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글게 둥글게 G.Round (창작그룹 노니)

모든 공연이 무료! 국내 유일 ‘서커스 페스티벌’

둥글게 둥글게 G.Round (창작그룹 노니) 1768년 영국의 원형극장에서 시작돼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공연, 서커스. 올해 250주년을 맞이한 서커스를 기념해 ‘2018 서울 서커스 페스티벌’이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립니다. 국내외 명품 서커스 공연 10개를 모두 무료로 볼 수 있는 것은 물론, 시민 참여 프로그램과 국제 포럼 등 서커스의 모든 것을 한자리에서 경험해볼 수 있습니다. 함께 열리는 밤도깨비야시장까지 덤으로 즐길 수 있는 완벽한 축제! 이번 주말엔 문화비축기지로 놀러오세요. 서울문화재단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는 를 오는 5월 12일과 13일 양일간 문화비축기지에서 개최한다. 이번 ‘서커스 캬바레’에서는 시민들이 서커스의 다양한 매력과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국내외 10개 작품을 엄선해 선보인다. 특히, 단순 기예를 넘어 하나의 예술 장르로 거듭나고 있는 ‘컨템포러리 서커스(Contemporary Circus)’ 공연 가운데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작품들을 포함시켜 시민들에게 새로운 서커스의 세계를 접할 기회를 제공하고자 노력했다. 2018 서울 서커스 페스티벌 ‘서커스 캬바레’ 포스터 영국·프랑스 ‘해외초청작 3편’과 ‘국내 우수공연 7편’ 무료 국내에 처음으로 공개되는 해외 초청작 3편은 현대 서커스에 관심이 있다면 놓쳐선 안 될 작품들이다. 영국에서 가장 주목받는 컨템포러리 서커스 작품인 , 은 ‘2017-18 한영 상호 교류의 해’ 초청작으로 영국예술위원회·한국문화예술위원회 후원을 통해 서울을 찾는다. 프랑스 초청작 은 곡예, 공중 그네, 발레, 음악이 어우러진 공연으로 신체 움직임과 더불어 다양한 감각적 이미지를 그려내는 현대 서커스의 경향을 보여준다. 막다른 골목 (영국, Jose Triguero & Gemma Palomar)(좌) , 매듭 (영국, Nikki & JD)(우) 국내 초청작으로는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의 서커스 창작지원 및 전문인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