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김순화 마을세무사의 ‘그것 참, 궁금할 세(稅)!’

간이과세 제도, 내년부터 이렇게 달라진다

서울시 김순화 마을세무사의 ‘그것 참, 궁금할 세(稅)!’ 서울시 김순화 마을세무사의 ‘그것 참, 궁금할 세(稅)!’ (40) 내년부터 달라지는 간이과세 제도 오늘 칼럼에서는 최근 발표된 ‘2020년 세법개정안’에서 간이과세자 제도 변경에 따라 사전에 숙지해야 할 부분이 있어 이에 대해 이야기 하고자 한다. 간이과세자는 직전연도 공급대가 합계액이 4,800만 원 미만인 개인사업자가 대상이나, 2021년도부터 부동산임대업과 과세유흥장소 사업자를 제외한 간이과세자에 대하여 기준금액이 직전연도 공급대가 합계액 8,000만 원 미만으로 변경된다. 새로 시행되는 제도는 2021년 1월 1일 이후 개시하는 과세기간 분부터 적용하므로 올해 공급대가가 8,000만 원 미만인 개인사업자는 2021년도부터는 간이과세자가 된다. 다만, 일반과세자였던 개인사업자가 2020년도의 공급대가가 8,000만 원 미만인 경우에는 2021년 7월 1일부터 간이과세자로 변경되니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기존에는 간이과세자 중 해당 연도 공급대가 합계액이 3,000만 원 미만인 사업자의 경우 부가가치세의 납부의무가 면제되었는데, 2021년 1월 1일 이후부터는 그 기준금액이 4,800만 원으로 상향되었으니 해당하는 사업자는 부가세 신고시 반드시 적용 여부에 대해 확인해 보아야 한다. 금번 개정 사항 중 가장 큰 변화는 간이과세자에도 세금계산서 발급의무가 부여되고, 간이과세자로부터 발급받은 신용카드 매출전표 등에 대한 매입세액공제를 적용해 준다는 부분이다. 현행 세법에서는 간이과세자는 세금계산서 발급 없이 영수증을 발급할 수 있었고, 간이과세자로부터 수취한 신용카드매출전표에 대하여 매입세액공제를 불공제 하였다. 2021년 7월 1일 이후 재화 또는 용역을 공급하는 분부터는 간이과세자 중 직전연도 공급대가 합계액이 4,800만 원 미만인 사업자와 신규사업자는 현행과 동일하게 영수증 발급대상으로 유지되며, 4,800만 원부터 8,000만 원 미만인 간이과세자는 세금...
1월 31일까지 자동차세 미리 납부하면 10% 세액공제 혜택을 받는다

자동차세 1월에 미리 내고 10% 세액공제 받으세요

1월 31일까지 '자동차세' 미리 납부하면 10% 세액공제 혜택을 받는다 서울시는 오는 1월 16일부터 31일까지 해당 기간 내에 1년간 납부할 자동차세를 한 번에 신고·납부하면 10%의 세액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신고·접수는 인터넷(etax), 스마트폰 앱(stax), 전화, 방문 등 다양한 방법으로 가능하다. 먼저, 자동차 등록지 관할구청에 전화를 걸어 연납신청을 한 뒤, 연세액 및 가상계좌를 문자로 전송 받아 계좌이체를 통해 납부하는 방법이 있다. 자동차 등록지 관할구청 전화번호를 모르면 다산콜센터(02-120)에 문의하면 된다. 인터넷을 활용한 방법으론 서울시 ETAX에 접속 후 자동차세 연납을 선택·신고한 뒤, 납세자 정보(성명, 차량번호 등)를 입력하고 납부방법(계좌이체, 카드납부)을 선택하여 납부할 수 있다. 스마트폰으로도 납부가 가능하다. ‘STAX’ 앱을 이용하여 자동차세 연납 신고납부를 선택한 뒤, 납세자 정보를 기입하고 납부 방법을 선택해 납부하면 된다. 지난해 1월, 자동차세를 선납한 납세자의 경우, 올해에는 별도 신고 절차를 거칠 필요가 없다. 이 경우 관할 구청에서 10% 공제 된 납부서를 발송하므로 확인 후 납부하면 된다. 이번 달 말까지 자동차세를 연세액으로 납부하면 신규차량 기준 SM3는 1만 1,180원, 쏘나타는 3만 9,960원, K7은 4만 7,180원을 각각 절약할 수 있다. 한편, 자동차세 연납 후 자동차를 폐차하거나 양도한 경우에는 별도로 신청하지 않아도 사용 일수를 제외한 나머지 기간만큼 세금을 환급 받을 수 있다. 연납 시 입력한 환급계좌로 입금되며, 환급계좌를 입력하지 않은 경우에는 환급통지서가 우편으로 발송된다. 시는 인터넷(etax)을 이용하는 시민의 경우, 납기 시작일 1월 16일과 납기 말일 31일은 이용자가 집중되어 불편할 수 있으므로 감안하여 서비스를 이용해 주시기를 당부했다. 문의 : 서울시 ETA...
서울시청사

[설명자료] ‘공제율 40%’ 제로페이, 외면 받는 이유

◆ 신용카드의 실질적 수수료율과 제로페이 수수료율을 비교한 보도화면과 관련 - 신용카드의 경우는 가맹점 수수료에서 부가가치세 세액공제를 제외하고 소상공인 등의 실 부담율만을 기재한 반면, - 동일하게 부가가치세 세액공제를 적용받는 제로페이는 가맹점 수수료율만 기재하여 마치 부가가치세 세액공제를 적용받지 않은 것처럼 표현하고 있음 ※ 「부가가치세 세액공제 제도」는 세원의 투명성 확보를 위해 신용카드 뿐만 아니라, 직불카드, 현금영수증, 제로페이 등 세원을 확인할 수 있는 결제 수단의 경우에는 모두 적용되는 정부의 세금 감면혜택 제도 - 제로페이의 경우는 부가가치세 세액공제는 동일하게 받으면서도 신용카드 수수료 부담은 줄어들기 때문에 신용카드로 결제하는 경우보다 소상공인들의 실 부담율은 대폭 낮아지게 되는 것임 문의전화: 02-2133-513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