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퀴논길

여권 없이 떠나는 서울 속 세계 여행 코스

베트남퀴논길 지하철 6호선 한강진역에서 녹사평역까지, 여권 없이 걸어가는 세계 여행 코스를 안내한다. 뉴트로부터 전통문화 체험까지 ① 서울 거리 지하철 6호선 한강진역에서 이태원동을 향해 뻗은 이 길은 요즘 서울에서 가장 핫한 패션과 문화, 뷰티 트렌드를 살펴볼 수 있다. 한강진역 공영 주차장 인근에 위치한 용산공예관은 전통문화 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판매하는 1층과 입주 작가들의 지도 아래 도자기 빚기를 체험해볼 수 있는 2층 공간으로 나뉘어 있다. 이곳은 손거울이나 소반을 칠기로 직접 장식해볼 수 있는 수업도 인기리에 진행 중이다. 디앤디파트먼트 서울은 ‘롱 라이프 디자인’이라는 슬로건 아래 1970~1980년대 서울에서 실제로 사용했던 제품이나 브랜드를 발굴해 새롭게 선보여 ‘뉴트로’의 성지가 됐다. 그중에서도 화이트 컬러의 일명 ‘이태리타월’은 서울을 기억하려는 외국인 여행객의 기념품으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 한강진역 → 서울 거리 : 도보로 약 6분 소요, 400m 내외 ○ 용산공예관(용산구 이태원로 274, 02-2199-6180) , 디앤디파트먼트(용산구 이태원로 240, 02-794-2419) 용산공예관 먹고, 기도하고, 느끼는 무슬림 ② 이슬람 사원 거리 이슬람 사원을 중심으로 한 우사단길은 말 그대로 무슬림의 성지다. 예배를 알리는 ‘아잔’이 우렁차게 퍼지면 히잡을 쓴 사람들이 어디선가 순식간에 모여드는 곳. 그래서인지 이들의 타향살이에 힘이 될 휴대전화나 전화 카드 판매점, 여행사, 무슬림이 목숨처럼 지키는 할랄푸드를 제공하는 식당이나 식자재를 파는 곳이 제법 모여 있다. 할랄푸드를 요리할 수 있도록 손질해주는 정육점이나 식자재 마켓을 구경하다 보면 이곳이 대한민국 서울이라는 사실을 잊을 정도. 이곳에서는 겉보기에 흔한 우리나라 분식점이라도 무슬림이 피하는 돼지고기는 사용하지 않는다. 가파른 언덕길을 오르느라 힘들었다면 바클라바, 터키시 딜...
세계여행열차

지하철 세계여행, 어디까지 가봤니?

지하철 7호선이 세계 곳곳의 인기 여행지 이미지를 입고 ‘세계여행열차’로 운행됩니다. 세계여행열차는 공사에서 처음으로 시도하는 광고 테마열차입니다. 여행사 ㈜하나투어가 광고주로 참여했으며, 전동차 내부 전체(8칸)에 관광 도시 이미지를 입혀, 시민들에게 이색적인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특히 바닥과 양 벽면 이미지를 연결해, 전동차 안을 걸어 다니면 마치 외국의 광장이나 오솔길을 걷는 것처럼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체코 프라하로 꾸며진 지하철 내부 모습 열차의 1~6번째 칸은 한 칸씩 총 6개 도시로 구성됐습니다. 첫 번째 칸과 두 번째 칸에선 라오스와 대만, 세 번째 칸은 오페라하우스로 유명한 시드니, 네 번째 칸은 중세의 낭만이 살아있는 체코, 다섯 번째 칸은 일본, 여섯 번째 칸에선 동양의 유럽이라 불리는 마카오를 만날 수 있습니다. 나머지 일곱 번째 칸과 여덟 번째 칸은 결혼·허니문, 골프·트래킹을 주제로 꾸몄습니다. 호주 시드니로 꾸며진 지하철 내부 모습 세계여행열차는 오는 29일부터 1년간 도봉산역에서 부평구청역까지 하루 평균 5~6회 운행할 예정입니다. 주요역 세계열차 운행 시간표는 추후 도시철도공사 홈페이지(www.smrt.co.kr)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서울도시철도공사 김태호 사장은 “여행을 꿈꾸는 시민들에게는 설렘을 주는 동시에 공사의 경영 개선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전했습니다. ...
2013030503170128_mainimg

하루 동안 떠나는 세계여행

한국 사람들은 한 달 동안 둘러봐도 부족할 루브르박물관에 가도 20분이면 구경을 다 하고 나온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그런데 그런 성미급한 한국인들도 몇 시간을 돌아보게 하는 박물관이 은평구 불광동에 있다. '다양한 문화 체험'이 가미된 살아있는 박물관을 모토로 하는 다문화 박물관이 그곳. 시대가 변화함에 따라 지구촌 글로벌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아이들이 문화적 다양성을 이해하고 타문화에 대한 편견없는 마음, 열린 마음을 가지고 더 넓은 세계를 품으며 살아가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생겨난 박물관이란다. 그래서 이름은 다문화 박물관이지만 우리에게 익숙한 '다문화'와는 성격이 다르다. 흔히 중국이나 동남아시아 이주민 노동자를 떠올리게 되는 '다문화'가 아니라 말 그대로 다양한 문화의 총집합이다. 6호선 독바위역에 내리면 평범한 주택가 대로변에 왠 이국적인 외양의 건물 하나가 우뚝 서 있다. 건물의 간판도 영어로 쓰여있다. 'MULTICULTURE MUSEUM' 입구에서 표를 사면 세계여행용 여권을 주는 것도 이채롭다. 앞으로 만날 각국의 전시관을 돌때마다 이 여권에 스탬프를 찍을 수 있게 만들었다.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재미있는 아이디어다. 이렇듯 다문화 박물관은 여행하며 즐기듯 체험하는 독특한 콘셉트의 박물관이다. 전시하고 관람하는 박물관의 기본적인 목적에다 여러 가지 교육, 체험 프로그램을 접목하였다. 다문화 교육용 교재들도 자체 제작해서 비치하고 있다. 일반적인 박물관과 차별화하려는 노력이 돋보인다. 지난 2008년에 건립하고 지난해 서교동에서 지금의 위치로 옮겨왔다고 한다. 넓지는 않지만 5층 건물에 층마다 특색있게 디자인해서 효율적이고도 재미있게 전시관을 꾸몄다. 층별로 각국의 유명 미니어처 건축물, 악기, 의상, 인형, 화폐 등이 전시되어 있고, 특히 현지에서 직접 공수해 왔다는 이탈리아의 명물 배 '곤돌라'는 당장 올라타 베네치아 수로 위로 유유히 흘러가고 싶은 마음을 불러일으킬 정도여서 아이들을 데리고 온 어른들에게도 인기다. 세계...
2012111303212992_mainimg

50일간 4만km, 미국 48개주 자동차 횡단 한 사나이

그는 인생 실패자였다. 시험에 백지를 제출했다. 내신 성적은 꼴등이었다. 대학입시에 4번 도전하여 모두 실패하고 자신을 비관하여 자살을 생각했으나 그것도 두려웠다. 그러다 무작정 한 겨울에 강원도 횡단을 시작했다. 결국 죽지 않고 횡단에 성공하고 그 순간 인생의 목표를 세운다. 그 젊은이는 군대를 마치고 26세가 되는 해 돈을 모아 미국으로 유학을 갔고, 미국에서 대기업 설립자를 만나 자신감을 얻게 됐다. 삼성물산 안도현 과장(38세)의 이야기다. 과거 그는 공무원으로서 도지사 통역과 해외투자업무를 맡았으며, 지금은 글로벌 기업의 해외 부동산 개발을 담당하고 있다. 세계 도시들의 문화, 언어를 경험하고 이해하고 있어 큰 자산이 된다고 했다. 그는 외국어, 부동산, 경영, MBA, 교육학까지 다양한 분야를 섭렵했고 영어와 터키어, 프랑스어, 힌디어를 구사하는 자칭 트랜스내셔널 챌린저(Transnational Challenger, 초국적 도전자)다. 인생 실패자가 어떻게 지금의 모습을 갖추게 됐을까? 그는 2002년이 되는 해에 미국 대륙횡단 계획을 세웠다. 그리고 50일 만에 48개주를 자동차로 여행했다. 한 번도 숙박업소에 투숙하지 않고 식당에서 밥을 먹은 적도 없이 최소비용으로 48개 주를 넘나들었다. 그리고 꼭 10년만인 2012년, 그는 전 세계 63개국을 방문했다. 유럽의 28개국은 기차를 타고 친 동생과 완주했으며, 동남아 14개국은 한 달 만에 모두 일주했다. 다양한 여행에서 죽음의 위기를 여러번 넘겼다는 그는 현재, 아주 건강하게 살아있다. 외모는 온실 속의 엘리트처럼 보이나, 잡초처럼 끊임없이 도전하는 삶을 사는 그를 만나보았다. - 현재 하는 일과 가족 소개 부탁한다. ▲ 삼성물산 건설부문에서 알제리, 터키 등 해외부동산 개발을 검토하는 담당과장으로 일하고 있다. 삼성물산에 입사하기 전에는 경기도청에서 외국기업 투자유치 업무를 했고, 코트라, 김앤장, 교보생명 등 다양한 직장 경험과 무역업, 부동산 임대, 여행사 등의 사업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