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도서관

누워책보기·힙합공연·패션쇼…서울도서관 이색축제

서울도서관 서울도서관의 대표 축제 ‘서울 북 페스티벌’이 새롭게 개편되어 오는 11월 23일~24일 ‘2019 서울지식이음축제’로 개최된다. 2008년부터 매년 시민들의 사랑을 받아온 ‘서울 북 페스티벌’은 올해부터 축제의 시민 참여를 확대하고, 도서관을 넘어 남녀노소 모든 시민들에게 열린독서문화 축제 ‘2019 서울지식이음축제’로 거듭날 준비를 마쳤다. 이번 축제의 주제는 'Beyond Library'로 도서관에 대한 기존 고정관념에 도전하며, 도서관의 혁신과 사회적 역할을 모색한다. 평소 도서관에서 경험할 수 없던 이색 프로그램을 즐기며 시민들이 지식을 얻고 나누는 즐거움을 공유하면서 집단지성을 통해 혁신이 탄생하는 공간이 ‘도서관’이라는 것을 발견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2019 서울지식이음축제가 11월 23일~24일 서울도서관에서 열린다 ▴누워서 독서하기 ‘눕독’, ▴야외독서 ‘이글루프탑’ 등 이색적인 책읽기 체험 ▴‘아크앤북’과 콜라보한 도서전시 ▴정숙해야만 할 것 같은 도서관에서 만나는 힙합공연 ‘지식래퍼’, ▴어르신 모델들의 런웨이 퍼포먼스 ▴사전접수 강연 및 토크쇼 ‘톡톡하게’, ‘워킹&토킹’, ‘리틀 트래블러’ 등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풍부한 볼거리와 체험들이 진행된다. 특히, 이번 축제의 메인프로그램으로 도서관 문제를 시민의 아이디어로 해결하고 미래의 도서관을 직접 기획하는 ‘아이디어톤 대회(Link Revolution)’이 24일 10:00~19:30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지난 9일 사전 신청자들의 팀 빌딩 및 오리엔테이션이 진행됐다. 축제 프로그램 내용 일시 장소 눕독 축제 기간에 관내 곳곳에 비치되는 간이 소파에 누워 책을 읽을 수 있는 이벤트 축제기간 내내 2,3층 자료실 이글루프탑 서울도서관 루프탑에 설치되는 이글루 모양 조형물 안에서 이색적인 야외독서를 경험할 수 있는 이벤트 축제기간 내내 토요일은 20시까지 연장 5층...
서울 북 페스티벌 - 달빛 독서

책 위에 그린 달빛! 서울 북 페스티벌

서울 북 페스티벌 - 달빛 독서이제 아침저녁엔 제법 선선한 바람이 불어옵니다. 높고 푸른 하늘을 배경삼아 책장을 넘기고 싶은 이 계절, 다가오는 주말 서울광장에서 책 읽는 즐거움을 누려보면 어떨까요? 넓은 잔디밭에 앉아서, 누워서, 혹은 구르면서 말이죠. 어둑해지면 소설이 낭독되고 영화, 공연이 펼쳐지는 ‘달빛 독서’도 시작됩니다. 하루 종일 독서 삼매경! ‘서울 북 페스티벌’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오는 9월 2일부터 3일까지 <2016 서울 북 페스티벌(Seoul Book Festival) - 도서관! 로봇?>이 서울광장에서 개최된다.올해 서울 북 페스티벌은 '로봇'을 주제로 서울도서관과 한국로봇산업진흥원과 협력하여 미래사회와 기술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프로그램을 준비했다.이번 축제는 독서공동체의 주 구성원인 도서관·출판사·서점·시민독서동아리 등 네 개의 영역별로 시민들이 1년간 협력해 준비한 프로그램들이 진행된다. 서울광장이 도서관이 된다먼저, 축제 기간 중 광장에는 이색도서관 <축제도서관>이 세워진다. 축제도서관은 국회도서관, 숭실대학교 도서관 등 국가·대학·공공도서관 등 다양한 16개 도서관의 사서들과 4명의 디렉터, 10명의 인턴사서로 구성된 로봇 전문도서관이다.축제 도서관에는 로보틱스, 기술발달사, 로봇 관련 인물, 직업, 취미, 영화 등 로봇과 관련된 16개 주제에 관한 장서와 참고정보원 등이 마련돼 시민과의 만남을 기다린다.뿐만 아니라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함께해 로봇 관련 체험교육과 전시, 공연을 진행하는 등 메이커스페이스(makerspace)로서의 도서관을 보여준다. 토론회(좌), 달빛 독서(우)출판사들은 <맛있는 출판>이란 주제로 기존의 개별 기관 홍보에서 벗어나 어린이, 청소년, 성인 영역으로 나뉘어, 출판정보와 독서지원 프로그램 등으로 시민과 활발하게 소통한다.<움직이는 책방>은 서울 지역의 다양한 서점을 소개하고 각 서점별 경영전략을 알리며, 로봇 관련 도서 등 엄선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