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함 선미에서 바라보는 풍경

서울 ‘먹세권’ 망원동에서 즐기는 만원의 행복

서울함 선미에서 바라보는 풍경 호호의 유쾌한 여행 (113) 망원동 아침 공기에서 바스락거리는 단풍 냄새가 느껴집니다. 잎사귀들이 노랗고 붉게 빛나고, 하늘은 구름 한 점 없이 파란 요즘입니다. 완연한 가을빛으로 물든 서울에 취해 어디론가 떠나고 싶어집니다. 그렇게 시작된 오늘의 여행은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망원동입니다. 망원동은 주택가 골목을 개조해 카페, 레스토랑, 숍으로 꾸며진 서울 대표 명소 중 한 곳입니다. 망원동+경리단길에 빗대어 망리단길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는데요. 골목은 꾸민 듯 꾸미지 않은 듯 오래된 상점, 주택들과 어울리며 독특한 분위기를 형성해나가고 있습니다. 추울 때 생각나는 칼칼한 빨간 어묵 망원동에서 제일 처음 들른 곳은 망원시장입니다. 망원역 2번 출구에서 나와 정겨운 골목길을 따라 걷다 보면 시장이 바로 나옵니다. 맛있는 먹거리로 가득해 한국인은 물론 외국인 여행객들에게까지 사랑받는 곳입니다. 가격도 저렴해 주머니 사정이 가벼운 사람도 푸짐하게 즐기기 좋습니다. 장미여관의 가수 육중완이 한 TV 프로그램에서 망원시장에서 장 보는 장면으로 유명세를 치렀습니다. 쫀득쫀득 꽈배기가 3개에 단돈 천 원! 망원시장이 단순히 TV에 나왔다고 가봐야 한다는 것은 아닙니다. 이곳에서는 먹거리 쇼핑이 제격입니다. ‘망원동은 먹세권(먹는 것+역세권의 합성어)이다’라는 우스갯소리가 있을 정도인데요. 망원시장의 추천 메뉴는 빨간 어묵(개당 700원), 고로케(개당 500원), 닭강정(3,000원부터)입니다. 매운 어묵은 칼칼해서 차가운 가을바람에 지친 마음까지 따스하게 녹여줍니다. 끝까지 바삭바삭함을 놓치지 않는 고로케도 인기 메뉴입니다. 500원이라는 착한 가격까지 감동 포인트입니다. 쫄깃쫄깃한 꽈배기는 3개에 천 원으로, 이렇게 팔아서 남을까하는 괜한 걱정마저 앞섭니다. 신선한 닭을 튀겨 만든 닭강정 위에는 튀긴 떡을 올려주어 별미입니다. 매콤닭강정, 달콤닭강정, 과일닭강정 등 취향에 맞게 닭...
가을 하늘 아래 고즈넉한 은평한옥마을

가을 한걸음, 힐링 한걸음! 걷기 좋은 은평한옥마을

가을 하늘 아래 고즈넉한 은평한옥마을 호호의 유쾌한 여행 (112) 은평한옥마을 “서울에 이런 곳이 있었어?” 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은평한옥마을 입니다. 북한산 품에 안겨있는 은평한옥마을 풍경이 마치 한 폭의 그림 같습니다. 은평한옥마을은 북촌, 서촌과는 달리 새롭게 조성된 한옥마을입니다. 주거공간 외에도 박물관, 카페, 식당, 공방 등이 있어 마을 구경을 하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은평한옥마을의 한옥은 전통 한옥의 단점 (단열, 방음, 보안)을 보완해 지어졌어요. 대부분 2층 한옥으로 지어진 것이 특징입니다. 골목을 따라 천천히 산책을 즐기며 여유를 느껴봅니다. 은평역사한옥박물관 전경 본격적인 은평한옥마을 나들이에 앞서 은평역사한옥박물관 부터 들러봅니다. 박물관 이름처럼 은평지역의 역사와 한옥에 관련된 전시가 열립니다. 박물관은 크게 두 파트로 구성됩니다. 2층 은평역사실은 2005년 은평뉴타운 개발 당시 출토된 유물을 전시합니다. 3층 한옥전시실은 한옥과 관련된 자료를 전시합니다. 이밖에 기획전시실, 작은도서관, 체험학습실, 교육실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어요. 전통 가구 만들기, 한옥교실 등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이 열리기도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 참조) 은평역사한옥박물관 2층 은평역사실 은평역사한옥박물관 2층 은평역사실에서는 은평의 역사자료를 전시합니다. 은평은 예로부터 한양으로 향하는 길목이자 의주로 향하는 관문이었습니다. 파발병과 사신행렬이 지나던 곳이기도 했지요. 터치스크린을 통해 어명을 전하는 파발병 게임이 흥미롭게 다가옵니다. 오랜 세월 묻혀있던 유물을 통해 과거 한양 사람들의 풍습을 알아봅니다. 은평역사한옥박물관 3층 한옥전시실 3층 한옥전시실에서는 전시를 통해 한옥의 문화정체성과 정서, 친환경성과 과학성, 한옥의 건축과정 등을 익혀볼 수 있어요. 한옥전시실에는 등록문화재 제229호 민형기 가옥 사랑채를 1:1 모형으로 재현해 놓았...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마당 [민들레, 최정화 作]

9월 하늘이 예술~ 이때 떠나면 좋은 삼청로 문화여행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마당 호호의 유쾌한 여행 (105) 삼청로 문화데이트 미술관 옆 박물관 폭염과 폭우가 지나간 9월 첫째 주. 제법 하늘이 높아졌습니다. 이렇게 가을이 시작 되려나 봅니다. 경복궁 사거리 종로구 삼청로를 따라 들어가면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과 국립민속박물관이 마주하고 있습니다. 이번 주말에는 삼청로에서 즐기는 문화데이트 어떠세요? 먼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으로 가봅니다. 미술관 마당에 높이 9m의 민들레가 활짝 피었습니다. 는 참여행 프로젝트로 만들어진 작품입니다. 최정화 작가는 지난 3월부터 서울, 부산, 대구를 돌며 시민이 기증한 생활용품을 수집했습니다. 예술작품을 함께 제작하는 공공미술프로젝트 를 진행해 약 7,000여개의 식기를 모아 작품을 만들었습니다. 국립현대미술관 최정화 전시 2018년 9월 5일부터 2019년 2월 10일까지 ‘MMCA 현대차 시리즈 2018 : 최정화 - 꽃, 숲’전이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마당과 5전시실에서 열립니다. 최정화 작가는 1990년대부터 생활용품을 예술로 재탄생 시키는 작업을 해왔습니다.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친근한 소재를 활용해 다양한 예술작품을 선보이고 있어요. 이번 전시에서는 작가가 수집한 다양한 물건을 조화롭게 쌓아올려 만든 탑 형태의 수직형 작품이 주를 이룹니다. 플라스틱 바구니, 돼지저금통, 빗자루, 풍선 등 일상에서 소비되는 흔한 소재 또는 버려진 소모품을 활용해 예술로 재탄생한 작품이 흥미롭습니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2018 올해의 작가상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주목해봐야 할 또 하나의 전시가 있습니다. 바로 ‘올해의 작가상’입니다. 올해의 작가상은 2012년부터 우리나라 현대 미술의 경향과 담론을 이끌어 내는 대표 미술 시상제도입니다. 국힙현대미술관 서울관 1,2 전시실에서는 올해의 작가상 2018에 선정된 4팀의 작품 전시회가 열립니다. 올해에는 특히 영상과 설치작품이 주를 이루는데요. 사회 문...
황홀함이 느껴지는 서울의 가로수

[여행스토리 호호] 가을아, 조금만 천천히 가주겠니?

황홀함이 느껴지는 서울의 가로수 호호의 유쾌한 여행 (18) 서울 속 단풍명소 유난히 무더웠던 여름이 가고, 가을이 왔을 때의 설렘이 떠오릅니다. 서걱거리는 바람 소리를 들으며 평온함을 느꼈던 가을 초입의 어떤 날이 생각납니다. 입동도 지나고, 패딩 코트를 꺼내 입고, 스산한 바람에 몸을 움츠리기는 하지만 아직까지는 가을이라고 우기고 싶은 요즘입니다. 서울의 단풍은 절정이 지났다고는 하는데, 여전히 나무들 위의 잎사귀들은 불타는 것처럼 붉고, 어두운 길을 밝힐 만큼 노랗습니다. 바람이 불면 하나둘씩 나뭇잎이 떨어지고는 있지만, 여전히 가을이 느껴지는 나날들입니다. 유난히 탈 많고, 마음 복잡한 일 많은 2016년의 가을이지만 조금만 천천히 가라고 잡고 싶은 마음, 단풍에 위로받고 싶은 심정이라면 다들 공감하실까요? 오늘은 서울 시내에서 가을을 느낄 수 있는 장소를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단풍 아래 산책을 즐기기도 좋고, 차 한 잔 하며 쉬어갈 수 있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공간들입니다. 조금이나마 가을이 천천히 지나가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오늘의 서울 여행을 시작합니다. 삼청각에 찾아온 가을 한옥과 가을이 어우러진 ‘삼청각’ 삼청각은 서울 도심에서 비교적 여유롭게 서울의 가을을 느낄 수 있는 곳입니다. 대중교통으로 닿기에는 조금 먼 곳에 위치해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삼청각에서 무료로 운영하는 셔틀버스를 이용하면, 광화문과 시청 등지에서 삼청각까지 쉽게 닿을 수 있습니다. 셔틀버스를 탑승 후 삼청각까지는 20분~30분 정도 소요됩니다. 삼청각의 시간은 서울에 위치해 있지만, 서울의 시간과는 조금 다르게 흘러가는 기분입니다. 서울 도심 속에서 삼청각 홀로 시간이 잠시 멈추어져 있습니다. 넓은 한옥 공간을 내가 혼자 전세 낸 듯 고요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삼청각에서는 주 중에는 태평무, 소고춤 등의 다양한 문화행사와 교육이 이루어지고, 주말에는 전통 혼례 하는 장면도 볼 수 있어 이색적입니다. 삼청각은 보통 특별한 식사를 위해 찾는...
걷자, 단풍엔 서울이야

[비교체크VS] 서울 단풍길 “커플데이트 VS 우정데이트”

서울의 다양한 이야기를 비교분석해 알짜배기 정보만 쏙쏙 압축해 전해드리는 코너입니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살짝 놀라긴 했지만 이럴 때 단풍은 더 색이 깊어진다는 사실! 오늘 코너에서는 서울 여러 단풍길 중 "커플 데이트 코스 VS 우정 데이트 코스"를 비교해 알려드립니다. 사실 꼭 커플, 우정 컨셉이어야 하는 법은 없죠?^^ 가을이 제대로 마침표를 찍기 전에 가까운 단풍길로 떠나보세요~ 혼자 걸어도 좋고, 함께 걸으면 더 좋고, 곱디고운 단풍은 우리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물해 줄 것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