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시민조경아카데미’ 수강생을 30일 18:00까지 모집한다

나만의 정원을 꿈꾸며 ‘시민조경아카데미’ 수강생 모집

서울시가 ‘시민조경아카데미’ 수강생을 8월 30일 18:00까지 모집한다 서울시는 조경·정원 문화에 관심 있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시민조경아카데미’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시민조경아카데미’는 ‘서울, 꽃으로 피다’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조경‧정원에 대한 인문 교양 강좌다. 교육은 총 12주 과정으로 오는 9월 3일부터 11월 19일까지 매주 화요일 저녁 7시부터 9시까지 서울시청 서소문 별관 후생동 4층 강당에서 진행된다. 강의는 안동만 서울대 명예교수, 박명권 그룹한 어소시에이트 회장, 이창환 상지영서대 교수 등 조경학과 교수, 조경설계가, 식물전문가 등 최고의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또한 강의실을 벗어나 서울정원박람회(10.3.~10.9. 만리동광장 및 해방촌 일대) 견학도 진행해 생생한 현장학습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전체 강의 시간 중 75% 이상 수강 시엔 수료증이 수여된다. 신청은 8월 30일까지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시스템을 통해 할 수 있으며, 선착순 200명을 모집한다. 수강료는 3만 원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의 : 조경과 02-2133-2106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정원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들이 생활 속에서 조경과 정원, 꽃과 나무를 쉽게 알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서울시는 정원문화가 더욱더 확산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시민 녹색교육프로그램 운영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2015 정원박람회 키친가든 모습

“기대만발” 서울정원박람회, 이렇게 즐겨요

2015 서울정원박람회 키친가든 모습 서울시는 다음달 3일부터 9일까지 7일간 상암동 월드컵공원 내 평화의 공원에서 ‘2016 서울정원박람회’를 개최한다. 올해는 ‘정원을 만나면 일상이 자연입니다’라는 주제로 일상 속의 자연을 표현한 80여개의 다채로운 정원을 조성한다. ‘숨 쉬는 정원’, ‘휴식의 정원’, ‘내 삶의 정원’이란 분야로 선정된 ‘12개의 우수작가 정원’, 톡톡 튀는 아이디어가 일품인 ‘20개의 시민참여 정원’이 시민들을 기다리고 있다. 또한 세계적인 정원 작가 야노티(矢野 TEA, 일본)의 ‘초청작가 정원’, 국립수목원, 천리포수목원, 한택식물원이 조성하는 특별한 ‘식물원·수목원 정원’ 4개소 등 평소엔 접하기 힘든 수준 높은 정원들이 배치된다. 특히 가족, 연인, 실버세대, 조경 관련 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한 이색적이고 신선한 프로그램들이 선보일 예정이다. 가족 대상 : 셰프와 함께 정원에서 요리 하기 & 포트가든 체험 가족과 함께 이번 박람회를 둘러볼 계획이라면 세종호텔 총주방장인 박효남 셰프와 함께 텃밭정원 작물을 활용한 `정원에 차린 식탁` 프로그램에 참여를 권한다. 박효남 셰프의 레시피를 따라 요리를 해보고, 자신이 만든 음식도 시식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서울시민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직접 가져온 소품을 활용해 가족들이 화분을 만들 수 있는 `스몰 포트가든 체험`도 추천한다. 다양한 꽃모를 화분에 심어보고 우수작을 선정해 시상한다. 박효남 셰프(좌), 영화 `플라워쇼` 포스터(우) 연인 대상 : 정원을 소재로 한 국내 첫 개봉영화 야외관람 & 거리공연 정원과 플로리스트를 주제로 한 아일랜드 영화, 를 중앙무대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버스킹 공연`도 아름다운 정원에서 함께 즐길 수 있다. ‘서니쥬니’, ‘율’, ‘파스톤’ 등 10여개 팀이 공연하며, 오전부터 오후까지 다양한 시간대에 공연을 진행해 골라 듣는 재미가 있다. 2015년 정원박람회 모습 실버세대 대상 : 가을밤의 정원 음악회 & ...
서울정원박람회

서울의 첫 정원박람회, 놓치면 안 될 볼거리는?

5만여㎡ 규모의 월드컵 공원 내 평화의 공원. 축구장 면적(7,140㎡)의 약 7배에 달하는 이곳에서 ‘서울정원박람회’가 3일부터 열흘간 개최됩니다. 서울에서 개최되는 유일한, 첫 번째 정원박람회입니다. 서울정원박람회는 볼거리(전시행사), 즐길거리(시민참여 행사), 문화공연, 컨펀러스 등으로 꾸며졌습니다. 먼저 놓치면 안 되는 볼거리로는 초청작가의 작품급 정원, 시민 손으로 만든 독창적 정원, 유명인에 대한 팬심이 담겨 있는 스타정원 등 세 가지입니다. 볼거리 1 : 초청작가 2인(황지해, 황혜정 작가)의 수준 높은 정원 공원 내 메트로폴리스길을 따라 난지연못 쪽으로 가면 왼편에 가장 먼저 만나게 되는 정원이 세계 최고 가든 디자이너인 황지해 작가가 선보이는 ‘모퉁이에 비추인 태양(부제 : 소녀들을 기억하는 숲)’입니다. 황지해 작가는 세계 최고의 정원박람회인 영국의 첼시플라워쇼에서 2011년부터 2년 연속 금메달과 최고상을 수상한 바있습니다. 지난 9월 3일, 위안부 할머니, 기부자, 대학생, 일반시민, 황지해 작가 등이 참여하는 착공식을 가졌다. 광복 70주년을 맞아 위안부 피해자를 기억하고 평화를 염원하기 위해 조성된 이 정원은 위안부 할머니들의 12살 소녀시절 고향 풍경을 재현했으며, 특히 크라우딩펀드와 기업의 후원을 통해 조성해 그 뜻을 더욱 빛냈습니다. 또 다른 초청작가 황혜정 작가는 ‘다연(차를 마시며 즐기다)’ 정원을 선보입니다. 각박한 일상과 도시 속의 삭막한 삶을 사는 우리에게 고전과 현대의 조화를 통해 여유를 찾게 해주는 힐링 컨셉으로 조성됐으며 실제 차를 마실 수 있는 공간이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황혜정 작가는 전 세계 가든 디자인의 트렌드를 선도하는 프랑스 쇼몽 인터내셔널 가든 페스티벌에서 한국인 최초로 출전해 한국의 아름다움을 세계에 널리 알린 가든 디자이너입니다. 한국 전통 창살무늬와 단풍, 강아지풀과 같은 전통적인 소재와 서양의 꽃들을 함께 배치해 동서양의 조화로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볼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