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지하차도 지상도로로 탈바꿈해 천호동 로데오거리에 횡단보도 생겼어요

서울~하남까지 ‘단절없이’ 중앙버스전용차로 개통

올해 4월부터 시행한 천호지하차도 평면화 및 중앙버스전용차로(BRT) 연결 공사가 완료되어 지난 11일 전면 개통됐다. 참으로 반가운 소식이다. 천호대교 남단에서 강동역까지 1.2㎞ 구간에 이르는 BRT 구간이 연결되면서 서울 도심~천호~하남으로 이어지는 약 21㎞의 버스길이 막힘없이 연결된 것이다. ‘서울~하남까지’ 천호대로 버스길이 단절 없이 연결됐다. ⓒ김민채 그동안 교통 혼잡의 주범으로 꼽혀온 ‘천호지하차도’가 어떻게 바뀌었을지 궁금했다. 잰걸음으로 천호동 로데오거리를 향했다. 로데오거리 입구가 가까워지자 성내동 먹자골목을 바로 오갈 수 있는 횡단보도가 제일 먼저 시야에 들어왔다. 가슴이 뭉클했다. 신기한 마음에 신호를 기다려 횡단보도도 건너보았다. 이전에는 천호지하차도가 일대를 막고 있어 반경 250m 내 횡단보도가 없어 불편을 겪었다. ⓒ김민채 그간 천호사거리 일대는 천호지하차도가 가로막고 있어 로데오거리 입구에서부터 반경 250m 안에 횡단보도가 없는 탓에 지역주민들은 천호동 로데오거리 입구에서 성내동 쭈꾸미 골목을 가려면 지하보행통로를 이용하거나, 멀리 돌아가야 하는 어려움을 겪었다. 필자처럼 중앙버스전용차로 전면 개통 소식에 구경을 온 성내동의 한 어르신은 “계단을 오르락 내리락 할 때마다 숨이 턱턱 차고, 다리가 아팠는데 횡단보도가 생겨서 너무 좋다”고 웃음 띤 얼굴로 소감을 전했다. 천호지하차도 평면화로 횡단보도가 놓이면서 천호역 일대 단절이 해소됐다. ⓒ김민채 강동구는 이용자 불편을 초래한 낡고 칙칙한 지하보행통로에 열린 문화공간을 조성해 성내동 먹자골목과 천호동 로데오거리를 찾는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쉼터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해왔었다. 하지만 지역주민들의 보행에 대한 불편과 성내동과 천호동의 지역단절은 꾸준히 문제가 제기되어왔다. 이번 BRT 개통으로 천호동 로데오거리와 성내동 먹자골목을 바로 오갈 수 있는 횡단보도가 생긴 것이다. 이로써 천호역 일대 지역 단절이 해소되고, 대중교통 접근성과 보행 여건이 대폭...
강동구 성내동 청년주택 투시도

천호역에 ‘역세권 청년주택’ 들어선다…10월 착공

강동구 성내동 청년주택 투시도 강동구 천호역 근처에 청년주택이 들어섭니다. 서울시는 2021년까지 강동구 성내동에 지하 7층, 지상 32층 규모의 청년주택을 짓기로 하고, 촉진지구와 지구계획, 사업계획을 통합해 지정·승인 했습니다. 청년주택에는 주거공간 뿐 아니라 도서관, 게스트하우스 등의 시설이 생기고, 지역주민이 이용할 수 있는 커뮤니티 시설도 들어섭니다. 강동구 성내동 역세권 청년주택이 이 지역 청년들에게 활력이 되길 기대해봅니다. 강동구 성내동에 900가구 규모의 청년주택이 생긴다. 서울시는 강동구 성내동 천호역 인근에 들어설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에 대해 촉진지구, 지구계획 및 사업계획을 통합해 지정·승인 했다고 밝혔다.(☞역세권 청년주택이란?) 강동구 성내동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은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 및 ‘서울시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민간 사업시행자가 지난해 12월 사업계획을 접수했다. 시는 주민 공람, 관계기관 협의, 민간임대주택 통합심의위원회 심의 등 관련 절차를 거쳐 2018년 7월 26일 촉진지구 지정, 사업계획 승인 등을 고시했다. 착공은 2018년 10월 중 들어가며, 준공 및 입주는 2021년 하반기에 할 예정이다. 총 5,893㎡의 부지에 지하 7층, 지상 32층의 청년주택 총 900가구가 들어서게 된다. 이중 공공임대주택은 264가구, 민간임대주택은 636가구로 구성되고, 전용면적은 ▴16㎡형 600세대, ▴33㎡형 60세대, ▴35㎡형 240세대가 건립된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19세 이상 39세 이하의 청년,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하며, 차량 미소유자 및 미운행자로 제한한다. 또 사업대상 지역 거주민에 우선 공급한다. (☞역세권 청년주택 입주자격기준) 강동구 성내동 위치도(☞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이번 사업에서는 청년들에게 단순히 주거뿐만 아니라 도서관, 게스트하우스 등 커뮤니티 시설을 제공해 지역사회와 연계한 다양한 청년...
80년대 온 국민에게 희망을 주었던 `달려라 하니` 조형물 ⓒ방윤희

“하니와 함께 달려요”…성내하니공원!

80년대 온 국민에게 희망을 주었던 `달려라 하니` 조형물 길을 걷다가 무더위를 피하고자, 수목이 우거진 ‘성내하니공원’에 발을 들여놓았다. 성내하니공원은 아파트와 주택, 관공서가 밀집한 서울 강동구 성내동 도심 속에 있지만 대로변에 위치하지 않아 복잡하지 않으면서도 자연을 느끼기에 그만이다. 공원에 들어서자 만화 주인공인 하니 동상이 눈에 들어왔다. 공원 이름이 ‘성내하니공원’인 이유를 알 수 있었다. 성내동 일대와 성내중학교 육상부가 실제 만화의 배경이 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친숙한 국민 애니메이션 '달려라 하니'는 이진주 작가 작품으로, 1986년 아시안게임과 1988년 서울올림픽을 앞둔 시점에 만화잡지 보물섬에 연재됐다. 같은 해에 TV만화로도 방영되었다. 어머니를 여읜 그리움을 달리기로 달래는 소녀 하니가 주인공으로, 굳센 의지로 역경을 딛고 육상선수로 성장하는 과정을 그렸다. 하니 동상 맞은편에 위치한 부여정림사지 오층석탑 모형 하니 동상 맞은편에는 부여정림사지 오층석탑(국보 제9호)의 모형이 세워져 있다, 백제 문화 발상지인 이곳 구민들에게 찬란했던 백제 역사의 숨결을 느끼게 하고, 백제인의 드높은 기상과 문화 예술 정신을 계승시키기 위해 강동구민들이 정성을 모아 건립하였다. 하니 동상과 석탑 사잇길로 걸어가자 그늘막 벤치와 운동기구가 나타났다. 좀 더 깊숙이 들어가니 공원의 개방화장실과 놀이터가 보였다. 마침 놀이터에서는 방학을 맞은 아이들이 그네를 타며 신나게 놀고 있었다. 놀이터 앞쪽으로는 공터가 있는데, 이곳에서는 아침 생활요가교실이 열린다. 이 프로그램은 3월부터 10월까지 진행되며, 매주 월~목요일 오전 6시 30분에 시작한다. 숲속 도서관에서 자연을 느끼며 책을 읽는 시민 걸음을 옮기자 숲속 도서관이 보였다. 벤치 위로 천막이 설치되어 눈비에 걱정 없이 책을 읽을 수 있다. 잠시 앉아서 책을 읽는데, 매미 소리와 풀벌레 소리가 들려와 마음이 평온해졌다. 이밖에도 공원 곳곳에는 자전거 주차장이 마련되어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