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에너지 날 소등

불 꺼진 서울광장에 무슨 일이?

2015년 에너지 날 소등 22일 서울광장이 칠흑같이 어두워진다. 서울시는 ‘제13회 에너지의 날’을 맞아 행복한 불끄기 등 에너지의 소중함을 일깨워줄 다양한 행사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에너지시민연대가 주관하고 서울시,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등이 후원한다. ‘불을 끄고 별을 켜다–에너지 절약으로 숨 쉬는 지구!’라는 슬로건 아래 행사 당일 저녁 9시부터 9시 5분까지 5분간 서울 전역의 불이 꺼진다. 시민청, 서소문청사, 서울시의회, 서울도서관 등 서울시 및 산하기관 청사, 올림픽 대교 등 경관조명이 설치된 24개 교량, 남산서울N타워, 63빌딩, 상암 MBC, KBS 등 서울의 주요 건물이 소등될 예정이다. 또한 오후 2시에는 ‘에어컨 한 시간 끄기’ 운동도 펼친다. ‘에어컨 한 시간 끄기’ 운동이 시작되는 오후 2시부터 서울광장에서는 에너지 절약 홍보 및 체험 부스 운영, 경찰군악대의 별빛 음악회, 에너지 절약 GX 등의 다양한 시민참여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저녁 8시 30분에는 에너지의 날 기념식이 진행되며, 이날 5분(21:00~21:05) 소등으로 절감된 전력 절감량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에너지의 날 5분 소등은 얼마만큼의 전력 감축 효과가 있을까? 2015년 에너지의 날에는 전국 15개 지역 65만여 명이 5분간 소등행사에 참여했으며, 서울시는 35분간 소등했다. 그 결과 75만kWh의 전력을 절감할 수 있었다. 이는 제주도 전체에서 하루 동안 사용하는 전력량인 60만kWh를 상회하는 전력량이다. 전국의 1,500백만 가구에서 150w 조명을 5분만 끄면 1,125만kwh의 전기 절약은 물론, 이산화탄소 발생량도 5톤가량 감소할 수 있다. 비록 5분이지만 시민 참여에 따라 상당한 전기를 절감할 수 있다. 유재룡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단 5분의 불끄기로도 상당한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다”며, “이처럼 시민의 작은 실천이 모이면 기후변화도 막고 불필요한 발전소 건설도 막을 수 있을 정도의 큰 힘이 되는 만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