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된 소나무들이 서있는 솔숲 그늘 아래 앉아 쉬는 주민들의 모습

솔향기 솔솔~ 서울 한복판에서 만난 ‘소나무 숲’

우이동 솔밭근린공원, 100년 된 소나무들이 서 있는 솔숲의 모습 ⓒ김명옥 '우리나라 나무' 하면 많은 사람들이 소나무를 떠올릴 것이다. 애국가 가사에도 나오는 소나무는 우리의 멋진 산 풍경 사진에서 빠지지 않는다. 오래된 소나무 군락은 유명한 산이나 바닷가 해풍 지대에 가야 찾아볼 수 있다고 생각하기 쉽다. 그런데 서울에서도 오래된 소나무가 울창하게 군락을 이루는 솔숲을 만날 수 있다. 북한산 동쪽 우이동에 100년이나 된 1,000여 그루의 소나무가 울창하게 들어선 솔밭근린공원이 바로 그곳이다.  여름날 솔향기를 느끼기 위해 우이동 솔밭근린공원으로 가보기로 했다. 우이신설선 솔밭공원역의 2번 출구로 나가 10분 정도 도로를 따라 걸으면 솔밭근린공원이 나온다. 산이나 바닷가도 아닌 도시의 평지에, 그것도 대로 옆 주택가로 둘러싸인 곳에 수려한 소나무가 푸른 숲을 이루고 있다. 솔밭근린공원 입구의 모습 ⓒ김명옥 솔밭근린공원은 사람이 계획하거나 꾸민 숲이 아닌, 자연 그대로의 숲으로 총 면적이 3만 4,955m²나 된다. 예전에는 사유지였던 이곳은 서울 개발 붐이 이어진 1990년 아파트 개발지로 선정되어 사라질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하지만 주민들과 지방자치단체가 앞장서 솔밭 보존운동을 벌였고, 1997년 서울시와 강북구가 땅을 매입하여 2004년에 솔밭근린공원으로 개장하였다.  100년 된 소나무들이 서있는 솔숲의 모습 ⓒ김명옥 공원 안에 들어서면 수려한 소나무의 자태에 감탄을 하게 된다. 커다란 키, 붉은 빛이 도는 나무 기둥, 멋스럽게 구부러진 가지, 넓게 퍼져 하늘을 가린 솔잎은 따가운 여름 햇빛을 막아주며 시원한 그늘이 되어준다. 소나무 사이로 들어오는 햇살은 아름다운 숲의 풍경을 만든다. 솔숲에는 자연을 훼손하지 않게 산책로가 따로 조성되어 있다. ⓒ김명옥 솔숲에는 자연을 훼손하지 않게 산책로가 따로 조성되어 있고 곳곳에 쉴 수 있는 벤치가 마련되어 있다. 소나무가 만들어 주는 그늘 아래 앉아있는 주민들의 여유로운 모습이...
우이천 주변으로 나무데크도 설치되어 있어 벚꽃피는 봄이나 단풍으로 물드는 가을에도 걷기코스로 안성맞춤이다. ⓒ김미선

몸과 마음이 가뿐해지는 우이천벚꽃길~솔밭근린공원

맑은 물이 흐르고, 다양한 동·식물들이 서식하는 우이천 산책로 ⓒ김미선 맑은 물이 흐르는 우이천은 다양한 동·식물이 더불어 살아가는 장소이다. 성북, 노원, 강북, 도봉구 사이를 흐르는 하천으로, 강북구 우이동에서 발원하여 중랑천으로 합류한다. 하천 상류에 있는 도봉산 우이암(소의 귀를 닮은 바위)에서 유래되었는데, 그 아래 계곡을 따라 흘러내리는 물길이라는 의미에서 '우이천'이라 이름을 붙였다.  천변 아름다운 풍경과 함께 주민들은 가볍게 산책을 한다. 자신만의 방식으로 걷고, 뛰고, 자전거를 타면서 우이천 산책코스를 즐긴다. 월계2교에서 우이동 방향으로 우이천을 따라 걸을 수 있다. ⓒ김미선 상쾌한 초여름 바람을 느끼며 월계2교부터 걷기 시작했다. '우이천벚꽃길'은 봄에는 우이천변에서는 벚꽃이 흩날리는 멋진 풍경과 마주한다. 가을이 되면 벚나무, 버즘나무 등 가로수가 어우러져 단풍과 낙엽이 아름다운 길로 유명하다. 여름에는 나뭇가지마다 초록의 향연이 펼쳐진다. 지금이야말로 시원한 바람과 신록의 정취를 즐기기에 딱 좋은 시기다. 우이천벚꽃길은 서울시 테마산책길로 사계절 내내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있다. ⓒ김미선 중간중간 나무벤치와 운동기구들이 있어 쉬어가기도 좋고 운동도 할 수 있어 주민들의 사랑을 듬뿍 받는 장소이다. 뚝방길 전망대에서는 한가롭고 조용하게 흐르는 물소리를 들으면서 우이천을 바라볼 수 있다. 우이천산책로는 나무벤치와 운동시설이 곳곳에 있어 운동도 하고 쉬어가기에 좋다. ⓒ김미선 뚝방길 전망대에 서면 우이천의 풍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김미선 우이천에서는 원앙, 도룡뇽, 애기똥풀 등 다양한 동·식물들이 살아 숨쉰다. 한가로이 휴식하고 있는 청둥오리도 볼 수 있고, 백로 한 마리가 부리를 물속에 넣어 물고기를 잡는 신기한 모습도 포착했다. 우이천변에서 풍경을 구경하다가 나무데크 위를 걷기도 하고 벤치에서 쉬기도 하며 마음의 여유를 찾았다. 우이천에는 다양한 종류의 동·식물이 함께 살아간다. ⓒ김미선 ...
국립 4.19민주묘지 기념탑

삶에 초록쉼표 찍고 싶을 때, 우이동 북한산 둘레길

국립 4.19민주묘지 기념탑 호호의 유쾌한 여행 (143) 독립정신과 민주주의의 성지 우이동 가끔은 빠르게 돌아가는 서울살이가 힘겹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반복되는 일상의 굴레에서 벗어나고 싶을 때도 있죠.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고 싶을 때 저는 산책을 합니다. 초록이 짙어가는 6월, 북한산 둘레길에 다녀왔습니다. 우이신설경전철 4.19민주묘지역에 내려 4.19로를 따라 걸었습니다. 조용하고 한적한 주택가 앞쪽에는 식당과 카페 등이 모여 있습니다. SNS와 입소문을 타고 유명해진 카페가 하나둘씩 모습을 드러냅니다. 근현대사기념관 마당에 세워진 독립민주기념비 419 기념탑과 조형물을 지나면 근현대사기념관이 나옵니다. 근현대사기념관 앞마당에는 독립민주기념비가 있어요. 해맑게 웃는 김구 선생의 흉상이 인상적입니다. 비에는 김구선생 어록이 새겨져 있습니다. “38선 때문에 우리에게는 통일과 독립이 없고 자주와 민주도 없다. 어찌 그뿐이랴, 대중의 기아가 있고 가정의 이산이 있고, 동족의 사안까지 있게 뙤는 것이다. 마음 속에 38선이 무너지고야 땅 위의 38선도 철폐될 수 있다.” - 김구선생 어록 독립민주기념비가 더욱 의미 있는 이유는 시민들의 소중한 정성으로 세워졌기 때문입니다. 역사정의를 생각하는 네티즌들 626명의 모금과 근현대사기념관 운영기관인 민족문제연구소 회원들의 후원으로 기념비가 마련되었어요. 평화의 소녀상을 만든 작가인 김서경, 김운성씨가 재능기부의 형태로 함께 참여했습니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라는 말이 있지요. 이곳을 지난다면 대한민국 근현대사를 꼭 한 번 자세히 되짚고 넘어갔으면 합니다. 근현대사기념관 계단에 마련된 인물 배너 근현대사기념관 계단에는 이준, 이시영, 김병로, 신익희 선생의 캐릭터 배너가 세워져 있어요. 이들에겐 ‘최초의 길’ 이라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1세대 검사를 지낸 이준, 초대 부통령 이시영, 초대 대법원장 김병로, 제헌국회 초대 부...
경전철 타고 떠나는 솔숲 여행

경전철 타고 떠나는 솔숲 여행

하늘을 향해 뻗은 고고한 소나무들로 구성된 솔숲공원의 모습 드디어 우이신설 경전철이 개통했다. 우이동에서 출발해 서울의 중심부로 연결되는 11.4km, 13개 정거장의 노선을 완성하기까지 8년이 넘게 걸렸다. 기자는 지하철이 지나지 않는 미아동에서 태어나 자랐다. 이 때문에 경전철 공사 중인 도로를 지날 때면 언제가 될지 모를 완공일을 기다렸다. 늘 버스만 타서 지하철의 경로 우대 혜택을 받지 못했던 엄마도 좋아하셨다. 우이신설 경전철은 서울 1호 무인 경전철로 6호선과 연결되는 보문역과 2호선과 연결되는 종착지 신설역, 그리고 4호선과 연결되는 성신여대입구역 등 환승역이 있어 접근성이 좋다. 늘 성신여대입구역을 오가면서도 경전철과 연결된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 4호선 성신여대입구역에서 경전철을 타보기로 했다. 학창시절 즐겨 찾았던 도봉도서관 맞은편에 위치한 솔밭공원에 가기 위해서다. 솔밭공원역은 종착역인 우이역 전 역으로, 예전 버스를 타고 가며 봤던 소나무의 실루엣이 기억에 남아 있다. 이제 어른이 돼 신설된 경전철을 타고 그곳을 찾으니 느낌이 남달랐다. 4호선으로 연결되는 우이경전철을 타기 위해서는 엘리베이터를 탄 후 조금 걸어야 한다. 성신여대입구역에서 경전철을 타려면 조금 걸어야 했다. 하지만 에스컬레이터나 엘리베이터, 연결 통로 및 경전철이 지나는 터널까지 모든 시설이 반듯하게 반짝거려 가는 곳마다 쉽게 찾을 수 있었고 마음까지 밝아지는 기분이었다. 성신여대입구역에서 우이역쪽으로 향하는 경전철은 한낮임에도 사람들이 제법 많았다. 사람이 없이 운행하지만 운행간격과 승차와 하차 방법 등 지하철과 다르지 않았다. 단지 흔들림이 조금 느껴져서 손잡이를 잡아야 했다. 솔밭공원역의 정확한 위치는 4.19민주묘지와 솔밭공원 사이다. 이 때문에 솔밭공원역에서 내리면 막상 공원이 보이지 않아 당황할 수 있지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2번 출구로 나와 오른쪽 도로를 따라 5분 정도 걸으면 솔향기가 풍겨와 솔밭공원이 가까워졌음을 알 수 있다. 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