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이 노들강변을 산책하고 있다.

책, 음악, 미식 그리고 자연…지금 ‘노들섬’에서 누릴 수 있는 것들

노들섬에 3층으로 조성된 음악 복합문화공간 외관 ⓒ김태영 용산구 이촌동과 동작구 노량진동을 잇는 한강대교 중간에 위치한 ‘한강 노들섬’이 자연생태 숲과 음악중심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했다.  노들섬이 다시 개장되기까지는 ‘노들섬 포럼’ 구성과 함께 시민 모두가 언제나 함께 가꾸고 즐기는 장소, 단계적으로 완성하는 방식이라는 원칙이 정해지고, 2015년 6월부터 3차에 걸친 공모를 통해 설계와 운영계획 등을 확정해 지난 2017년 10월 착공, 2년여의 공사 기간을 거쳐 새롭게 재탄생했다. 아이콘으로 만든 노들섬 지도 ⓒ김태영 ‘오랜, 첫 만남 노들섬’이란 주제로 지난 9월 28일 새롭게 개장한 노들섬의 핵심시설은 한강대교에서 용산 쪽을 바라보고 다리 서편에 새롭게 들어선 '음악 복합문화공간'(연면적 9,747㎡)이다.  노들섬의 ‘음악 복합문화공간’을 구성하고 있는 주요시설로는 총 456석 규모(스탠딩시 874석)로 콘서트에 최적화된 음향∙조명∙악기 시설과 리허설 스튜디오를 갖추고 있는 ‘라이브하우스’, 서점 겸 도서관인 ‘노들서가’, 음식문화 공간인 ‘엔테이블’, 식물과 함께 휴식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인 ‘식물도(島)’ 등이다. 한강대교 중심으로 동편에 위치한 노들숲은 맹꽁이 서식지 등 기존 노들섬의 자연생태를 그대로 보존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라이브 하우스 1층에 자리한 ‘노들서가’의 스토리텔링형 서가 ⓒ김태영 작가들이 원고를 집필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된 ‘노들서가’ 2층 ⓒ김태영 ‘노들서가’는 책으로 이어진 모든 마음, 즉 만든이∙쓰는이∙파는이∙읽는이의 마음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공간을 지향하는 ‘책문화 생산자의 플랫폼’이다.  1층에는 15개 독립책방과 출판사가 계절별로 고유한 가치와 철학을 담아 스토리텔링형으로 직접 큐레이션한 서가가 있다. 책이 만들어지는 과정, 비하인드 스토리, 편집자의 시각으로 바라본 책 등 시간, 노력, 애정이 담긴 책 한 권 한 권의 면모를 담아낸 서가에서 나만의 책 취향을 찾아볼 수도 있다. 2...
서래섬

[포토] 서래섬에 하얀 눈처럼 내린 ‘메밀꽃’

추석 연휴가 끝나니 바람이 제법 선선해졌는데요. 어느덧 성큼 다가온 가을, 주말에 어디로든 떠나고 싶은데 막상 어디로 갈지 고민이신가요? 그렇다면 흰 눈 내린 듯 메밀꽃이 펼쳐진 한강에서 이색 풍경을 즐겨보세요. 서울시는 10월 3일부터 4일까지 반포한강공원에서 ‘2015 한강 서래섬 메밀꽃 축제’(메밀꽃 필 무렵, 한강으로 소풍가요)를 연다고 30일 밝혔습니다. 이 날 서래섬을 방문하는 시민들은 높은 가을 하늘 아래 푸르게 흐르는 한강과 섬 위로 새하얗게 펼쳐진 메밀꽃밭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메밀꽃 축제'에는 ▲소풍을 테마로 한 포토존에서 자유롭게 기념사진을 남길 수 있는 ‘소풍 가는 날’ ▲어린이 대상 미션 체험 ‘미션 빙고’ ▲‘플라워 페이스 페인팅’ ▲‘종이 메밀꽃 만들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습니다. 특히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미션 빙고’는 서래섬의 역사, 메밀꽃, 소설 ‘메밀꽃 필 무렵’에 대한 학습을 놀이형식으로 풀어낸 프로그램입니다. 이 프로그램은 행사 기간 동안 오전 11시부터 사전예약 없이 선착순 2,000명의 어린이들이 참여할 수 있으며 모든 체험 미션을 완수하면 소정의 선물이 주어집니다. 10월 4일 오후 5시30분부터 오후 6시까진 특별한 콘서트가 진행됩니다. 이미령 작가와 함께할 ‘메밀꽃 필 무렵 북 콘서트’는 참여하는 시민들에게 폭넓은 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야외용 돗자리를 준비하시면 더욱 편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또 행사날 서래섬 꽃축제의 마스코트인 ‘꽃자매’들이 서래섬 곳곳을 돌아다니며,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유쾌한 추억을 안겨줄 예정입니다. 이외에도 연계행사로 ‘한강문화장터’가 서래섬 인근 농구장에서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열립니다. 문화장터에는 강원도, 평창군 등 한강유역 지자체가 참여해 친환경 농산물과 간단한 먹거리를 판매할 예정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홈페이지(hangang.seoul.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