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을 영원히 잊지 말자는 취지에서 탑골공원 정문에는 `삼일문`이라는 명판이 붙어있다. ⓒ최용수

3.1독립선언서 길 따라 ‘100년의 시간여행’

3.1운동을 영원히 잊지 말자는 취지에서 탑골공원 정문에는 `삼일문`이라는 명판이 붙어있다. 장맛비가 쏟아지는 지난 15일 오후 종로구 수송공원에서는 아주 특별한 행사가 있었다. 1919년 3·1운동 ‘선언서(宣言書)’가 어떻게 작성, 인쇄, 운반, 낭독되어 전국적 독립운동의 도화선이 되었는지, 그 날 이동 경로를 답사하는 ‘선언서의 길’ 행사였다. 오는 2019년은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이다. 이에 서울시는 3.1운동 정신이 우리 삶과 가슴에 생생하게 살아있는 역사가 될 수 있도록 시민들과 함께 하는 ‘3·1운동 100년, 대한민국 100년’ 행사를 기획했다. ‘선언서의 길’ 행사도 그 중 하나이다. 보성사 사장 이정일 동상 앞에서 답사단은 잠시 묵념 시간을 가졌다. 은죽(銀竹)처럼 쏟아지는 폭우 속에서도 ‘시민위원 310’ 50여 명이 종로구 수송공원에 모였다. 100년 답사 첫 번째 길, 3·1 독립 ‘선언서의 길’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답사행사는 3·1운동 100주년 서울기념사업 총감독 서해성 교수 설명과 함께 3시부터 2시간여 동안 보성사 터 ~ 태화관 옛터 ~ 탑골공원으로 이어지는 코스로 진행됐다. 첫 번째 장소는 조계사 후문 골목 건너편 수송공원에 있는 보성사 터이다. 공원 규모는 작았지만 3·1 독립운동 역사적 의미에서 보면 이렇게 넉넉한 공원도 드물다. 보성사(普成社)는 3·1운동 당시 를 인쇄했던 최초의 근대식 인쇄소였다. 보성사 소유주 손병희(천도교 교주)의 특명으로 최남선이 초안을 쓰고, 민족대표 33인이 서명한 선언서를 넘겨받은 보성사 이종일 사장은 1919년 2월 27일 밤 3만5,000매를 인쇄한다. 운반 중 일본 측 형사에게 발각되는 위기도 있었으나 족보 책이라 위장하여 위기를 넘긴다. 또 3월 1일에는 지하신문인 1만 부도 발행한다. 이에 일경(日警)은 보성사를 폐쇄하고, 급기야 6월 28일 밤 불을 질러 태워버린다. 보성사 터에는 6.35m 높이 ‘3인의 군상과 민족정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