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캐보구 시펐동 02-120번지

[영상] 6080세대로 시간여행 ‘돈의문박물관마을’

6080세대로 시간여행 온 듯한 마을이 있다? 역사와 문화가 살아있는 돈의문박물관마을에 '서캐시'(서울시 캐보구 시펐동)가 떴다 서케시PD : 안녕하세요 자기소개 시작~ 목은정 디자이너 : 안녕하세요, 저는 2월부터 여기 돈의문박물관마을 새 단장을 위해서 여기서 예술감독을 맡고 있습니다 . 서케시PD : 저 그럼 여기 구경시켜주세요~ 서케시PD : 여기 그럼 실제로 사람들이 사는 건 아니죠? 목은정 디자이너 : 절대 아니죠. 돈의문박물관마을은 40개의 동이 모두 다 박물관인 거에요. 그래서 돈의문박물관이라고 이름을 짓지 못하고 돈의문박물관마을이라고 지어졌죠. 생활사 전시관! 6080시대의 우리집! 이렇게 살었어~라고 굉장히 많은 가족들 간에 대화가 이루어지는 곳이에요. 세대 간의 소통이 가능한 곳? 그래서 저는 굉장히 이 공간을 꾸미면서 너무 기분이 좋았어요. 목은정 디자이너 : 직접 볼 수 있도록 종이 질도 만져보고 그래야 체험이라고 생각해요. 서케시PD : 여기는 어떤 공간인가요? 김평규 신세대통신 대표 : 여기는 세대별로 구분되어 있는데요 1세대 핸드폰이 정리되어 있고요. 이쪽에는 씨티폰 PSC 2세대 통신기구들이거든요. 서케시PD : 이런 건 다 어떻게 모으시는 거에요? 김평규 신세대통신 대표 : 제가 이런 업을 하다보니까 하나둘씩 모으다 보니 한 이천오백점의 휴대폰을 모으게 되었습니다. 목은정 디자이너 :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 엄청난 진짜 이분이 안 계시면 앙꼬 없는 진빵 MC민지 : 안녕하세요 저는 돈의문박물관마을의 마스코트 딱 봐도 너무 매력이 넘치는 사랑둥이 MC민지 인사드리겠습니다. MC민지 : 돈의문박물관 BEST PHOTO ZONE 사교장이기 때문에 이렇게 무대도 화려하게 비치고 있는 공간이죠~ 서케시PD : 우와 여기 진짜 옛날 이용원? 임다미 주무관 : 옛날에 우리 아버지들이 즐겨 찾으셨던 그런 이발소를 그대로 재연해놓은 공간이고요, 이쪽에 보시면 실제로 아버님들 가게방들 있잖아요. 살았던 단칸방까지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