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무용교육원의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프로그램에 참가 중인 어린이들

예술을 배우고 싶은 당신께! 서울시 무료 문화교육

서울무용교육원의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프로그램에 참가 중인 어린이들 새학기가 시작돼서일까요? 봄이 오기 때문일까요? 뭔가 배워보고 싶은 욕구가 스멀스멀 올라오는 시기입니다. 평소 음악, 미술 등 문화예술교육에 관심이 있었다면 서울형 문화예술교육에 지원해 보세요. 가정 형편이 어려워 전문 예술교육을 받지 못했던 청소년은 물론 연극, 미술, 음악 등에 관심이 많은 직장인까지 문화예술교육을 희망하는 시민 약 4,800명을 모집합니다. 게다가 모두 무료라는 사실. 놓치면 후회하실걸요. ‘서울형’ 문화예술교육은 서울문화재단, 세종문화회관, 서울시립교향악단, 건국대, 한양대 등 서울 전역 곳곳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연령대별 분야별 맞춤형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어 각각의 모집시기를 확인하여 자유롭게 신청하면 된다. ‘연령대별’ 맞춤형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으로는 일반시민 대상 3개 사업과 아동·청소년 대상 7개 사업으로 나눠, 3월부터 5월까지 참여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모두 무료 프로그램이다. 일반시민 대상 문화예술교육에서 주목할 만한 건 서울시민예술대학. 예술교육 입문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과정과 예술적 역량을 높이기 위한 심화과정으로 연희문학창작촌(서대문구), 서울무용센터(서대문구), 서울예술치유허브(성북구), 시민청(중구), 서서울예술교육센터(양천구) 등에서 진행된다. 프로그램 공고는 3월 중 있을 예정이다. (02-758-2013) ‘2018 아르스 노바 I&II’ 공연의 지휘자이자 위촉 작곡가인 페테르 외트뵈시(Péter Eötvös)의 작곡 세미나가 3월 24일 열린다. 대학교 이상 작곡을 전공한 학생 중 신청을 받아 진행하며, 3월 16일까지 선착순 50명을 대상으로 한다. (02-3700-6364) 아동‧청소년 문화예술교육도 주목할 만하다.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서서울예술교육센터, 세종우리동네프로젝트, 2018 서울시향의 음악이야기, 저소득층 예술영재(음악, 미술), 장애청소년(발달, 청각) 미술교육을 진행한다. 대부분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