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5~26일 서울시청 다목적홀 서울소통컨퍼런스가 열렸다

‘서울소통컨퍼런스’에 다녀오다…시민과 시민의 소통길

10월 25~26일 서울시청 다목적홀 서울소통컨퍼런스가 열렸다우리는 대부분 일상을 SNS로 시작하고 마감한다. 방송이나 스마트폰을 넘어 청와대 국민청원, 마을공동체까지 이제는 ‘소통’이란 단어가 더 이상 낯설지 않다. 과연 미디어가 발달할수록 진정한 소통은 늘어났을까.지난 10월 25~26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는 ‘소통, 시민이 직접 만든다’는 주제로 2018 서울 소통 컨퍼런스가 열렸다. 벌써 3년째 이어진 소통 컨퍼런스의 첫날에 직접 다녀왔다.이날 행사는 조우종 아나운서의 사회로 세션 1, 2, 3으로 나눠 열렸다. 이미 컨퍼런스는 많은 사람들로 객석이 채워졌다. 첫째날 서울 소셜 컨퍼런스에서는 다양한 연사들의 강연과 토크쇼가 이어졌다.다양한 시선으로 서울을 보고 만들고 공유하기 위한 토크쇼가 열렸다. 방송인 김숙과 박영민페이스북 ‘서울여행’ 대표와 남석현 유튜브 ‘코리안브로스’ 대표는 각각 서로의 생각을 이야기했다.‘이 시대에 어떠한 콘텐츠가 중요할까’ 하는 질문에 남 대표는 “원하는 걸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파급되는 영향력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자신만의 색깔을 갖고 펼쳐나가야 한다”고 답했다. 덧붙여 “일시적인 구독자수에 연연해 모르는 분야를 해봐야 오래 가지 못하니, 자신이 잘하는 분야에서 매니아층을 공략해 가는 콘텐츠를 만들라”는 말에 모두 고개를 끄덕였다. 방송인 김숙(좌)과 박영민 페이스북 서울여행 대표(가운데), 남석현 유튜브 코리안브로스 대표(우)특히 공감을 불러일으킨 건, 세션 3 시간이었다. 청중들은 ‘시민과 함께 만들어갈 미래의 소통’이라는 주제로 미래학자 정지훈 경희사이버대학교 교수와 시사평론가 진중권 동양대학교 교수의 강연에 몰입했다. ‘시민과 함께 만들어갈 미래의 소통’이라는 주제로 강연하는 미래학자 정지훈먼저 정 교수가 나와 ‘4차 산업혁명의 시대, 어떤 소통이 될 것인가’에 대해 이야기를 시작했다. ▲인텔리전트 ▲디지털 ▲메쉬 라는 4차 산업에서 중요한 세 가지 키워드를 뽑아 알기 쉽게 설명했다.또한 4...
2017 서울 소통 컨퍼런스 오후 세션 ⓒ박미선

서울소통컨퍼런스 둘째 날 “시민이 커뮤니케이터다”

2017 서울 소통 컨퍼런스 오후 세션 지난 11월 9일, 10일 이틀에 걸쳐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2017 서울소통컨퍼런스’가 열렸다. 이번 컨퍼런스는 흔히 컨퍼런스는 어렵고 지루하다는 편견을 깨고, 마크 테토와 왕심린, 알렉스 맞추켈리 등 인기 예능 출연진들에게 듣는 소셜 미디어 이야기와 각 분야 전문가들의 강연 릴레이로 이어졌다. 10일 오전 세션에 진행된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의 아시아태평양지역 공공지원 총괄 로이 탄의 영어 강연도 동시통역을 통해 누구나 들을 수 있었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소통에 대한 여러 사례를 볼 수 있었다. 글쓴이의 문체가 있듯 SNS에서 나만의 어조를 어떻게 설정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던져주었다. `영어를 몰라도 괜찮아요.` 동시통역 서비스가 제공 됐다. “시민이 커뮤니케이터다”란 말로 강연을 시작한 ‘라우드프로젝트’의 주인공 이종혁 광운대학교 교수가 들려주는 ‘소셜미디어의 가치’가 흥미로웠다. 그는 “시민이 제안하고 실천한 커뮤니케이션은 시민을 또 다른 실천가로 만든다”고 강조했다. 라우드프로젝트는 일상 속 새로운 시도를 통해 공공문제를 해결하는 캠페인이다. 특히 길게 늘어선 버스 대기선으로 불편을 겪던 보행로를 ‘괄호’ 하나로 정리한 `괄호라인 프로젝트 사례`가 꽤 흥미로웠다. JTBC 비정상회담를 통해 알려진 마크 테토와 왕심린, 알렉스 맞추켈리의 모습도 만났다. 세계 도시의 소셜미디어 이야기와 ‘서울, 국제화를 바라는 나 비정상인가요?’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펼쳤다. 이들에게 듣는 한국에서의 생활과 각 나라의 소셜미디어 현황 그리고 외국인의 시선에서 서울 모습 이야기를 통해 많은 공감대가 형성됐다. 마크 테토와 왕심린, 알렉스 맞추켈 리가 들려준 소셜미디어 이야기 10일 오후 세션에는 정헌재 서울시 정보기획관, 정영진, 최욱의 팟캐스트 공개방송, 조광수 연세대학교 교수, 최재윤 메이크어스 이사, 대도서관이 연사로 나와 하이라이트이자 피날레를 장식했다. 점심식사가 끝나고 사람들이 하나 둘 ...
2017 서울 소통 컨퍼런스가 열린 서울시청 다목적홀 ⓒ김윤경

소셜미디어 진화, 서울시에 물어봐!

2017 서울 소통 컨퍼런스가 열린 서울시청 다목적홀 소통이란 서로 귀를 기울여 상대방의 생각을 공감하고 함께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다. 그동안 우리는 다양한 분야에서 소셜미디어가 주는 영향을 체감해 왔다. 서울시는 공공데이터를 잘 수집해서 시민이 제대로 활용하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이런 취지와 부합하여 지난 11월 9~10일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는 ‘2017 서울 소통 컨퍼런스’가 열렸다. 10일 진행된 컨퍼런스는 3가지 세션으로 진행됐는데, 각각 ▲소셜, 도시에 가치를 더하다 ▲소셜, 시민의 가치를 곱하다 ▲소셜, 미래를 나누다를 주제로 정보들을 풀어냈다. 서울시에서는 정헌재 정보기획관이 ‘서울시 데이터를 활용하는 꿀팁’으로 문을 열었다. 그는 서울시의 보물창고로 ‘열린 데이터 광장’을 꼽았다. 열린 데이터 광장을 충분히 활용하여 데이터가 넘치는 시대에 유익한 생활정보를 얻고 의미 있는 자료로 활용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과 공유하는 3가지로 , , 을 예로 들었다. 그는 “서울시는 열린 데이터 광장에서 교통, 공공시설 등 다양한 행정 분야에서 공공데이터를 생산하고 있다. 황사, 화장실 찾기 등 90개 되는 어플을 시민들이 잘 활용하면 좋겠다”고 하였다. 빅데이터 행정은 현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와 개포동 디지털파크에 설치돼 있다. 서울시가 연 최초의 디지털 시민시장실은 올 연말이나 내년 1월 중 2단계 사업으로 시민에게 공개 될 예정이다. 인기 팟캐스트인 정영진과 최욱이 진행하는 `걱정 말아요 서울` 공개방송 ‘걱정 말아요 서울’ 공개방송으로 관중들과 더욱 가까워진 시간 “푸드트럭 메뉴가 ‘리조또’라는 데 맛있을까?” “나는 매출도 궁금한데.” 인기 팟캐스트인 정영진과 최욱이 진행하는 ‘걱정 말아요 서울’ 공개방송이 시작되자 주변에서는 호기심 섞인 대화들이 들렸다. 방송에는 푸드트럭 이용희 대표와 둘레둘레 어플 기획자 인 김선혜, 박정웅 씨가 참여해 사회자와 즐겁게 이야기를 나눴다. 이 대표와 어플 개발 공...
[카드뉴스] 소셜컨퍼런스, 이런 분들 위해 준비했소

[카드뉴스] 소셜컨퍼런스, 이런 분들 위해 준비했소

#1 내 이름은 김조선 누구보다 착하고 성실하게 살아왔다 #2 소셜 미디어는 인생의 낭비다 by퍼거슨. 저잣거리 한량이나 하는 것이지 #3 게임은 인생의 낭비다. 게임하면 뇌세포가 죽소 #4 컴퓨터는 인생의 낭비다. 그림은 역시 손그림이지 #5 시간이 지나 김조선은 사회에 나오게 되고 #6 -조별과제 발표날- 김조선 : 발표자료를 만들어 봤소 팀원들 : ... #7 (유행어를 이해 못 하는 김조선) #8 -신입사원 면접날- 면접관 : 본인이 직접 제작한 소셜미디어 콘텐츠가 있습니까? 김조선 : 소셜미디어는 인생의 낭비요! #9 면접관 : 빅데이터 시장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김조선 : 난 재래시장을 이용하오만 #10 그리하여 누구보다 착실하고 성실하게 살아온 김조선은 현대사회에 적응하지 못했다 #11 너를 위해 준비했어! #12 2017 서울 소통 컨퍼런스 DAY 1 도시브랜드 포럼 11.9 (목) 13:00 ~ 18:00 DAY 2 소셜 컨퍼런스 11.10 (금) 10:00 ~ 17:00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 #13 주요 출연진들 - 비정상회담 마크 테토, 알렉스 맞추켈리, 왕심린 - 팟캐스트 ‘걱정말아요 서울’ 최욱, 정영진 - 대도서관 ‘아프리카TV 방송대상 콘텐츠 대상’ 수상 #14 등록은 이쪽이오 ○ 서울 소통 컨퍼런스 홈페이지 seoulsc.co.kr ○ 사전등록 11.8(수)까지, 선착순 500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