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동시장 입구를 알리는 서울약령시 문 ⓒ조시승

경동시장에 가야 할 이유 세 가지

얼마 전 재미있는 기사를 본 일이 있다. 서울 지하철역 중에서 노인·장애인·국가유공자 등 무임승하차비율이 가장 높은 역이 제기역이라는데 그 주된 이유가 바로 전통시장인 경동시장이 있기 때문이라는 내용이었다. 더 흥미로운 것은 단지 시장이 있기 때문만은 아니고 함께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과 한약상가가 같이 있어 함께 있는 것이 그 배경으로 꼽혔다. 경동시장에 가면 세 가지 놀랄 일이 있다. 첫째, 저렴한 가격에 놀라서 서울 멀리에서부터 찾아오는 손님이 많다. 특히 연세 많으신 분들은 함께 있는 한약상가에서 약재료나 인삼 등을 사가는 경우가 많다. 둘째, 시장규모가 대단히 커서 없는 물건이 없고 한 번에 다 둘러보기 힘들 정도다. 셋째, 청과물시장, 수산물시장이 함께 있고 공존하는 노점상이 많아 평일 한낮에도 오가는 사람들로 붐빈다는 것이다. 경동시장 입구를 알리는 서울약령시 문 특히 올해는 설을 맞아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한약을 취급하는 약령상가에서는 ‘쌍화탕 만들기 체험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가족이 함께 경동시장을 즐기는 이벤트를 통해 더덕이나 마늘, 약초, 오가피, 계피 등 약용식물을 친근하게 즐기며 식약동원(食藥同源:음식과 약의 근원은 같다)알리기 프로그램을 준비했다고 한다. 본관1층 농산물 상가 경동시장 상가에서는 상가별 선착고객 10명에게 ‘5,000원 경품행사 및 10% 이상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또 자주 찾아오는 단골을 위해서는 다 함께 행복한 시장을 만들어가자는 다짐을 새긴 ‘경동시장만의 장바구니’도 만들어 주고 있다. 온라인 구매와 온누리상품권(1인당 50만원 한도 내) 사용도 가능하다. 기자가 방문한 날은 설 명절이 아직 2주 남짓 남았는데도 경동시장은 이미 사람들로 북적거렸다. 상계동에서 왔다는 중년의 김영임 씨는 “고기와 만두피도 사고, 남편과 아들이 잘 먹는 오징어와 제수용품 동태포 등을 경동시장에서 샀는데, 값도 마트보다 20% 정도 싸고 마트와는 달리 직접 고른 상품을 원하는 크기대로 떠주어서 ...
명절을 앞두고 방앗간에 참기름 짜는 냄새가 그득하다. ⓒ방윤희

마트 부럽지 않은 ‘풍납동 도깨비시장’

명절을 앞두고 방앗간에 참기름 짜는 냄새가 그득하다. 드라마 가 여심을 울리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요즘, ‘도깨비시장’이라고 불리는 전통시장이 있으니, 이름 하여 ‘풍납동 도깨비시장’이다. 도깨비시장이 이름만큼이나 특별한 것은, 한성백제의 역사를 품고 있는 풍납동토성 북성이 위치하기 때문이다. 풍납동 바람드리길 주변에 형성된 도깨비시장(서울 송파구 바람드리길 50)은, 2011년 10월에 전통시장으로 인정, 등록되어 180여개 점포가 있는 골목형 종합시장이다. 주민들 사이에서 불리는 ‘도깨비시장’에 대한 유래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1960년대 초부터 좌판을 벌리고 옷이나 먹거리를 파는 보따리 상인들이 낮에 잠깐 모였다가 저녁이 되기 전에 파장하는 ‘반짝 시장’의 형태로 시장이 형성된 데서 유래했다는 설이 있다. 하지만 그보다는 도깨비 방망이처럼 없는 것이 없는, 시끌벅적하고 정겨운 시장 풍경을 도깨비에 빗대어 표현한 것은 아닐까 생각해본다. 그럼, 유래만큼이나 특별한 우리 동네 풍납동 도깨비시장을 즐기는 방법을 소개한다. 도깨비시장은 시민을 위한 편의시설을 두루 갖추고 있다. 그 중 하나가 쾌적한 ‘주차시설’이다. 고객주차장을 조성해 일반 주차요금은 30분에 500원, 1시간에 1,000원(오전 10시~오후 7시)으로, 야간 주차는 지정차량에 한해 오후 7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이용 가능하다. 시장에서 1만 원 이상 이용 시 무료주차쿠폰(30분용, 1시간용)을 증정하니 참고하면 좋겠다. 풍납동 도깨비시장에선 대형마트에서나 누릴 수 있는 장보기 배송서비스를 제공한다. 다른 하나는 ‘공동배송센터’이다. 공동배송센터는 장보기 배송서비스로, 시장을 찾은 시민들이 무거운 장바구니 걱정 없이 원하는 물건을 마음껏 사고, 가볍게 집으로 돌아가서 시장의 배달서비스를 기다리기만 하면 된다. 배송서비스가 대형마트에서 점점 사라지고 있는 반면, 전통시장에서는 확대 운영하고 있어 시장을 이용하는 시민 편의 증진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엿보인다. ‘쇼핑...
서울남대문시장 ⓒ뉴시스

최대 30% 할인, 131개 전통시장 설 이벤트

서울남대문시장 지갑도, 마음도 여유가 부족한 요즘이지만, 그래도 설 명절만큼은 가격 저렴하고 품질 우수한 전통시장을 찾아 즐거운 명절 분위기를 누려 보자. 1월 14일부터 서울시내 131개 전통시장에서는 제수용품 할인 및 농산물 직거래장터 등 ‘설 명절 특별 이벤트’를 연다. 최대 30% 할인 가격에 사은품도 챙겨요~ 최대 3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하며, 일정 금액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온누리상품권 및 사은품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한다. ▲종로 광장시장 ▲중구 신중부시장 ▲중랑 동부골목시장 ▲성북 돈암시장 ▲도봉 신창시장 ▲마포 망원시장 ▲양천 경창시장 ▲강서 송화골목시장 ▲구로 고척근린시장 ▲금천 남문시장 ▲영등포 청과시장 ▲관악 신사시장 ▲강남 영동전통시장 등에서는 설 명절 제수용품과 다양한 농수축산물을 10%~30% 할인 판매한다. 시장별로 일정금액 이상을 구매한 고객에게는 온누리상품권을 비롯, 다양한 경품을 제공한다. 동작 남성역골목시장에서는 ‘3대가 함께 장보기 행사’로 5만원 이상 구매 시 온누리상품권을 증정하고, 용산 후암시장에서는 1만원 이상 구매고객에게 칼갈이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송파 문정동 로데오상점가에서는 의류, 신발 등 설빔을 최대 80% 할인하며, 중구 숭례문 수입상가에서는 카메라, 의류, 향수, 주방용품, 도자기류를 최대 50% 할인하는 등 시장별 대표상품을 특히 저렴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떡메치기, 제기차기, 투호 등 민속놀이 체험은 덤~ 설 명정 분위기를 한껏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체험 이벤트도 빼놓을 수 없다. ‘떡국 떡 썰기’, ‘떡메치기’, ‘윷놀이’, ‘제기차기’, ‘투호놀이’, ‘팔씨름대회’ 등 특색 있는 이벤트가 곳곳에서 펼쳐진다. 동대문 서울약령시장 ‘쌍화탕 만들기’, 용산 용문전통시장 ‘100원 경매’, 광진 중곡제일시장 ‘전통시장 찰칵 콘테스트’ 등 전통시장마다 이색적인 이벤트를 진행하거나 지역 내 소외계층을 위한 따뜻한 나눔행사를 마련한 시장도 많다. 금천 독산동우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