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묘 가을 풍경

시간조차 천천히 흐르는 ‘서순라길’을 아시나요?

종묘 가을 풍경 정명섭의 서울 재발견 (3) 서순라길 이 길을 바라보면 스팅이 부른 영화 레옹의 주제가인 ‘Shape of my heart’가 떠오른다. 아르헨티나 출신의 기타리스트 도미닉 밀러의 기타 연주가 일품인 이 노래는 인생을 카드에 비유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 음악과 이번에 소개할 ‘서순라길’, 개인적으로는 종묘 옆길이라고 부르는 골목길은 많은 부분이 닮아있다. ‘Shape of my heart’가 인생을 얘기한 것처럼 서순라길은 우리의 지나간 역사를 얘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서순라길 위치도 서순라길은 창덕궁의 남쪽 종묘 옆에 난 골목길로 권농동과 봉익동을 끼고 있다. 이 길은 종묘 덕분에 탄생했다. 서순라길로 불리는 이유도 종묘의 서쪽길이기 때문이다. 조선왕조가 만들어지고 바로 세워진 종묘는 죽은 임금의 위패를 모시는 공간이다. 따라서 사직단과 더불어 신성불가침의 공간이자 국가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했다. 500년의 시간 동안 역사를 품고 지내오던 종묘는 일제 강점기에 접어들면서 훼손된다. 대표적인 것이 북부횡단도로를 개통한다는 이유로 종묘와 창경궁을 절단해버린 것이다. 현재 율곡로라고 불리는 이 길은 지하화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 이런 역사 덕분에 서순라길이 아주 오래전부터 있던 것으로 오해한다. 하지만 서순라길이 정비된 것은 1995년이었다. 생각해보면 신성한 종묘의 담장을 따라 길을 만든다는 것도 조선시대에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긴 하다. 종묘 앞 공원은 무료한 시간을 보내려는 노인들과 저렴한 가격에 술과 안주를 파는 선술집과 이발소, 귀금속 가게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다. 하지만 그곳에서 서순라길로 접어드는 순간 믿을 수 없는 고요함이 찾아온다. 천만 인구를 자랑하는 서울은 어느 곳이나 사람들로 북적거린다. 화려한 네온사인으로 된 간판 덕분에 외국에서는 블레이드 러너 같은 영화 속에서 구현되던 사이버 펑크 같은 이미지로 묘사되기도 한다. 어디나 사람과 차들로 가득 할 것 같은 서울 한복판에 ...
가을타세요

[서울시민의 눈] 요즘 가을 타세요?

서울시가 소셜 빅데이터 결과를 바탕으로 시민 맞춤형 콘텐츠 생산하기 위해 지난 7월 디지털미디어플래닝 전문기업인 '주식회사 메조미디어'와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관련 기사 보기 ☞시민들의 관심키워드? 소셜 빅데이터로 찾아낸다 앞으로 내 손안에 서울에서는 이란 코너를 통해 소셜 빅데이터 분석 콘텐츠를 게재할 예정입니다. 영문 'SNS'를 한글 자판으로 바꾸면 '눈'이 된다는 것에 착안해 소셜미디어를 통해 시민들이 속닥속닥 풀어내는 이야기가 곧 '시민들의 눈'이라는 의미를 담았습니다. 오늘은 "서울x가을"을 키워드를 가지고 소셜에서 언급된 다양한 이야기를 소개해드릴까 하는데요, 점점 깊어져가는 가을, 멀리 떠나지 못한다고 너무 속상해마세요~ 서울에서도 가을을 탈 수 있는 곳은 구석구석 많으니까요. ...
양재시민의숲

“오-매 단풍 들겄네” 서울 단풍길 105선

양재시민의숲 시월 중순, 그야말로 한가을입니다. 벌써부터 울긋불긋 단풍이 기대가 되는데요, 기상청이 서울시내 단풍은 북한산은 30일경, 도심지역은 이보다 조금 늦은 11월 초순에 절정을 이룰 것으로 예측한 가운데, 서울시가 총 182.37㎞에 이르는 ‘서울 단풍길 150선’을 17일 소개했습니다.오늘 내 손안에 서울을 통해 올 가을 가볍게 떠나볼만한 서울의 단풍길을 미리 살펴보세요~ ‘버려야 할 것이 무엇인가 아는 순간부터 나무는 가장 아름답게 불탄다’ 했습니다. 아름다운 도심 속 단풍길을 걷다 보면, 화려한 삶보다 내려놓는 삶이 더 아름답다는 가을의 전언이 ‘바스락’ 당신의 귓가에 꽂히게 될 것입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단풍철을 맞아 멀리 가지 않고도 도심 속에서 즐길 수 있는 ‘서울 단풍길 105선’을 소개했다. 이번에 소개한 ‘서울 단풍길 105선’은 ① 물을 따라 걷는 단풍길(18개소) ② 나들이하기 좋은 단풍길(13개소) ③ 공원과 함께 만나는 단풍길(20개소) ④ 산책길에 만나는 단풍길(54개소) 등 4개의 테마로 이루어졌다. 특히 시는 시민들이 1년 중 가을에만 들을 수 있는 낙엽 밟는 소리와 함께 가을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도록 24일부터 다음 달 중순까지 105개소의 낙엽을 쓸지 않고 관리할 계획이다. 1. 물을 따라 걷는 단풍길(18개소) 안양천 제방길 물길 따라 걷는 단풍길은 안양천, 중랑천, 홍제천 등 주로 하천 제방길에 조성된 산책로들로 구성됐다. 차량과 마주칠 일 없이 탁 트인 시야와 물과 단풍이 어우러진 수려한 경관으로 청량감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우선 강북구 우이천제방 한천로(신창교~월계2교)는 버즘나무가 쭉 뻗은 아름다운 낙엽길로 유명하다. 또 안양천(양평교~신정교)을 따라 걷는 둑방길은 3.2km 길게 뻗은 왕벚나무 아래를 걸으며, 다양한 야생화 군락도 볼 수 있는 최적의 산책로다. 특히 올해 물길 따라 걷는 단풍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