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20일 서울시민 누구나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향유할 수 있는 사회적 체계를 마련하는 `서울시민 먹거리 기본권` 선언을 선포했다

박원순 시장 “건강한 먹거리 시민 모두가 누려야”

서울시는 20일 서울시민 누구나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향유할 수 있는 사회적 체계를 마련하는 `서울시민 먹거리 기본권` 선언을 선포했다“서울 먹거리에 있어 가장 중요한 전제가 도농상생입니다. 지속 가능한 농업, 지속 가능한 농촌이 확립돼야, 먹거리를 통한 서울시민 건강과 안전이 보장됩니다”서울시는 자치구와 농촌 지역 친환경 식재료 직거래 활성화를 통해 도농상생형 서울 먹거리 체계를 도모한다. 서울시민 누구나 경제적 형편 또는 사회·지역·문화적 문제로 인해 굶거나 건강한 먹거리에 접근하는데 어려움을 겪지 않아야 한다는 취지다.서울시는 20일 서울시청 본관에서 ‘서울시민 먹거리 기본권’을 선언하고, 실천방안으로 서울시 먹거리 마스터플랜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는 전문가와 시민사회단체, 지역생산자, 학생과 다문화 가정 등 시민 350여명이 참석했다.박원순 서울시장은 "먹는 문제는 먹거리 주권 회복 문제"라며 "전국 최초 친환경 무상급식을 시작했던 서울시가 다시 한 번 선도적으로 도농상생 먹거리 모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는 먹거리 문제를 복지·상생·환경 같은 다양한 사회적 관계망으로 확장시켜 생산(농촌)-유통(자치구)-소비(시민) 전 단계를 아우르는 방향으로 먹거리 정책 패러다임을 전환하겠다는 것.이날 발표한 마스터플랜에 따르면 서울시는 올해 50억원을 투입해 '3단계 친환경 식재료 공공조달시스템' 3~4곳을 설치한다. 올 하반기 시범사업으로 강서친환경유통센터 유휴시설(1440㎡)을 개보수해 서남권과 인근 자치구가 사용하는 공공급식센터를 마련할 계획이다.식재료 공공조달 직거래시스템은 서울자치구와 농촌간 1대1일 공급에 기반한다. 서울시는 유통과정을 줄여 공급가를 낮추고, 농촌은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할 수 있는 상부상조 방식이다. 강동구-완주군이 협약을 맺었고, 오는 2019년까지 25개 자치구마다 직거래할 농촌을 선정해 공공급식센터를 운영한다. 센터 설치에 총 812억원이 투입된다. 서울시는 농촌과 상생을 통해 친환경 농산물을 확보 등 방안을 포함한 `먹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