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90502553579_mainimg

수돗물, 모르고 먹으면 일반 생수 같아

서울의 물, 아리수. 수돗물이라는 태생 속에 갖고 있던 편견과 달리 실제 깐깐하고 엄격한 수질관리로 인식의 변화가 이뤄지고 있다. 공중위생분야의 세계적 권위 기관인 국제위생재단(NSF)의 품질 인증 및 세계보건기구(WHO)가 권장하는 163개 항목의 수질기준을 통과한 살아있는 미네랄이 포함되어 있는 아리수. 아리수의 진짜 모습을 함께 파헤쳐보자! 어떤 물이 안전한가? 2013년 8월 20일부터 23일까지 조선일보와 TV조선이 공동기획으로 '어떤 물이 안전한가?'란 시리즈 기사를 내놓았다. 국립환경과학원과 함께 서울의 수돗물과 정수기물, 생수의 수질을 비교하고, 한 달 기준으로 가격을 비교한 결과를 보도한 것이다. 결과는 놀라웠다. 우선 수질 측면에서 세 가지 물은 모두 먹는 물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역삼투압식 정수기 물에서는 일반세균이 허용치보다 4~5배 정도 높게 나타났고, 우리 몸에 좋은 미네랄 성분은 거의 걸러졌다. 중공사막식 정수기의 경우 물 속 미네랄 함유량이 수돗물․생수와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연세대 양지연 환경공해연구소 교수는 "모든 정수기는 정수기 관이나 필터 등의 관리가 잘못될 경우 2차 오염이 생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생수의 경우 오래 보관하면 페트병에서 나온 물질로 물맛 변화가 생기고, 생수 뚜껑을 따는 순간부터 세균이 번식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소개했다. 그렇다면 수돗물은 어떨까? 건축된 지 20년 된 아파트와 신축 아파트의 수돗물, 각 정수센터에서 생산된 수돗물 수질은 아무런 이상이 없었다. 모두 먹는 물 기준에 적합했고, 미네랄 성분도 생수와 비교했을 때 별 차이가 없었다. 한국상하수도협회 고동욱 사무총장과 윤성택 고려대 교수 등 전문가들은 수돗물을 바로 마셔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신호상 공주대 교수는 수돗물은 끓이는 게 더 안전하다고 말했다. 조선일보는 끓인 수돗물과 '뚜껑'을 금방 딴 생수를 가장 깨끗한 물이라고 꼽았다. 수돗물 27원 < 정수기 2만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