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촌호수 수위저하, 9호선과 제2롯데월드 공사 영향 ⓒ연합뉴스

“석촌호수 수위저하, 도로함몰과 직접 관련없어”

도심 한가운데 자리한 아름다운 석촌호수, 시민들이 자주 찾는 서울의 명소 중 하나입니다. 그런데 지난 몇해 동안 석촌호수의 물이 줄어드는 현상이 발견됐습니다. 2010년까지 연평균 4.68m를 유지해 왔던 석촌호수 수위가 2011년 10월부터 수위저하 현상(연평균 4.57m)이 나타나기 시작해 2013년 10월까지 저수위 상태(연평균 4.17m)가 유지되었습니다. 이에 서울시가 석촌호수 수위저하에 대해 원인조사를 1년간 실시하고 그 결과를 오늘 발표했습니다. 시는 주변 대형 건축물, 공사장의 지하수 유출이 직접적인 원인이며 주변 안정성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을 지금부터 살펴보겠습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석촌호수 수위저하 원인조사 결과’ 발표  - 제2롯데월드, 지하철9호선, 주변 대형 신축건물 8곳 공사 영향 복합적으로 받아  - 향후 석촌 호수 주변 대형공사 완료시 주변 지하수위는 다시 회복  - 수위저하가 인근 지역 지반에 미치는 영향 미미…도로함몰 직접 관련 없어 호수 주변으로 대형 공사 몰린 탓 서울시가 한국농어촌공사에 의뢰해 실시했던 '석촌호수 수위저하 원인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습니다. 수위저하가 일어난 2011년 10월부터 2013년 10월 사이에 진행된 제2롯데월드와 지하철9호선, 그리고 주변 대형 신축건물 8곳의 공사 영향을 복합적으로 받았다는 분석입니다. 집중적인 수위저하가 일어났던 이 시기에 지하수 유출을 유발하는 대형 공사가 몰리고, 여기에 석촌호수 자체에서 하루 평균 약 2,000 톤에 달하는 자연 발생 물빠짐량이 더해지면서 수위저하가 두드러진 것입니다. 석촌호수는 과거 한강의 한 지류(송파강)였던 곳을 한강 매립사업의 일환으로 만든 인공호수로, 호수수위가 한강수위보다 최대 5.1m 높고 호수바닥은 물이 잘 빠지는 실트질 모래로 되어 자연적으로 물이 빠지는 특성이 있습니다. 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