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방역을 위해 다양한 온라인 성묘 방법이 제시되고 있다.

​이번 추석은 ‘온라인 성묘’ 준비해 볼까?

추석 명절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평소 같으면 오랜만에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을 갖는다는 기대감에 한껏 들떴을 시기다. 특히 추석 명절에 빼놓을 수 없는 게 조상들의 산소 등을 찾아가서 성묘하는 일이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추석 명절이 감염병 확산의 도화선이 되지 않을지 모두가 노심초사하고 있다. 이제 추석 방역대책으로 온라인 성묘와 벌초 대행 서비스 이용을 권하고 있다. 각종 교육과 세미나, 공연 등은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게 친숙하지만 성묘를 온라인으로 한다니, 도대체 어떻게 진행하는지 무척 궁금했다. 필자도 아버지를 일산 청아공원에 모셨는데 가족끼리 언제, 어떻게 방문을 할지 고민 중이다. 여기저기서 온라인 성묘를 추천하고 있어 홈페이지를 방문해 봤다. 온라인 성묘 방법이 궁금해 홈페이지를 방문해 봤다. ©청아공원 홈페이지 캡처 청아공원 홈페이지에는 이미 안내문을 통해 당부의 글이 있었다. 추석 연휴 동안 제일 밀집할 개연성이 높은 곳이 추모시설이고 방역을 책임지는 행정당국에서는 예의주시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추석 연휴 추모객의 방문 자제를 당부하며 온라인 성묘를 위한 4가지 대안이 준비돼 있었다. 추모시설의 문자 전광판 이용 추모시설의 전광판을 이용해 문자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 ©김재형 추석이면 필자가 자녀들과 함께 찾아가던 청아공원 한 건물에 문자 전광판이 있다. 스마트폰 모양 옆에는 먼저 떠난 이를 그리워하는 짤막한 글들이 LED 전광판에 나온다. 그동안 청아공원을 방문할 때마다 보던 전광판이다. 온라인 성묘의 첫 번째 방법으로 이 문자전광판을 이용해 추모 문자를 보낼 수 있다. 문자를 전송할 전화번호가 안내돼 있었고 유튜브를 통해서 실시간으로 확인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준비 중이다. 필자도 아버지를 그리워하는 마음을 담아 문자를 전송했다. 먼저 떠난 가족에 대한 메시지를 읽으면 왠지 너무 슬픈 마음이 생겨 한 번도 보낸 적 없는데 코로나19 사태로 직접 참여해 봤다. 온라인 카페에서 성묘 온라인 카페에서 사진을 요...
올 추석, 고향 방문을 멈춰야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수 있다

올해 추석은 잠시 멈추고 온라인 추모·성묘 어때요?

올해 추석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고향과 친지 방문을 자제해줄 것을 정부가 권고했다. 민족 최대의 명절이고 손꼽아 기다리던 추석이지만 우리 스스로 잠시 멈춤을 하는 게 좋을 듯하다. 먼 거리를 수많은 사람이 오가며 접촉이 발생하고, 귀성 후에는 가족과 친지 모임에서 감염이 전파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올 추석, 고향 방문을 멈춰야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수 있다. ⓒ최병용 우리집은 매년 추석 2주 전쯤 고향 선산에서 친척들이 모여 하던 벌초를 올해는 하지 않기로 했다. 도처에 무증상 확진자가 있고 깜깜이 전파가 현실인 상황에서 조상묘 벌초하다 산사람이 병에 걸리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불가피하게 직접 벌초를 한다면 혼잡한 날짜와 시간을 피해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음식물 섭취는 자제하며 해야 한다. 작년 추석에는 직접 벌초했는데 올해는 벌초 대행에 맡기기로 했다. ⓒ최병용 벌초를 멈추면서 올해 추석은 귀성도 멈추기로 했다. 대신 각자 집에서 간소하게 음식을 차려 조상을 기린다. 3남 4녀의 대가족으로 본가에 자녀들까지 모이면 20여 명이나 되기 때문에 혹시 모를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내린 결정이다. 대신 보건복지부에서 9월 21일부터 운영하는 e-하늘장사정보 시스템(http://www.ehaneul.go.kr)에서 온라인 추모를 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가 운영하는 e-하늘장사정보시스템에서 온라인 추모가 가능하다. ⓒ최병용 정부는 지난 2017년부터 매년 추석·설 명절에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해주던 제도를 올해는 코로나19 재확산 방지 차원에서 통행료를 받는 것으로 정책을 수정할 계획이다. 이번 추석에는 '최대한 이동을 자제해달라'는 신호인 셈이다. 불가피하게 귀성을 하는 국민들을 위해 9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추석연휴 기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하고 전국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방역 조치를 할 방침이다. 먼저 철도와 고속·시외버스 승차권 사전 예매 시 창가 측만 판매하는 등 전체 판매...
용미리 시립묘지`를 찾은 성묘객들

용미리 시립묘지 ‘성묘객 무료 순환버스’

`용미리 시립묘지`를 찾은 성묘객들 서울시설공단이 설 연휴기간 성묘객을 위해 다양한 편의를 제공한다. 특히 성묘객이 다수 몰리는 용미리 시립묘지는 순환버스를 무료로 운영한다. 시설공단은 설 연휴를 앞두고 용미리, 벽제 묘지 등 16개 시립장사시설에서 공단직원 340여명이 특별 근무에 나선다. 원활한 교통지원을 위해 교통경찰 370여명도 지원 근무할 계획이다. 인력 배치와 더불어 임시휴게소, 간이화장실, 임시제례단 및 음수대 등 편의시설도 설치한다. 안전사고에 대비해 소방 구급차와 구급요원이 용미리1묘지 및 망우리묘지에 배치되며, 구급 의약품을 5개소(승화원, 용미리1‧2묘지, 벽제, 망우리)에 비치한다. 순환버스 탑승장소 성묘객이 많은 용미리 시립묘지의 경우 15일부터 18일까지 무료 순환 버스도 운영한다. 4일간 오전 7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약 20분 간격으로 용미리 1‧2묘지에 각 2대씩 투입한다. 용미리 1묘지에서는 '옥미교 ~ 왕릉식 추모의 집' 구간을, 용미리 2묘지에서는 'K할인마트 ~ 용미리 2묘지 주차장' 구간을 순환 운행한다. 공단은 승차 대기시 시민들이 추위를 피할 수 있도록 탑승 장소 2곳(옥미교, K할인마트)에 추위 가림막을 설치할 계획이다. 용미리 시립묘지로 가는 버스 노선이 지난 2017년 11월 1일부로 변경되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은 주의가 필요하다. 기존 703번 버스가 774번으로 변경되면서, 노선이 ‘서울역 ~ 용미리 묘지’에서 ‘불광역 ~ 용미리 묘지’로 단축 운영 중이다. 문의 : 서울시설공단 추모시설운영처 031-960-0211 ...
2010091702063459_mainimg

야외 성묘 때는 노출 없는 복장으로~

야외활동 시 각별한 주의 필요 한층 선선해진 바람과 훌쩍 높아진 하늘. 가을은 활동하기에 더없이 좋은 계절이지만 일교차가 심해 자칫 방심하면 감기에 걸리기 쉽다. 잦은 야외 활동은 면역성을 떨어뜨리므로 각종 감염질환도 조심해야 한다. 추석 명절을 앞두고 야외 성묘 시 특별히 주의해야 할 사항 등 건강한 가을을 보내기 위한 관리 노하우를 알아본다. 가을철에는 유행성 출혈열을 비롯한 각종 감염질환에 주의해야 한다. 대표적인 질환으로 쯔쯔가무시병, 렙토스피라증, 유행성 출혈열을 들 수 있으며, 모두 초기에 발열을 동반하기 때문에 ‘가을철 열성질환’이라고 한다. ① 쯔쯔가무시병 야외활동 중에 진드기에 물려서 병이 생기며 물린 지 5~7일 후에 발병한다. 초기에는 고열, 두통, 전신 통증이 있고 3~4일이 지나면 몸에 반점이 생긴다. 치료하지 않으면 폐렴, 뇌수막염, 심근염 등의 합병증이 생겨서 사망에 이를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요즘은 항생제 치료제가 있어 초기에 치료하면 쉽게 나을 수 있다. 진드기에 물린 피부는 까맣게 변하는데 모양이 특이해서 진단에 매우 중요한 단서가 된다. 야외활동 중에는 목, 손과 발목 부분이 헐렁하지 않으면서 노출이 없는 복장을 하는 것이 좋다. ② 렙토스피라증 쥐와 같은 설치류, 야생동물의 오줌을 통해서 배설된 렙토스피라균이 물에 있다가 이와 접촉한 사람의 피부나 상처를 통해서 몸속으로 들어와 발병한다. 증상은 고열, 호흡곤란, 기침과 함께 피가래가 나오기도 하며 소변이 콜라색처럼 진해지는 중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진단이 쉽지 않으므로 경험 있는 전문가를 찾는 것이 필요하다. 효과적인 항생제 치료제가 있지만 치료가 늦으면 효과가 미미하므로 신속한 진단이 필요하다. 예방을 위해서는 웅덩이에 들어간다든지 소독되지 않는 곳에서 수영하는 일을 피해야 한다. ③ 유행성 출혈열 쥐의 오줌을 통해 밖으로 나온 유행성 출혈열 바이러스가 먼지 같은 형태로 날려서 사람이 호흡할 때 폐로 침입해 발병한다. 초기에는 일주일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