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한양도성 달빛기행’을 9월~10월 총 4회에 걸쳐 진행한다

서울 야경 백미! ‘한양도성 달빛기행’ 참가자 모집

서울시가 ‘한양도성 달빛기행’을 9월~10월 총 4회에 걸쳐 진행한다 서울시가 달빛을 따라 고즈넉한 성곽마을 골목길 풍경을 만날 수 있는 ‘한양도성 달빛기행’을 9월(9월24일/9월26일)과 10월(10월15일/10월17일)에 총 4회에 걸쳐 진행한다. 9월 24일 첫 번째 달빛기행 코스는 인왕산 아래의 행촌성곽마을이다. 돈의문 박물관마을에서 출발해서 행촌동 골목길을 지나 암문을 통해 도성을 만나게 된다. 종착지는 수성동 계곡이다. 9월 26일 코스는 20대 연인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낙산 코스로 이화마을(도성 안)과 369성곽마을(도성 밖)을 한꺼번에 만날 수 있다. 10월에는 보름달빛을 따라 백악(북정마을)코스와 목멱(다산성곽마을)코스가 운영된다. 15일에 진행되는 백악코스는 도성 야경 중에서도 백미로 꼽히는 곳으로, 서울시 우수 조망명소로 선정된 말바위조망대에서 서울의 야경을 감상할 수 있다. 17일에는 다산성곽마을을 끼고 있는 목멱코스로, 조선 태조 때 쌓았던 성벽이 온전히 남아있는 소나무길을 볼 수 있다. 야간프로그램 특성상 참가대상은 성인으로 제한된다. 해설은 ‘서울KYC(한국청년연합) 도성길라잡이’가 담당하며, 성곽마을 이야기는 각 마을에 살고 있는 주민분들이 들려주실 예정이다. 참가접수는 9월 19일 오전 10시부터 서울시 공공예약서비스 시스템을 통해 이루어지며, 매회 35명씩(성인 대상)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10월 참가자 접수는 10월 7일 오전 10시부터 시작된다. 참가비는 무료다. 문의 : 서울시 한양도성도감 02-2133-2657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
201311200341297_mainimg

한양도성 제대로 걷고 싶다면 서울KYC와 함께

기업과 상품의 존재감을 높이기 위해 꼭 필요한 투자, 바로 '광고'다. 그러나 영세한 기업에서 광고 비용까지 집행하며 운영하기란 여간 힘든 일이 아닐 터. 서울시는 이렇게 경제적 여건으로 광고를 하기 어려운 비영리단체나 사회적기업 등을 위해 시가 보유한 홍보매체를 무료로 개방하여 광고를 지원하는 <희망광고>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시 대표 온라인 뉴스 <서울톡톡>도 이들의 희망 이야기를 전하기 위해 취재수첩을 들었다. <희망광고> 기업 이야기, 박칠성 시민기자와 함께 도성길라잡이 서울KYC(비영리법인)를 만나보자. 서울 600년 역사를 품은 한양도성, 이를 널리 알리고 있는 서울KYC(Korea Youth Corps)를 만나기 위해 지난 주말, <한양도성 길라잡이> 일요일 3코스를 다녀왔다. 이 단체는 한국청년연합 서울지부로 백대진, 하준태 공동대표를 중심으로 한양도성의 소중한 문화유산 보존과 가치의 중요성을 시민들에게 알리는 활동을 하고 있다. 이 활동이 마중물이 되어 세계에 한양도성을 알리면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서울KYC는 처음에 참여와 나눔을 실천하는 자원봉사활동으로 시작됐다. 그러다가 한양도성을 통해 서울의 역사와 아름다움을 시민들에게 알리는 활동을 곁들이게 되었다고 한다. 서울KYC 회원가입은 서울의 역사와 한양도성에 대해 배우고 나누고 싶은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매년 1회 모집하며, 기본교육과 수습활동까지 9개월간 교육을 받아야한다. 기본 교육비와 제반 경비는 모두 자기 부담이고, 한양도성해설 자원봉사 활동을 매월 1회 이상 참여해야 한다. 2008년 1기를 시작으로 현재 6기가 활동 중이고, 80여 명의 회원이 활동 중이다. 회원들은 소중한 우리 문화유산에 대한 지식을 나누고 역사문화 경관보존과 한양도성의 역사적 가치를 알리는데 주력하고 있다. 한양도성 무료해설 프로그램은 상시 출발하는 코스와 매주 일요일에 출발하는 코스가 있다. 상시 출발은 4명 이상 모객 시 가능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