ 당일, 비 소식이 있었다. 아무리 험하지 않다 해도 산길이고 밤길인데 취소되겠구나 했는데 문자가 왔다. ‘딩동~’ “ 우천 시 진행합니다(우비 배부)” 비 소식에 지레 편한 옷도 준비하지 않았던 나는 정장 차림에 우산도 없었다. 그나마 굽 없는 샌들을 신은 게 다행이었다.만남 장소인 장충동체육관, 저녁 7시20분 집결. 한두 분의 안내자가 있으리라는 예상과 달리 행사 스태프 10여 명이 기다리고 있었다. 우산조차 준비하지 못했던 나는 얼른 스탭들에게 우비를 받아 뒤집어썼다. 차림은 미비했지만 마음만은 완비.첫 도성 걷기라는 설렘에 이대로 고산준령도 오를 기세로 출발을 기다렸다. 목멱 1구간. 장충체육관부터 도성을 따라 반얀트리 호텔, 국립극장을 지나 남산 팔각정까지 가는 코스였다.문선 도성길라잡이님의 뒤를 따라 50여명이 걷기 시작했다. 번화한 대로 앞 장충단 사잇길로 접어드니 성벽이 나오면서 호젓한 산길이 이어졌다. 예전에 남산이 뒷산인 해방촌에서 살았던 적이 있어서 이번 코스가 익숙하리라 예상했었는데, 한 번도 와보지 못한 생소한 길이었을 뿐 아니라 아마 혼자였다면 영영 찾지 못한 길이었을 듯했다. 아름다운 한양도성 야경“한양 도성의 성벽은 조선 태종 때 처음 만들어졌어요. 성벽 쌓는 일은 전국의 백성이 다 참여했습니다. 처음 도성을 쌓은 건 겨울이었는데 49일밖에 안 걸렸대요. 지금은 돌 위에 서있지만 처음에는 흙을 쌓고 그 위에 돌을 얹었다고 합니다. 자세히 보면 돌에 지역 이름이 써 있어요. 지금 이곳은 주로 경상도 백성들이 쌓은 구간이라 경산, 울산, 예천 이런 지명들이 남아있습니다. 이름을 새긴 이유는 요새 말로 하면 책임제, 부실공사...
낙산 성곽길

한양도성 하루에 걷는 ‘순성놀이’ 28일부터 신청

낙산 성곽길“조선시대에 성곽을 따라 걸으면서 도성 안팎의 풍경을 감상하던 순성놀이가 있었다. 과거시험을 보러 상경한 선비들이 도성을 돌며 급제를 빌었는데, 이것이 도성민들에게 전해져 봄과 여름이면 성곽을 돌며 경치를 즐기는 풍습으로 자리 잡았다.” (세계유산총회 홍보물, 서울시 제작)서울시가 10월 15일에 열리는 한양도성문화제의 일환으로 ‘하루에 걷는 600년 서울, 순성놀이’ 참가자를 9월 28일부터 선착순으로 모집한다.순성놀이는 조선시대 과거시험을 보러 상경한 선비들이 도성을 돌며 급제를 빌었던 풍습에서 출발한 것으로, 가족과 연인과 친구와 함께 600년 한양도성을 걸으면서 서울의 역사와 자연, 문화를 경험할 수 있다.순성놀이 코스는 한양도성 전 구간을 10시간 동안 걷는 ‘일주코스’와 ‘반주코스’, ‘구간코스’로 구분된다. ‘일주코스’는 오전 8시에 서울역사박물관을 출발해서 오후 6시에 끝난다.‘반주코스’는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한양도성 일주코스 절반에 해당하는 코스로 약 9Km를 걷는다. 출발은 창의문에서 시작해 백악과 낙산구간을 지나 장충단공원에서 마무리한다.‘구간코스’는 한양도성과 인근마을, 지역문화유산을 둘러보는 코스로 약 3~4Km로 누구나 쉽게 참여 할 수 있도록 하여 한양도성의 가치를 느껴 볼 수 있는 대중적인 코스로 구성하였다. 한양도성 순성놀이순성놀이 운영과 해설은 매주 무료로 한양도성 해설프로그램을 맡고 있는 서울KYC(한국청년연합)가 담당한다.12세 이상(초등 5학년)이면 누구나 참여 할 수 있으며, 참가비는 1만 원이다. 접수는 순성놀이 홈페이지(www.seouldosung.net)에서 신청하면 된다.순성놀이가 진행되는 10월 15일에는 한양도성 곳곳에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2017년 한양도성 세계유산 등재를 기원하는 시민참여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된다.시민참여 프로그램이 운영되는 곳은 창의문, 와룡공원, 낙산놀이마당, 남산 팔각광장 등 총 6곳이다. 운영 프로그램은 구간별 스탬프 찍기, 옛 지도로 보는 서울의 모습,...
빛초롱축제

[포토] 청계천 밤을 물들이고 있는 빛초롱

지난 6일 올해로 7회째를 맞는 빛초롱축제(☞청계천 수놓을 수십만 개의 ‘빛초롱’)가 시작됐습니다. ‘빛으로 보는 서울관광’이라는 주제로 11월 22일까지 열리며, 오후 5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청계천을 밝힙니다. 지난 주말, 비가 와서 못 가신 분들 많으시죠? 사진으로 우선 만나보시고, 이번 주말엔 꼭 들러서 빛나는 추억 만드세요~ 돈의문 순성놀이. 조선시대 조상들이 한양 도성 안팎을 돌며 즐겼던 돈의문 순성놀이를 색다르게 경험할 수 있다. 빛초롱축제 주제등과 일월도. 서울을 대표하는 문화유산. 중화전(좌)과 종묘정전(우) 남산골 한옥마을 풍경. 연날리기, 팽이치기 등 전통놀이를 하는 아이들을 만날 수 있다. 광장시장 풍경. 마약김밥, 할머니 순대집 등 광장시장의 명물을 등(燈)으로 표현했다. 시민과 관광객 모두에게 인기가 많은 북촌 한옥마을. 중국, 일본 등 해외 작품도 다양하게 전시됐다. 다양한 만화 캐릭터와 병신년을 기념하는 원숭이 작품은 어린이들의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광교 하단에는 소망등 달기 행사가 진행 중이다. ...
세계유산총회 홍보물, 서울시 제작

[포토] 하루에 걷는 600년 서울

“조선시대에 성곽을 따라 걸으면서 도성 안팎의 풍경을 감상하던 순성놀이가 있었다. 과거시험을 보러 상경한 선비들이 도성을 돌며 급제를 빌었는데, 이것이 도성민들에게 전해져 봄과 여름이면 성곽을 돌며 경치를 즐기는 풍습으로 자리 잡았다.” (출처 : 세계유산총회 홍보물, 서울시 제작) 서울시가 서울 KYC와 함께 ‘하루에 걷는 600년 서울, 순성놀이’ 참가자 560명을 9월 22일부터 선착순 모집합니다. ‘하루에 걷는 600년 서울, 순성놀이’는 10월 17일에 개최되며, 가족과 연인과 친구와 함께 한양도성을 걸으면서 한양의 600년 역사를 직접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되어 줄 것입니다. ‘순성놀이’는 크게 ‘일주코스’와 ‘구간코스’로 구분됩니다. ‘일주코스’는 한양도성 전 구간인 18.6km를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한 바퀴 다 돌아보는 방식으로 운영됩니다. ‘구간코스’는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서울 관련 도서 저자들과 함께 한양도성 인근 마을길을 걸으면서 서울의 역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 일주코스 : 한양도성 전 구간(18.6km, 08:00∼18:00)  ▲ 한양도성 코스 : 서울역사박물관~인왕~백악~낙산~목멱~서울역사박물관  ▲ 서울도성 코스 : 서울역사박물관~목멱~낙산~백악~인왕~서울역사박물관 - 구간코스 : 한양도성 성곽 마을길 2개 코스 (14:00∼17:00)  ▲ 성북동+이화동 코스 : 와룡공원∼북정마을∼심우장∼혜화문∼낙산∼이화마을  ▲ 옥인동 코스 : 사직단∼인왕성곽길∼수성동계곡∼송석원터∼청풍계∼창의문 12세 이상(초등5학년)이면 누구나 참여 할 수 있으며, 참가비는 만 원입니다. 접수는 한양도성문화제 홈페이지(www.hanyangdosung.com)나 순성놀이 홈페이지(www.seouldosung.net)에서 신청하면 됩니다. 문의 : 서울시 한양도성도감(02-2133-2657), 2015한양도성문화제 운영국(02-735-2299)...
2012092511340578_mainimg

도전! 토요일마다 걷기대회

거리를 거닐기에 요즘만큼 좋은 날씨도 없다. 천천히 걸으며 서울 곳곳을 여행하고 싶다면 '서울 역사길 걷기대회'와 '하루에 걷는 600년 서울, 순성놀이'에 참여해보자. 도심을 걸으며 역사유물도 둘러볼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다. 2012 서울 역사길 걷기대회 · 일시 : 10.6(토), 11.10(토) 10:00 · 코스 : ·10.6 - 세종로공원(북촌한옥마을→삼청공원→와룡공원)            ·11.10 - 독립공원(서대문형무소역사관→무악정→안산 봉수대) · 참가인원 : 선착순 회당 5천명 · 참가신청 : 서울의공원 홈페이지(parks.seoul.go.kr) · 참가비 : 무료 · 문의 : 02) 3446-4464 '2012 서울 역사길 걷기대회'가 10월 6일(토) 세종로공원과 11월 10일(토) 독립공원에서 열린다. 서울 역사길 걷기대회는 10월과 11월 각기 다른 코스로 운영된다. 10월 6일(토) 코스는 세종로공원에서 출발하여 광화문광장과 감고당길, 북촌한옥마을을 지나 삼청공원으로 진입하여 말바위 전망대를 거쳐 와룡공원 입구, 윤보선 전 대통령 생가를 지나 세종로공원으로 돌아오는 코스로, 길이는 약 7.5km, 2시간 30분 정도 소요된다. 한옥과 근대문화를 느낄 수 있으며 웅장한 서울성곽길을 따라 걷는 운치 있는 길이다. 11월 10일(토) 코스는 독립공원 독립문 앞에서 출발하여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이진아기념도서관을 거쳐 올라가 안산공원 산책로 길을 따라 가다가 안산 봉수대를 거쳐 다시 독립공원으로 내려오게 된다. 코스의 길이는 약 7km이며 역시 2시간 30분가량 소요된다. 도심과 접하고 있는 완만한 코스이며 봉수대에 오르면 서울의 서북부를 조망할 수 있는 아름다운 곳이다. 걷기대회에 참여해 완주한 시민들은 행운권 추첨을 통해 LED-TV, 자전거 등 경품을 받을 수 있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참가신청은 1회당 5,000명에 한해 선착순으로 서울의공원 홈페이지(parks.seoul.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