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5월 15일까지 ‘서울형 여행업 위기극복 프로젝트’ 2차 접수를 진행한다.

코로나 피해 여행사에 현금 지원…기준완화해 2차 접수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5월 15일까지 ‘서울형 여행업 위기극복 프로젝트’ 2차 접수를 진행한다.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여행업계를 지원하는 ‘서울형 여행업 위기극복 프로젝트’ 2차 모집이 시작했다. ☞2차 모집 공고 및 접수 페이지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매출액과 업력 등 신청기준을 대폭 완화하여 5월 6일부터 5월 15일까지 2차 접수를 진행한다. 심사를 거쳐 총 315개사를 선정한다. ‘서울형 여행업 위기극복 프로젝트’는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고 있는 여행업계를 긴급 지원하고자 총 5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서울 소재 1,000개 여행업체에 각 500만원씩의 사업비를 지원하는 프로젝트로, 사실상 개점휴업 중인 여행업체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2차 모집에서는 올해 2·3월 월평균 매출액이 직전년도 월평균 매출액 대비 감소한 업체를 대상으로 하고, 업력기준 또한 2019년 1월 1일 이전 여행업 등록 업체로 기준을 완화했다. 기존 1차에서는 매출액이 75% 이상 감소 업체, 5년 이상 업력을 가진 업체를 대상으로 했다. 시는 매출액 감소 비율이 높은 업체를 우선으로 사업계획서를 심사하여 총 315개사를 선정한다. 2차 신청은 서울관광재단 홈페이지(http://www.sto.or.kr) 전용 웹페이지에서 온라인 접수로 진행되며, 신청 기한은 5월 15일 낮 12시까지이다. ■ ‘서울형 여행업 위기극복 프로젝트’ 추가 모집 절차 자세한 사항은 서울관광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홈페이지를 통한 비대면 신청 접수만 가능하다. 기타 문의사항은 서울관광재단 콜센터(02-3788-8119, promoteseoul@sto.or.kr)로 연락하면 된다. 한편 ‘서울형 여행업 위기극복 프로젝트’ 1차 사업비 지원도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 1차 지원업체는 지난달 1일부터 22일까지 접수를 받은 935개 중 신청서류 및 사업계획서 심사를 통해 685개사가 선...
코로나19 여파로 한산한 인천공항

벼랑 끝 여행업체에 500만원 지원…4월 1일부터 신청

코로나19 여파로 한산한 인천공항 코로나19로 자국민의 해외여행을 금지하거나 빗장을 걸어 잠그는 국가들이 늘어나면서, 관광산업의 피해규모도 나날이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관광산업의 주축인 여행업체는 직접적 피해가 더욱 큰데요. 서울시는 어려움에 처한 영세 여행업체를 실질적으로 지원하고자 ‘서울형 여행업 위기극복 프로젝트’를 추진합니다. 심사를 통해 업체당 500만원의 비용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지원기준, 대상 등 자세히 안내합니다. 코로나19 피해가 극심한 업종 중 하나가 여행업이다. 서울 소재 여행업체는 서울 전체 관광사업체의 약 73.7%(총 8,518개)를 차지하고 있고, 여행업이 무너지면 관광숙박과 관광식당 등 연계 산업이 줄도산 할 우려가 큰 만큼, 여행업에 대한 우선적이고 집중적인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서울시는 위기에 처한 영세 여행업체를 보다 실질적이고 직접적으로 지원하고자 ‘서울형 여행업 위기극복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한다. 먼저, 서울시는 총 5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서울 소재 1,000개 여행업체에 각 500만원씩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업체가 여행상품을 새롭게 발굴하고, 콘텐츠 고도화와 시스템 및 플랫폼 개선 등 기반을 조성하는데 필요한 사업비용의 일부를 서울시가 지원하는 것. 이를 위해 서울시는 별도의 선정과정을 거쳐, 기준에 적합한 업체를 선별하고, 지원금을 지급한다. ○ 추진절차 지원대상은 서울소재 5년 이상 여행업체 중 올해 2~3월 월매출 평균액이 전년도 월매출 평균액 대비 75% 이상 감소한 업체를 우선 대상으로 고려한다. 최종 대상자는 여행상품 기획 및 개발에 대한 사업계획 등을 심사하여 선정한다. 선정된 업체에는 재정적 지원과 함께 전문가 현장 컨설팅도 실시해, 사업의 실효성을 높이고, 업계의 자생력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서울관광재단 홈페이지(www.sto.or.kr), 서울시관광협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