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과 비판의 글쓰기, 모두의학교 가을학기 리플렛

함께 배우고 성장한 시간 ‘시민기자 학교’를 마치며…

모두의학교 전경 아침, 저녁으로 선선해지는 가을. 모두의학교 건물 앞에서 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니 구름가득 파란하늘이 반겨주는 오후였다. 모두의학교는 45년 동안 중학교로 사용되었던 곳으로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배움과 문화의 공간으로 다시 태어난 서울시 평생학습센터이다. 지난 5월부터 서울 시민기자 학교 수업이 진행되었다. 시민기자 역량강화 프로그램인 것 같다. 기자가 살고 있는 곳에서 모두의 학교를 가는 길은 조금 먼 거리였지만, 듣고 싶었던 수업이었기에 고민하지 않고, 기꺼이 방문하였다. 안치용 멘토의 사정으로 일정이 변경되어 8월 17일 화요일과 8월 30일 금요일 두 번에 나누어서 오후 6시부터 3시간 동안 교육이 이루어졌다. 공감과 비판의 글쓰기에 대한 내용의 강의를 들을 수 있었다. 공감과 비판의 글쓰기, 모두의학교 가을학기 리플렛 내 손안에 서울의 글들은 비판보다는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의 글들이 많다. 서울시 안에서 일어난 일들, 명소, 새로운 기획, 시선 등을 담아야 한다. 문장의 논리보다 의미의 논리가 더 중요하다.  주어와 술어가 일치하는 누가 보아도 잘 썼다고 생각하게 만드는 문장이 있다. 세련되고, 교양 있는 단어를 쓰지 않아도 독자에게 울림을 주는 의미를 담고 있는 글이 있다. 이 두 가지를 비교해 보았을 때 의미를 담고 있는 글이 공감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글쓰기의 주제를 정하고, 방문할 장소를 정했다면 사전에 정보를 수집하고 방문하게 되면 아는 만큼 보이게 된다. 사전 정보가 없다면 글을 쓰기가 어려울 수 있다. 찾아본 정보 중에 틀린 내용이 있다면 그 정보가 틀렸다는 것을 글로 써도 좋다.  장소를 기사로 쓰고자 한다면 꼭 장소만이 아니라 다른 기자와 차별화 된 글을 써야 한다. 인터뷰 글도 마찬가지다. 인터뷰 질문지를 사전에 만들어 보아야 한다. 글쓰기를 할 때에는 자신이 알고, 타인이 알고 있는 공공영역, 자신은 알고, 타인은 모르는 사적영역, 자신은 모르고, 타인이 알고 있는 맹목영역, 자신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