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내 모바일티머니로 버스 요금을 결제중인 시민

시내버스 현금 이용자 1%…현금승차제 폐지될까?

서울역 버스환승센터애소 버스들이 줄 지어 운행하고 있다 ©뉴스1 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 (175) 시내버스 현금승차제 폐지를 대비하려면... 서울의 시내버스는 1928년부터 운행을 시작한 역사 있는 대중교통수단이다. 예전에 버스에서 요금을 받던 사람은 바로 ‘안내양’이다. 즉 운전기사는 운전만 하고, 여자 차장인 안내양이 안내 방송, 문 열고 닫기, 요금 받기를 하는 분업 체제였다. 하지만 인건비가 올라가고 버스 내 자동화 설비가 좋아지면서 안내양 제도는 폐지되었다. 요금은 승객이 버스를 타면서 요금통에 직접 집어넣는 형태로 바뀌었다.  버스요금은 원래 현금으로 냈지만, 70년대에는 엽전같이 생긴 버스 토큰과 학생용 회수권이 도입되어 활발히 사용되었다. 그러다가 1996년에 무선을 이용한 교통카드가 도입되면서 토큰과 회수권은 차츰 없어졌다. 교통카드 도입 초기에는 시민들의 교통카드 사용을 유도하기 위하여, 선불교통카드 충전 시 5%를 할인해 주었다. 이것은 현재 교통카드 이용 시 운임을 100원 할인해 주는 것으로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꼭 할인 때문이 아니더라도 일일이 현금을 가지고 다니는 것보다 교통카드가 간편하기 때문에 교통카드 사용이 늘어났다. 특히 2004년 서울시 대중교통 개편에 따라 버스와 지하철의 요금이 통합되자 교통카드는 필수가 되었다. 현금을 이용하면 갈아탈 때마다 기본요금을 새로 내야 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버스 이용 시 현금의 비율은 올해 상반기 0.9%까지 떨어졌다고 한다. 100명 중 99명이 교통카드를 쓰고 있는 셈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현재 서울 시내버스 회사들의 단체인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에서는 현금승차제 폐지를 서울시에 공식 건의했다. 작년 현금 수입금이 181억 원에 불과한데 현금 승차를 위한 관리비용이 20억 원이나 든다는 것이다. 특히 위조지폐나 반쪽지폐 등을 내는 부정승차가 현금승차시 발생하는 것도 문제다.  물론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불가피한 사정으로 현금밖에 없는 상황도 있는데 버스를 아예...
교통카드ⓒ뉴시스

“교통카드를 잃어버렸다” 남은 돈 환불 방법

"내 교통카드 어딨지?" 꼭 찾으려고 하면 안 보이는 게 교통카드입니다. 후불 교통카드는 잃어버리면 사용을 중지하는 서비스가 있지만, 선불 교통카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서울시는 2012년 12월부터 선불 교통카드 ‘분실·도난 안심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데요. 최근 이 서비스를 통해 환불한 금액이 1억 원을 넘어섰습니다. 아직 모르고 있다면 오늘 기사 꼭 읽어보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선불 교통카드를 분실하거나 도난당했을 때 남은 금액을 돌려받으려면 ‘모바일 티머니 분실·도난 안심서비스’나 ‘대중교통안심카드’가 있어야 한다. 먼저 ‘모바일 티머니 분실·도난 안심서비스’는 2014년 12월에 출시해 현재까지 가입자가 310만여 명에 이른다. 환불액수도 나날이 늘어나고 있다. 2015년 한 해 동안 900여 만 원이 환불되었던 것에 비해 2016년에는 8월까지 1,300여 만 원이 환불되는 등 ‘안심서비스’의 혜택을 누리는 고객이 증가하고 있다. ‘모바일 티머니 분실·도난 안심서비스’는 휴대폰 분실 시 모바일 티머니 잔액을 회수해서 고객이 지정한 계좌로 환불해 주는 서비스이다. 이 서비스는 현재 안드로이드 폰에만 제공되고 있으며, 스마트폰에 ‘모바일 티머니’ 앱을 설치하고 회원가입만 하면 이용할 수 있다. 분실이나 도난 시 티머니 홈페이지에 신고하면 실시간으로 잔액을 회수해 고객이 지정한 계좌로 3일(영업일 기준)이내 입금된다. 앞면(좌), 뒷면(우) 스마트폰이 없거나 아이폰 이용자라면 ‘대중교통 안심카드’로 분실·도난 안심서비스를 이용하면 된다. 2012년 12월 출시된 이후 지금까지 매년 1만여 장 넘게 판매되었고, 누적 환불금액이 약 1억 원에 이른다. ‘대중교통 안심카드’는 교통카드 분실 또는 도난 시 신고하면 등록된 카드번호 및 본인 확인 후 신고 다음날 오전 6시 기준으로 남은 잔액을 환불해 주는 수도권 대중교통(버스, 지하철) 전용 카드이다. 현재 서울지하철(1~...
2012121003583661_mainimg

충전 시기도 알려주는 똑똑한 교통카드 단말기

서울시는 선불교통카드에 잔액이 2,500원 이하로 남았을 경우 버스 하차 시 교통카드를 단말기에 접촉하면 자동으로 잔액 충전이 필요함을 알려주는「선불교통카드 충전 사전 알림 서비스」를 오는 15일(토)부터 시행한다. 현재는 버스를 탈 때 교통카드에 잔액이 없으면 "잔액이 부족합니다"라고 안내를 해 주고 있으며, 앞으로는 하차할 때에도 "충전이 필요합니다"라고 미리 알려주는 식으로 시스템을 개선한다. 「선불교통카드 충전 사전알림서비스」는 현재 신형 단말기가 장착된 시내버스 465대에서 1달 간 시범 운영해 모니터링을 거친 다음 나머지 시내버스와 마을버스 전 차량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지하철은 2013년 초 일부 역사에 시범운영 후 모니터링을 거쳐 전체 역사로의 확대 적용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 서비스는 지난 10월 13일(토)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 '시민정책 아이디어마켓'에서 시민이 제안한 아이디어를 구체화한 것이다. 이외에도 이 날 접수된 의견 20여 건 중 적용이 가능한 제안을 선정해 교통 이용 환경에 반영하기 위해 검토 중이다. 「선불교통카드 충전 사전알림서비스」를 제안한 시민은 "아이가 혼자 버스를 탔다가 교통카드 잔액이 부족하다고 나와서 너무 당황했다"는 얘길 듣고 이런 경우에 대처하기가 쉽지 않은 아이가 염려가 되어 이러한 아이디어를 생각해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오는 28일, 「선불교통카드 충전 사전알림 서비스」를 제안한 최미경 씨를 비롯해 우수 아이디어를 제안한 시민 7명을 초청해 '좋은 정책 제안 콘테스트'를 열고, 좋은 제안에 감사를 표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선불교통카드 충전 사전알림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하차할 때에 환승할 계획이 없더라도 하차 단말기에 교통카드 접촉을 생활화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문의 : 버스정책과 02)6360-456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