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설문조사와 투표를 거쳐 2040 서울플랜 미래상이 ‘더불어 살아가는 이야기가 있는 지속가능한 쾌적도시 서울’로 도출됐다.

‘2040 서울플랜’ 시민이 도출한 서울의 미래상은?

시민설문조사와 투표를 거쳐 2040 서울플랜 미래상이 ‘더불어 살아가는 이야기가 있는 지속가능한 쾌적도시 서울’로 도출됐다. 서울시민이 바라는 2040 서울의 모습은 ‘더불어 살아가는 이야기가 있는 지속가능한 쾌적도시 서울’로 도출했다. 서울시는 설문조사와 투표를 거체 ‘2040 서울플랜’ 미래상을 이와 같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2040 서울플랜’은 시정 전 분야를 아우르는 최상위 법정계획이다. 이번 ‘2040 서울플랜’ 미래상으로 도출된 ‘더불어 살아가는 이야기가 있는 지속가능한 쾌적도시 서울’은 공동체적 가치를 회복하고, 다양성을 존중하며, 사람과 자연을 존중하는 인간친화·자연친화 도시의 의미를 담고 있다. 2040 서울플랜 시민참여 프로그램 시민이 직접 선정한 2040년 서울의 미래상 ‘2040 서울플랜’ 미래상 선정은 각계각층 시민 120명으로 구성된 시민계획단이 주도했다. ‘시민계획단’은 지난 9월 두 차례 워크숍을 거쳐 서울의 미래이슈, 미래상 설문조사, 모니터링 결과 등을 공유하고, 숙의과정 끝에 2040년 서울의 미래상을 6개로 압축했다. 이후 전문 설문조사 업체에 의뢰한 1,000인의 설문조사와 서울시 엠보팅을 통한 393인의 의견을 반영해 최종 미래상을 선정했다. 6개의 시민계획단미래상(안)   다양성과 함께하는 미래도시 서울 다양성을 포용하는 삶이 정다운 서울 더불어 살아가는 이야기가 있는 지속가능한 쾌적도시 서울   생명이 연결되고 자유롭고 Colorful한 도시 서울 유연하고 공정한 도시 이웃과 함께하는 다채로운 행복도시 서울 설문조사+엠보팅   “더불어 살아가는 이야기가 있는 지속가능한 쾌적도시 서울”   2040 서울플랜 미래상 선정 과정 시는 ‘시민계획단’ 운영과 더불어 ‘2040 서울플랜’ 수립 초기부터 보다 많은 시민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서울플랜 수...
서울시의 미래상을 제안하는 ‘2040 서울플랜’ 참여자를 모집중이다

서울의 미래, 시민 손으로 그리다 ‘2040 서울플랜’ 참여법

서울시의 미래상을 제안하는 ‘2040 서울플랜’ 참여자를 모집중이다 서울의 주인은 바로 나! (13) 2040 서울플랜에 대한 궁금증 및 시민참여법 서울 시민의 상상이, 제안이 2040년 서울의 미래를 결정한다. 시민 참여로 만들어가는 '2040 서울플랜', 그 대장정의 막이 올랐다. 서울의 미래상과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서울도시기본계획을 만들게 된다는데, 여러 시민의 의견을 담을 수 있도록 시민참여 방법 또한 더욱 다양해졌다고 한다. 서울플랜은 무엇이고, 왜 만들어야 하는지, 시민참여 방법은 어떤 것들이 있으며 어떻게 참여해야 하는지 자세히 알아보았다.  '서울플랜'은 20년 후 서울의 미래상과 계획과제를 제시하는 서울형 도시기본계획이다. 시민과 전문가, 서울시가 상호소통하며 함께 만들어간다. 최상위 법정 도시계획으로, 개발·정비, 보전에 관한 서울시 모든 정책의 기본이 된다. 주택, 공원, 교통, 산업, 환경, 문화, 복지 등 다양한 부분별 계획을 연계 통합 조정한다. Q1. 서울플랜(도시기본계획), 왜 만들어야 하나? A1. 우리나라의 각도·시·군은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국토계획법)'에 따라 도시기본계획(군기본계획)을 수립하고, 5년마다 그 타당성 여부를 재검토하여 정비해야 한다. 기본적인 공간구조와 장기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20년 장기 목표의 법정계획으로, 서울시는 지금까지 2000년, 2011년, 2020년, 2030년을 목표연도로 총 네 차례 서울 도시기본계획을 수립하였다. 5년 전인 2014년 확정된 '2030 서울플랜'의 법정 재정비 시기가 되어, '2040 서울플랜'을 새롭게 수립하는 것이다. Q2. 2040 서울플랜은 어떻게 달라지나? A2. 2014년 수립된 '2030 서울플랜'은 그동안 전문가와 행정가의 영역에 머물렀던 도시기본계획을 시민과 함께 논의하고 확정한 최초의 시민참여형 도시기본계획이었다. 서울시 전 실‧국‧본부, 광범위한 시민·전문가 참여와 사회적 합의를 통해 확정했다. 당시 ‘100인의 시민참여단...