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이 22일 ‘제로페이 서울’ 확대 캠페인을 펼쳤다

‘수수료 0%대’ 제로페이 서울의 시대가 열립니다!

박원순 시장이 22일 ‘제로페이 서울’ 확대 캠페인을 펼쳤다 박원순 시장은 22일 신촌 일대와 시청 인근 소공지하상가를 각각 찾아 연말 서비스 개시를 앞두고 있는 ‘제로페이’의 가맹점 유치 확대를 위한 캠페인을 펼쳤다. ‘제로페이’는 스마트폰 앱으로 매장에 비치된 QR코드만 인식하면 소비자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금액이 이체되는 모바일 직거래 결제 시스템을 말한다. 현재 0.8%~2.3% 수준의 신용카드 결제 수수료를 0%대로 낮춰 자영업자들의 경제적 부담을 실질적으로 덜어주기 위한 조치로, 박원순 시장의 민선 7기 핵심 사업이다. 연매출 8억 원 이하인 소상공인은 결제 수수료 제로(0%)를 적용 받는다. 연매출 8억 원을 초과하더라도 결제 수수료는 최대 0.5%를 넘지 않는다. 서울시에 사업장을 둔 누구나 온라인 또는 오프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제로페이 가맹점 신청 ☞ 클릭 신촌 일대 약국에서 제로페이 가입 독려 캠페인을 펼치며 상인과 인사를 나누는 박원순 시장 사업주의 제로페이 가맹신청서 기입을 도와주는 박원순 시장 우선 박원순 시장은 오전 11시 신촌 창작놀이센터 소공연장(연세대 정문 앞 지하보도 내)에서 상인들과 차담회를 갖고, 이후 연세로(대학약국~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신촌점)~명물길(종로유학원~올리브영)을 함께 걸으며 상점들의 제로페이 가입을 독려했다. 제로페이 가입점 모집을 알리는 어깨띠를 하고 상인들에게 제로페이 혜택을 소개하고, 홍보 전단을 배부했다. 현장에서 직접 제로페이 가입 신청도 받았다. 박원순 시장이 정인대 서울소상공인 명예시장으로부터 제로페이 가맹점 신청서를 전달받고 있다 이후 소공지하도상가로 이동한 박원순 시장은 정인대 소공지하도상가 상인회 회장 겸 서울소상공인 명예시장으로부터 소공지하도상가 상인들의 가입 신청서 111장을 전달 받았다. 소공지하상가는 21일 현재 총 139개 점포 중 111개 점포가 가입신청서를 제출했다. ...
소상공인 수수료 0원! 소상공인 수수료 부담제로 결제서비스 업무협약식

소상공인 ‘결제수수료 0원’ 실현을 위해 파이팅!

소상공인 수수료 0원! 소상공인 수수료 부담제로 결제서비스 업무협약식 소상공인들을 위해 결제수수료를 0원로 하는 ‘소상공인 수수료 부담제로 결제서비스’, 이른바 ‘서울페이’가 연내 도입된다. 서울시는 25일 오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총 29개 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소상공인 수수료 부담제로 결제서비스’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 29개 기관은 ▴정부(중소벤처기업부) ▴서울시 등 5개 지자체(부산광역시, 인천광역시, 전라남도, 경상남도) ▴11개 은행(NH농협은행, BNK경남은행, BNK부산은행, 신한은행, 신용협동조합중앙회, IBK기업은행, 우리은행, 우정사업본부, 케이뱅크,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5개 민간 결제플랫폼 사업자(카카오페이, 네이버, 페이코, 한국스마트카드, 비씨카드) ▴7개 판매자 및 소비자 단체(서울상인연합회, 소상공인연합회, 전국가맹점주협의회,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한국편의점산업협회,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금융소비자연맹)이다. 모두 발언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 협약에 따라 공공은 참여기관 간 이해관계 조정‧중재, 공동QR 개발, 허브시스템 구축, 공동가맹점 확보 등 정책 지원을, 민간 결제플랫폼 사업자는 자체 플랫폼을 통해 소상공인 가맹점에 대해 결제수수료를 제로로 제공한다. 은행은 소상공인 가맹점 결제와 관련된 계좌이체 수수료를 면제한다. (자세한 기사 보기 ☞ 클릭) 소상공인들이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카드수수료 인하 서명부를 전달했다 서울시가 먼저 서비스 운영의 첫 발을 떼고, 부산광역시, 인천광역시, 전라남도, 경상남도 등 4개 광역지자체도 연내 시범운영에 들어간다. 이 모델을 2020년까지 전국으로 확산해나간다는 목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