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신영동 세검정초등학교에 있는 ‘장의사지 당간지주’

서울 초등학교 운동장 안에 보물이 있다?!

종로구 신영동 세검정초등학교에 있는 ‘장의사지 당간지주’ 정명섭의 서울 재발견 (25) 장의사지 당간지주 자하문을 넘어가면 인왕산 자락이 유려하게 펼쳐진다. 비록 주택과 도로 때문에 많이 가려졌지만 야트막한 산자락과 홍제천이 따라 흐르는 주변 풍경은 조선시대는 물론 그 이전부터 사랑을 듬뿍 받았다. 그래서 백사실 계곡이 있고, 대원군이 탐을 낸 석파정이 자리 잡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세검정을 지나 신영동 삼거리에 세검정초등학교가 있다. 1948년 개교해서 70년이 넘도록 자리를 지킨 이곳에는 보물 제235호인 장의사지 당간지주가 운동장 한 쪽에 자리 잡고 있다. 초등학교에 문화재가 있는 경우는 보물로 지정된 석등과 5층 석탑이 있는 군산 발산초등학교와 더불어서 유이하다고 할 수 있다. 재미있는 건 발산초등학교에 있는 석등이 장의사지 당간지주보다 하나 앞선 보물 제234호라는 점이다. 당간지주는 사찰의 입구에 만들어놓은 깃대로서 짐대라고도 부른다. 보통 사찰에서 법회가 열릴 때 그 사실을 알리기 위해서 탱화를 높이 매달아놓는데 그걸 고정시키는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당간지주였다. 보통은 돌기둥 두 개를 나란히 세우고 위 아래로 구멍을 뚫어놓은 형태로 남아있는데 장의사 당간지주는 위쪽에 하나만 뚫려있다. 돌기둥 사이에 탱화를 매단 나무 기둥을 세우고 넘어지지 않도록 위쪽 구멍에 빗장처럼 나무를 꽂아서 고정시키는 방식을 쓴다. 당간지주가 남아있다는 것은 이곳에 사찰이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당간의 높이가 3.6미터나 되기 때문에 사찰의 규모도 적지 않다고 추측할 수 있다. 장의사는 삼국시대 신라의 태종무열왕 때인 659년에 세워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태종무열왕의 꿈에 백제와 싸우다 전사한 화랑인 장춘랑과 파랑의 명복을 빌기 위해서 만든 것이다. 삼국시대 이 지역이 백제와 신라, 고구려의 세력이 맞물린 전쟁터였다는 점과 깊은 연관이 있다. 장의사는 신라가 사라진 이후에도 명맥을 이어간다. 고려 때는 임금이 행차해서 불공을...
종로구 신영동 삼거리 육교 바닥에 펼쳐진 공공미술 작품 ‘자하담(紫霞談)’

오래된 육교길이 예술 카펫으로 변신! 여긴 어디?

종로구 신영동 삼거리 육교 바닥에 펼쳐진 공공미술 작품 ‘자하담(紫霞談)’ 종로구에서 가장 오래된 육교이자 신영동‧평창동‧부암동을 연결하는 신영동삼거리 육교가 공공미술 작품으로 새롭게 변신했다. 1994년에 완공된 신영동삼거리 육교는 종로구에 남아 있는 3개의 육교 중 가장 큰 규모로 상판 길이가 110m가 넘는다. 횡단보도를 만들기 어려워 현재까지 세검정초등학교 학생들의 주 통학로로 이용되고 있다. 서울시는 ‘서울은 미술관’ 사업 일환으로 신영동삼거리 육교를 공공미술 작품 ‘자하담(紫霞談)’으로 탈바꿈했다고 5일 밝혔다. ‘자하담(紫霞談)’이란 이름은 예로부터 창의문 밖 일대를 일컫던 ‘자하(紫霞)’라는 별명에서 따왔다. ‘자줏빛 노을이 지는 땅(자하)’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談)’를 뜻한다. 3명의 젊은 예술가(장석준, 박제성, 정소영)의 참여로 탄생한 ‘자하담’은 육교 바닥에 설치된 ‘자하담돌’, 증강현실(AR)을 활용한 ‘자하신화’, QR에 동네 이야기를 담은 ‘자하교감’ 등 총 3개로 구성됐다. 밤과 낮의 반전이 인상적인 ‘자하담돌’ (정소영作) 밤과 낮의 반전이 인상적인 ‘자하담돌’(정소영作)은, 낮에 흡수한 태양빛을 밤에 발산하는 친환경 축광석이 사용됐다. ‘자하담돌’은 어두운 밤에 더 특별해진다. ‘자하신화’(박제성作)는 육교 정중앙 지점에서 구현되는 증강현실(AR) 작품이다. 세검정초등학교 92명의 어린이들이 ‘우리 동네를 지키는 상상의 동물’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다. 그림 속에 등장하는 97개 캐릭터들은 이름과 사는 곳, 능력이 다르다. 현실 세계를 배경으로 가상의 작품들 감상하는 특별한 경험은 육교 위에서만 가능하다. AR 지표에서 구현되는 ‘자하신화’ ‘자하신화’는 구글 플레이스토어 또는 애플 앱스토어에서 ‘자하담’ 어플리케이션을 내려 받은 후 육교 가운데 설치된 지표 위에서 구동하면 현장에서 감상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자하교감’은 육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