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

영등포 경인로 등 도시재생 후보지 28곳 선정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 2단계 후보지 28곳이 선정됐습니다. 이 사업은 주민이 주도해 지역 정체성에 걸맞은 맞춤형 도시재생사업을 진행하는 것으로, 4~5년에 걸쳐 최대 총 100억~500억 원의 마중물 사업비를 지원합니다. 그동안 주민들의 관심과 공감대가 부족한 상황에서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이 지정돼 사업이 더디게 진행되는 어려움이 있었다면, 이번에는 주민 등 사업 주체들이 충분한 준비기간을 갖고 사업을 추진하게 됩니다. 2단계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최종 선정여부는 이후 사업 실현가능성, 추진주체의 역량 등 종합평가를 통해 2017년에 가려지는데요. 어떤 지역이 후보지로 선정됐는지 살펴볼까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 1단계는 지난해 12월 13일 13개소(서울역 역세권 일대, 세운상가 일대, 창신·숭인 일대 등)를 선정, 현재 활성화계획 수립·완료 단계에 있다.이번에 선정된 후보지는 유형에 따라 경제기반형 1곳, 근린재생 중심시가지형 7곳, 근린재생 일반형 20곳으로 나뉜다. ‘경제기반형’ 후보지는 광역 차원의 신 경제거점으로의 가능성, ‘중심시가지형’ 후보지는 역사문화특화 및 도심 활성화 중심지로의 잠재력을 가진 지역을 각각 대상으로 했다.근린재생 일반형 희망지는 인구감소, 고령화 등으로 쇠퇴했으나 문화·복지, 상권회복 가능성 등의 잠재력이 있는 지역, 주민 스스로 지역자원 발굴·활용을 통해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노후 주거지역을 중심으로 선발했다. 경제기반형 및 중심시가지형 후보지 : 8개 지역경제기반형·중심시가지형, 지역 민관거버넌스로 공론화우선 ‘경제기반형’과 ‘중심시가지형’ 후보지 8개소는 서울시가 도시재생의 법적요건(인구감소, 산업이탈, 건축물 노후 등)을 충족하는 자치구를 대상으로 제안을 받아 심사를 통해 선정했다.경제기반형 후보지 1곳은 영등포 경인로 지역(영등포구)이다. 사업비로 최대 500억 원이 지원된다.중심시가지형 후보지 7곳은 정동 일대(중구), 동묘지역 일대(...
전경ⓒ뉴시스

‘도시재생활성화 지역’ 2단계 추진

서울시가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 2단계 지정을 추진합니다.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지정되면 마중물사업에 4~5년에 걸쳐 100~500억 원의 공공지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시는 이번에 처음으로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지정에 앞서 약 1년간의 ‘사전 준비단계’를 도입해 주민역량 강화에 초점을 맞추기로 했습니다. 지난해 13곳의 `서울형 도시재생 활성화지역`을 첫 선정했지만, 주민의 자발적 공감대나 추진역량이 성숙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업이 추진됨에 따라 다소 더디게 진행되는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 12월 도시재생 법정계획인 ‘2025 서울시 도시재생전략계획’을 통해 준비단계를 새롭게 도입하고 ‘시민역량강화 4단계 프로세스’(준비→계획→실행→자력재생)를 시작합니다. 주민역량강화 4단계 프로세스(2025 서울시 도시재생 전략계획) 대상지 선정은 도시재생 파급 범위에 따라 ▲경제기반형(광역차원) ▲근린재생 중심시가지형(도심활성화거점) ▲근린재생 일반형(노후 저층주거지) 등 3개 유형으로 구분해 이뤄집니다. 구분 경제기반형 근린재생 중심시가지형 근린재생 일반형 계획방향 새로운 경제기능 도입,기존기능의 경쟁력 강화 업무, 상업, 역사, 문화,관광 등 중심시가지 활성화 주거개선 및 골목상권 활성화,지역 공동체 회복 지역특성 도시 및 국가 차원의 이전부지,철도시설 등 핵심시설과 주변지역 도심지역의 재활성화 및지역 중심으로 잠재력 있는 지역 인구감소 등으로 쇠퇴하나,문화 등 잠재력이 있는 지역 마중물 예산 상한 500억 200억 100억 ‘경제기반형’과 ‘근린재생 중심시가지형’은 광역 차원의 신경제거점 형성, 도심 활성화 거점으로서의 잠재력을 가진 지역이 각각 대상입니다. 유사한 개념이지만 ‘경제기반형’이 미치는 파급력이 더 광범위합니다. 오는 4월부터 자치구의 제안을 받아 심사위원회를 통해 후보지를 확정하고, 이후 시민 아이디어 공모 등 공론화 과정(사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