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한옥 문화공간 `상촌재`에서는 한국의 전통문화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김수정

상촌재에서 한복 입고 다도 체험해요~

전통한옥 문화공간 `상촌재`에서는 한국의 전통문화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 상촌재-지도에서 보기 ◈ 경복궁을 사이에 두고 옛 골목들 사이사이로 한옥이 들어서 있는 북촌과 서촌. 북촌이 한옥마을을 중심으로 사람들의 발길을 끌면서 서촌도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사람들은 이름 부르기 쉽게 북촌과 서촌이라고 말하지만, 서촌의 본래 이름은 세종마을이다. 1397년 5월 15일, 이곳 준수방 장의동 본궁에서 세종대왕이 태어났기 때문이다. 현재 600여 채의 한옥과 옛 골목들이 세종마을만의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내면서 사람들의 발길을 붙잡고 있다. 그중 전통한옥 문화공간 ‘상촌재’는 한국 문화 콘텐츠 활성화를 위한 거점시설로 운영되고 있다. 2013년 상촌재는 종로구에서 장기간 방치된 경찰청 소유 한옥 폐가를 매입해 1년여에 걸쳐 복원하여 2017년 6월에 개관하였다. 방석에 다소곳이 앉아 한복 설명을 듣는 아이들 19세기 말 전통한옥 방식으로 조성된 상촌재는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난방기술인 온돌문화와 세계에서 가장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글인 한글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전통문화 전시실로 운영되고 있다. 또한, 한옥, 한복, 한글, 전통공예, 세시풍속에 관련된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그중에서 아이들과 함께 한복을 올바르게 입는 방법을 배울 수 있는 한복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해 보았다. 신발을 벗고 안채의 방으로 들어가니 방석이 준비되어 있다. 한복을 곱게 차려입으신 선생님께서 아이들에게 방석사용법부터 알려주셨다. 방석은 발로 밟아서는 안 되며, 자리에서 일어서거나 앉을 때 조심하고 던지거나 갖고 놀아서는 안 된다고 하셨다. 설명을 들은 후 수업시간 동안 아이들은 방석을 밟지 않으려고 조심조심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한복을 입고 다도예절을 배우는 아이들 선생님은 또 남자 한복과 여자 한복을 보여주면서 특징과 명칭을 알려주셨다. 남자 바지에는 큰사폭, 작은사폭이 있는데 큰사폭에 오른쪽 다리가 들어가도록 입어야 한다. 한복에 대해 알아본 후 아...
2011081102193751_mainimg

세종대왕 나신 곳, ‘세종마을’ 아세요?

북촌은 이제 내외국인의 관광명소가 되었지만, 서촌은 아직 대중에게 잘 알려지지 않았다. 세종마을(세종대왕이 나신 곳), 웃대(청계천 위쪽 지역) 그리고 서촌(경복궁 서쪽 지역) 등 불리는 이름도 여러가지다. 이런 곳이 정겨운 한옥과 골목, 예쁜 갤러리와 커피숍, 다양한 모습의 빌딩들로인해 새롭게 사람들의 이목을 받고 있다. 서촌은 어디인가요? 먼저 서촌은 경복궁 서쪽과 인왕산 동쪽 지역으로 조선시대에는 청풍계곡, 옥류천, 수성동 등의 계곡이 산과 어우러져 남산의 청학동과 함께 아름다운 경치를 자랑하던 곳이었다. 지금은 모두 복개되어 그 옛날의 풍광을 찾아보기 어렵지만 백세청풍(百世淸風)이라 새겨진 바위와 옥인아파트 철거 후 공원조성 중인 현장에서 그 동안 없어졌다고 여겼던 기린교를 볼 수 있어 조금이나마 짐작할 수 있다. 또한 이곳은 역사 속 인물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세종대왕이 태어난 준수방이 있고, 통의동 백송으로 유명했던 곳은 영조 임금의 잠저(임금이 되기 전의 시기에 살던 집)인 창의궁터이자 추사 김정희 선생이 살 던 곳이라고 한다. 그 외에도 백사 이항복의 집터 부근에 있는 필운대, 병자호란 당시 척화파였던 청음 김상헌의 집터 등과 조선 마지막 왕인 순종의 비인 순정효황후의 백부인 윤덕영가(집이 낡아 옮기지 못하고 철저한 고증으로 남산한옥마을에 다시 지었음)도 볼 수 있다. 문화의 산실, 서촌! 북촌이 경복궁과 창덕궁 사이에 위치하여 궐내 출입이 잦은 양반들이 많이 살았다면, 서촌은 좀 더 행정실무를 담당하는 중인들의 집이 주를 이루었던 곳이다. 그들은 직업의 특성상 전문적 지식과 교양을 갖추고 예술과 문학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17세기 무렵부터 양반의 전유물이었던 시 짓기가 점차 중인들에게까지 확대되었고, 이들의 문화적 역량은 시사(詩社)를 통해 밖으로 나타났다. 그 중심에는 규장각 서리들 위주로 결성된 옥계시사(玉溪詩社)가 있는데, 이는 인왕산 기슭 옥계를 중심으로 30여 년 동안이나 이어가며 중인문화에 영향을 끼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